본문 바로가기

드라마/지붕뚫고 하이킥

지붕킥, 지훈-정음의 관계가 파경을 맞을 수 있는 세 가지 이유?



지붕킥, 지훈-정음의 관계가 파경을 맞을 수 있는 세 가지 이유?

이미지 출처
http://www.dkbnews.com/main.php?mn=news&mdis=1&premdis=1&dom=0&sarea1=&sarea2=&stype=&slength=&sid=&sval=&catecode=&mode=read&nidx=40670&page=1&sval=&sitem=&skind=



지훈과 정음 커플이 결정이 되었다. 이제 지붕킥에서 맺지 않고 남아있는 커플들은 없다. 사실 세경, 준혁의 관계를 커플이라고 하기에는 좀 그렇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그들의 관계는 단지 친구나 친한 누나, 동생 사이의 관계로 남을 가능성이 클 것 같다. 혹 커플로 이어진다고 해도 조금 시간이 지난 후이거나.


드라마 상이라고 해도 커플이 맺어졌다고 하면 그 커플의 미래에 대해 조금 생각해 보기 마련이다. 특히 다소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커플인 경우에는 더욱 그렇다. 어떻게 살아갈까? 사랑이 지속될 것인가? 이런 식으로 말이다. 사실 사랑은 그 절정에 다다랐을 때 얼음처럼 멈추어버리는 것이 가장 좋다. 사랑이란 정점을 찍고 나면 식상해 지는 것이 인간의 본능이기 때문이다. 대체로 영화나 드라마가 어렵게 사랑이 이루어거나 애절한 마음만을 두고 이루어지지 않은 것으로 끝나는 것은 그런 이유 때문이 아닐까? 해피엔딩이던 새드엔딩이던 사랑의 감정이 절정에 이르렀을 때 말이다. 그런데 사실은 사랑이 파멸되는 내용도 참 재미있다. 사랑이 이루어지는 과정도 재미있지만 파멸되어 가는 과정도 의미 있다. 그게 비극이다. 가학적인 쾌락일까?
 

솔직히 개인적으로 지훈-정음 커플의 사랑은 좀 불안해 보인다. 희극보다는 비극적인 쪽으로 흘러갈 것 같은 느낌이다. 하지만 중요한 건 현재 드러난 현상이 아니라 그들의 의지이기 때문에 그들의 사랑이 어떻게 전개되어 갈 지는 알 수 없는 일이다. 어떤 사랑이고 가끔씩 삐걱거리게 되어있다. 만약 신혼이라면 더욱 그렇다. 지훈과 정음이 결혼을 하게 된다면 삐걱거리는 횟수는 더욱 늘어날 것이다. 그럴 경우 그들의 의지가 가장 중요한 것이다. 이제 겨우 커플이 되고 사랑이 이루어지려는 판에 이런 재수 없는 소리를 해서 미안하지만 세경을 아프게 하고 이루어진 지훈-정음의 사랑이기에 더욱 소중하게 이어지기를 바라는 마음에서이다. 그렇기에 그 사랑이 어떻게 될지 헤아려 보는 것도 의미있지 않을까?


사랑에 보수와 진보가 있다고 하면 어떨까? 더 새로운 이성을 추구한다면 진보라고 할 수 있을까? 전통적인 것을 추구한다면 보수일까? 우스개로 하는 소리지만 이성에 관한한 새로움을 추구하는 것이 인간의 본능이다. 그렇다고 본능대로 행동한다는 소리가 아니다. 본능이 압도하는 것이 아니라 그냥 그런 본능이 작은 개울처럼 졸졸 흐르는 경우가 더 많다.


