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붕킥, 하이킥 VS 터미네이터


http://movie.daum.net/tv/detail/photo/view.do?tvProgramId=54547&photoId=508091&order=default


단기간의 시간으로는 사회의 변화는 잘 느껴지지가 않는다. 그러나 장기간의 시간으로는 그 변화는 분명하게 느껴진다. 어제와 오늘은 별 변화가 없는 것 같지만 사실 변화하고 있다. 그러나 1930년대와 2000년대 사이의 변화는 변화라고 하기보다는 완전한 교체로 보일 정도이다. 왜 이런 일이 발생하는 것일까? 어제와 오늘 별 변화를 느끼지 못하며 살아가면서도 시간이 지나고 나면 그 변화가 느껴지는 현상 말이다. 아마도 조금씩 누적되는 변화들이 나중에는 근본적인 변화를 나타나게 하는 모양이다. 또한 과거가되었을 때 객관적으로 볼 수 있는 모양이다.  


사실 최근의 사회적인 변화는 단기간의 시간으로도 그 변화를 실감하는 경우가 많다. 그만큼 사회의 변화 속도가 엄청나게 빠르기 때문이다. 특히 과학기술의 변화가 사회적인 변화를 실감나게 해준다. 컴퓨터의 발전을 생각해 보면 더욱 실감이 날 것이다. 또한 전화기-페이저-휴대폰-아이폰으로 이어지는 일련의 변화는 그 속도가 얼마나 빠른지를 상기시켜준다. 그런데 과학기술 변화의 속도만큼은 느끼지는 못하지만 결국 그 과학 기술의 변화라는 것은 인간 의식의 산물이다. 그러니 따지고 보면 인간 의식의 변화야 말로 사회 변화의 결정적인 요소이다. 사실 과학기술의 발전이 인간 의식의 산물이고 보면 인간 의식의 변화 속도가 사실상 과학기술의 변화 속도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만약 이러한 중요한 인간의 의식이 바람직하지 않게 나아가면서 궁극적으로 인간에 의해 제어되지 못한다면 인류는 어떻게 될까? 결국 이것은 과학 기술에까지 영향을 미쳐 파국을 초래할지도 모른다. SF 영화들이 주로 이러한 제어되지 않는 인간의 의식, 즉 과학 기술의 파괴적인 모습을 잘 묘사해 주고 있다. 이러한 의미에서 <터미네이터> 연작은 큰 의미가 있다고 본다. 인간 의식에 대한 부단한 자기 성찰이 없다면 인간은 정말 시한폭탄과 같은 존재가 되고 말것이다.  

이미지 출처 http://cafe.daum.net/SuperBlackBird/FYv3/2084?docid=QP2P|FYv3|2084|20090203191221


그런데 그 스케일에서만 차이가 날뿐 <지붕 뚫고 하이킥> 또한 인간의식의 여러 측면을 다양하게 보여준다는 면에서 <터미네이터>와 다를 바 없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터미네이터>나 <지붕 뚫고 하이킥>을 달리 볼 필요는 없다. <터미네이터>가 과학기술 발달의 부정적인 부작용을 직접적으로 묘사하고 있다면 <지붕 뚫고 하이킥>은 스케일이 작고 일상적인 삶을 다루고 있지만 인간 의식을 풍자적이고 해학적으로 다루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우리는 <지붕 뚫고 하이킥>에서 보는 인간의 다양한 의식의 모습들을 보면서 <터미네이터>에서 느끼는 슬픔까지도 느낄 수 있다.


아직 파괴적인 의식은 아니지만 그 속에는 파괴성의 맹아가 싹트고 있는 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그야말로 지금 우리의 모습은 파괴적인 의식으로 나아가는 과정일 수도 있는 것이다. 우리가 변화를 두드러지게 의식하지는 못하지만 등장인물들의 의식들은 우리 사회의 변화를 보여주고 반영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사회를 보여주고 반영하는 방식이 다양할 수 있다. 리얼할 수 있으며, 풍자적이고 해학적일 수도 있다. 어느 경우에나 현실에 대한 작가의 의식을 통해 만들어지는 것이고 보면 사회에 대한 작가의 태도나 의식에 달려 있다.<터미네이터>가 리얼하다면 <지붕 뚫고 하이킥>은 풍자적이고 해학적이라고 할 수 있다.
 

