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인혜라는 이름은 올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의 지나친 노출로 인해 이슈가 되었다. 오인혜=노출의 등식이 성립될 정도였다. 그녀의 노출은 여타 다른 연예인들의 노출을 비웃기라도 하는 듯이 아주 파격적이었고 기록(?)을 갱신한 듯 했다. 그녀가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레드 카펫을 밟은 것을 보면 배우라는 것을 알 수 있지만 필자로서는 그녀의 연기나 그녀가 출연한 영화는 거의 전무한 상태였다. 그만큼 연기자로서의 지명도는 떨어졌다고 할 수 있었다. 그러나 정작 연기나 영화에 대해서는 모르면서도 노출하면 떠오르는 이름이 오인혜가 되었으니 참 기가 막힐 일이다. 그녀의 노출에 대해 언급해 놓은 기사에 따르면 노출로 여론의 조명을 받고자 하는 이유가 가장 컸다고 한다. 연기나 작품으로 인기를 얻지 못하자 노출로 화제가 되길 바란 모양이었다. 이러한 언급이 근거가 전혀 없지만은 않는 것이 오인혜는 지난 10월 9일 부산 그랜드호텔에서 가진 OSEN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노출에 대해 이렇게 말한 부분이었다.


“솔직히 ‘저 좀 봐 주세요’라는 의미에서 입었다. 연기에 목말랐다. 나를 알아야 불러 주실 거 아니냐” “노출 보다 이런 마음을 예쁘게 봐주셨으면 한다”


그녀의 지나친 노출이 문제였지만 노출에 대한 그녀의 인식은 더욱 문제였다. 좀 더 거칠게 말하면 천박하기까지 했다. 그녀가 자신의 마음을 예쁘게 봐주면 좋겠다고 했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그녀의 마음을 예쁘게 봐주기 힘들었다. 차라리 연기 연습을 더 하고 작품을 연구하는 것이 그녀에게는 더 값진 시간이 되었을 것이다. 그녀의 말은 노출을 통한 구걸로 밖에 여겨지지 않는다. 여배우가 노출로 연기를 구걸하는 것과 무엇이 다를까 말이다. 이러한 인식은 노력하는 연기자나, 이제 연기에 뜻을 두고 시작하는 연기 지망생들에게는 허탈한 발언이 아닐 수 없다. 연기를 하기위해서는 이런 노출도 불사해야 한다는 식의 잘못된 인식을 갖게 할 수 있으니까 말이다. 차라리 아름다운 몸매를 드러내고 싶다거나 (기대조차 할 수는 없지만) 노출에 대한 보수적인 사회인식에 저항하고 싶었다라는 발언이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연기의 기회를 잡기 위해서 노출을 했다는 발언은 아무리 생각해도 연기에 대한 너무 안이한 인식이 아닐 수 없다. 손도 안대고 코 풀어보겠다는 심사가 아니고 무엇인가?


이미지출처: http://www.newsen.com/news_view.php?uid=201112092131001001




그런데 이런 오인혜가 또 파격적인 노출을 했다고 하니 그녀를 아무리 잘 보아 주려고 해도 봐 줄 수가 없다. 아니 연기할 기회가 주어졌는데도 아직도 이런 노출이 필요하다는 말인가? 현재 오인혜는 박철수 감독의 <붉은 바캉스 검은 웨딩>의 주연을 꿰찬 상태이다. 그럼 이번에는 무슨 이유로 노출을 한 것일까? 이번에는 영화와는 아무 관계가 없는, 레드 카펫과도 무관한 한 클럽에서 열린 명품 안경 전문 브랜드 실루엣 런칭 행사장에서라고 한다. 아무리 생각해도 이번에는 연기 기회를 갖기 위한 노출은 아닌 듯싶다. 그렇다면 그녀는 왜 안경 브랜드 런칭 행사장에서도 이런 파격적인 노출을 선보였을까?


필자 개인의 판단으로는 오인혜는 노출이 습관화된 상태가 아닌가 싶다. 실내이긴 하지만  겨울 안경 런칭 행사에 파격적인 노출을 선보였다면 습관적인 행동이라고 할 수 있다. 적어도 안경 브랜드 런칭 행사라면 그것에 걸맞는 의상이 필요하다고 본다. 그렇게 입는 것이 브랜드를 위해서는 바람직한 태도라고 볼 수 있다. 물론 안경 브랜드사와는 의상에 대해 사전 협의가 되었겠지만 소비자의 입장에서는 불쾌하게 볼 수 있는 여지가 있다. 뭐 이런 것들은 브랜드사가 전적으로 감수해야할 점이니 더 이상 언급할 필요는 없다. 문제는 이미 언급했던 습관화된 그녀의 노출이다. 노출은 적당한 것이 좋다. 이제 그녀가 영화의 주연까지도 꿰 찼으니 노출을 좀 자체하면 좋겠다. 노출 때문에 주연에 박탈되었다는 오해 자체도 받을 수 있는데 그기에 여자배우들이 주연 자리를 얻으려고 경쟁적으로 벗기라도 한다면 도대체 어디까지 노출하게 될지 생각만 해도 아찔하다. 자신을 위해서도 그렇다. 연기를 위해서 노출을 했다고 하지만 연기가 아닌 결국 '노출= 오인혜' 라는 등식을 벗어나지 못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자기 꾀에 자신이 넘어간 꼴이 되고 말 것이다.


오인혜 이제 적당히 좀 하자!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려라꼴찌 2011.12.11 08: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큼지막한 브라같군요 ㅡ.ㅡ;;

  2. 아빠생각 2011.12.25 2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목이 길어 슬픈 사슴이여.... 정말 슬퍼 보이네요... 너무 외소한 몸매에 그로인한 대두처럼 보이는 공식...플러스로 목이길어 슬퍼야
    하는 사슴인데 이빨을 보이며 웃고있는 그대모습은 한폭의 모순같은 방식을 완성하는구려....캡쳐를 잘한듯.. 그리고 콕 정곡을 찌르
    는 듯한 예리한 지적 또한 글을 다 읽지 않아도 다 읽은듯하게 그림이 그려지네요.... 오인혜라는 이친구 앞으로 계속 눈에 가시(?)
    처럼 기사화 될때마다 님의 글이 떠올릴듯 합니다. 잘보고 잘 감상하고 잘생각하고 갑니다.. 조금만 있으면 새해입니다.. 마무리
    뜻깊게 하시길 바랍니다...

  3. 그냥내생각 2012.02.03 0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목적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말라
    자신의 꿈을 위루기 위한 자신의 최선택
    이었다고 봅니다.. 여하튼 자신이 선택한
    길에 최선을 다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