이미지 출처 http://newslink.media.daum.net/news/20100128101726236



세경과 정음을 비교해 보면 그 성격이나 행동이 보여주는 것처럼 사랑에 대한 태도도 상당히 다를 것 같다. 세경이 신중하고 희생적이고 복종적인 맏며느리 같은 다소 보수적인 성향이라면 정음은 즉흥적이고 자유분방하며 쿨한 막내며느리 같은 성향을 보여준다. 이런 성향이 가치판단의 대상이 될 수 없고 특히 선악의 대상은 더욱 아니다. 단지 개인적인 취향에 따라 선택의 대상이 될 뿐이다. 일단 지훈이 정음을 선택한 이상 지훈의 취향을 존중해 주는 것이 마땅하다. 지훈이 정음을 선택한 것은 나름대로 이유가 있을 것이고 이러한 이유를 살펴보는 것도 재미있지 싶다.
 

http://ourvillage.tistory.com/entry/지붕킥-지훈은-왜-정음을-선택했을까



문제가 되는 경우라면 가치 판단의 대상이 될 수 없는 사랑의 성향이 아니라 인간적인 풍모이다. 즉흥적이라거나 자유분방하다는 것이 나쁜 것은 아니지만 이러한 성격이 만들어내는 골치 아픈 일들이 문제가 되는 것이다. 정음의 성격은 밝고 명랑하고 애교도 만점이다. 그러나 이러한 성격이 만들어 놓은 세 가지의 문제를 지적하고 싶다.


첫째로, 정음에게는 즉흥적인 지름신이 있다. 인간 외적인 면에 집착하는 속물적인 싹이 정음의 모습에서 어느 정도 엿보인다는 것이다. 이것은 그녀가 입고 다니는 옷을 보면 알 수 있다. 정음을 볼 때 마다 일본영화 <토니 타키타니>의 여자 주인공 생각이 자꾸만 난다. 너무 외롭고 고독해 옷에만 집착하는 여자 주인공. 지나친 걱정이 아니냐고 할지도 모르지만 의외로 정음이 고독해 질 것 같다는 느낌이 들기 때문이다. 정음이 의사인 지훈의 경제적인 능력에 기대어 지름신을 부를 확률이 상당히 높다. 의사인 지훈의 경제적인 능력이 이것을 커버해 주기는 하겠지만 상당한 갈등 요인이 되지 않을까 싶다.
 

둘째로, 정음이 떡실신녀라는 별칭답게 술이 상당히 문제가 된다고 할 수 있다. 지훈은 이미 정음이 술주정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고 이해를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것이 되풀이 되면 이해하기도 어려워진다. 연애 감정에 지배되고 있을 때와 애 놓고 살다보면 이해의 폭도 조금씩 달라지기 마련이다. 아직 철없는(?) 대학생이라 그렇겠지만 정음은 이 술을 잘 컨트롤해야 된다.


셋째로, 정음의 지적 수준이나 자기 성찰에 대한 문제이다. 세경이 내성적이고 사색적이라면 정음은 대학생임에도 불구하고 독서나 자기 성찰의 시간을 갖는 경우를 보지 못했다. 발랄하고 애교 만점이긴 하지만 즉흥적이고 생각의 깊이가 별로 없다. 전형적인 깍쟁이의 모습을 떠오르게 한다. 물론 마음 깊은 면모를 간혹 보이긴 하지만 특별한 경우처럼 보인다. 현대적인 여성미를 풍기고는 있지만 항상 책을 끼고 살아가는 지훈과의 지적 수준이나 사고의 차이에서 오는 문제가 생길지도 모른다는 사실이다. 그러나 이것은 지훈의 이해만 있으면 얼마던지 극복할 수 있는 문제라 그다지 심각하지는 않을 것 같다.      


이런 것들만 고치거나 고양시킨다면 딱히 정음에게는 문제가 없어 보인다. 정음이 밖은 그래도 참 착한 처자이긴 하다. 그녀의 가족사에 대해 구체적으로 알 수 없어 그녀와 관련된 점들을 알 수는 없지만 정음의 속마음도 참 예쁘다. 과묵한 지훈과 명랑하고 쾌활한 정음이 잘 어울릴 것 같다. 혹 보석-현경과 같은 역전 현상이 벌어질 리는 없지만, 지훈은 정음의 지름신과 바커스신에 대한 지나친 경배는 막아야 한다. 연애와 결혼은 전혀 이질적인 문제이니까 말이다. 그건 정말 파경으로 가는 지름길이다. 그들이 사랑을 이어가는 데 있어서 정음 자신의 노력도 중요하지만 남자인 지훈의 역할도 참 크다.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