<지붕 뚫고 하이킥>은 대단히 풍자적이고 해학적이다. <터미네이터> 처럼 직접적인 충격을 받을 수도 있지만 <지붕 뚫고 하이킥>처럼 풍자와 해학을 통해 의식적인 완고함이나 문제를 완화시킬 수 있는 성찰의 시간을 가질 수 있는 것이다. 이를테면 세경의 눈물이 그런 것이다. 지훈이 정음을 포근하게 안는 모습이 그런 것이다. 보석의 절망이 그런 것이다. 사회의 변화에 대한 예리한 풍자와 해학이지만, 이미 언급했듯이 단기간의 시간 속에서는 우리가 그것을 예리하게 인식하기가 어렵다. 실천하기도 어렵다. <지붕 뚫고 하이킥>의 가치는 시간이 좀 흐르고 나면 더욱 두드러지지 않을까 싶다. 무릎을 칠 정도로 말이다. 아니 하이킥을 찰 정도로 말이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악랄가츠 2010.02.02 0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붕킥의 김PD, 그의 작품을 보면 하나같이 풍자적이고 해학적인 거 같습니다.
    캐릭터 하나 하나가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그렇기에 더욱 와닿는 거 같습니다.

    • 걸어서 하늘까지 2010.02.02 0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병욱 PD 대단합니다.
      어떻게 이런 재미를 제공해 주는 지 말이죠^^
      가츠님 바쁘실 텐데 댓글 고마워요^^

    • 역사진실 2010.02.03 14: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너무 고맙게 잘 보았습니다.

      그리고...

      한국인은 꼭 알아야 하기에 실례하니

      너그럽게 봐주십시오.



      여러분, 충격적인 사실을 알려드립니다.
      조선왕조를 개국한 이성계가 중국인이란 사실이 밝혀져,
      현재 국사학계가 발칵 뒤집어 졌답니다.
      그런데 이 사실을 밝혀낸 곳이
      서울대 사학과가 아니라

      한 인터넷 카페라고 합니다.

      교수들이나 교사들도 그선배들에게 잘못 배운대로 가르쳐 온것이죠.
      너무 어처구니가 없어 입이 다물어지지 않네요.

      왜 이런 소식은 언론에 보도 안되죠?



      그래서, 지금까지 우리가 배운 국사,

      가짜라는 사실 아십니까,
      일제조선총독부가 만들것을

      해방후 친일파 사학자들이 이어받은것,


      위 제필명은 누르시면 바로 갑니다.



      이 명박의 친일 뉴라이트는

      김구선생을 테러리스트,

      일제시대는 한국근대화의 원천이라고 찬양합니다.



      그렇기에 중국서안에 대규모 고구려태왕릉/ 단군릉을
      놔두고도 국사책에는 없는거지요.(위 까페)

      그리고 아직도 거/북/선 실제모습 못 보신분 계십니까,
      역사사진방에 있어요.

      조선말기에 선교사가 전라도지방에서
      우연히 찍은 유일한 실제사진입니다.

  2. 보시니 2010.02.02 09: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등장인물의 성격과 상황,,, 모두 공감할 수 있기에 그 해학이 더 잘 와닿는 것 같습니다.~
    이번 주 결방이라죠 ㅠㅜ..

  3. Phoebe Chung 2010.02.02 1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지붕킥을 터미네이터와 비교해 주셧네요.ㅎㅎㅎ

  4. 옥이 2010.02.02 1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이킥은 개성이 잘 나타나 있어서 좋게 보고 있어요..그냥 웃고 넘길수 있는 소재들이거든요....
    행복한 화요일 보내세요~~

  5. 하늘엔별 2010.02.02 16: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선한 비교고찰인데요. ^^

  6. 티런 2010.02.02 2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얼마전에 알았어요.그분이 만든 작품이란걸...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