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밋빛 연인들 6(2014.10.2.)

<장미빛 연인들> 6회는 박차돌과 백장미의 혼전임신과 박차돌의 업둥이 사건이 중첩되면서 갈등의 골이 더욱 깊어졌습니다. 이렇게 갈등이 깊어짐에도 박차돌과 백장미의 관계는 더욱 단단해 지는 것 같은데요, 박차돌이 출생의 비밀을 알고 방황하고 있을 때 박차돌을 찾아 나선 백장미가 박차돌을 발견하고 뛰어가다 차가 덮치는 순간 박차돌이 그녀를 앉고 피하는 장면은 그들 관계의 복선으로 의미있게 다가옵니다. 물론 의미있게 다가온다는 말은 그들 관계가 깨어질 수 있다는 가능성도 포함하는 말입니다. 그들의 관계가 끝까지 단단해 질지는 두고 봐야할 것 같습니다. 인간이란 사랑만으로 살아갈 수 없는 것이니까요. 그들은 지금 작은 돌에 걸려 넘어졌다고 생각하고 있을지 모르겠지만 땅에 박힌 그 작은 돌이 얼마나 깊게 박혀있는 거대한 돌인지를 모르고 있습니다. 젊음은 이렇게 무모하고 순수해서 좋은가 봅니다.

    

 

아무튼 이렇게 무모하고 순수한 그들은 집을 나오게 됩니다. 이것은 그들의 선택이기도 하지만 그들의 현실이기도 합니다. 무엇이 이런 현실을 만들었는지는 드라마상으로 확인 가능합니다.

    

​이미지출처:http://reviewstar.wowtv.co.kr/Article/ArticleView.php?WEB_GSNO=10215763

 

우선 백장미의 아버지 백만종의 비현실적인 태도가 그 하나입니다. 부모의 사랑이란 것을 이해하지 못할 바는 아니지만 그렇다고 임신한 딸에게 일방적으로 낙태를 강요하는 것은 그리 바람직하지는 않습니다. 이에 대한 해결책은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으며 냉정한 판단이 요구됩니다. 이미 전회에서도 언급했지만 자신의 생각만을 강요하는 백만종의 태도는 생각해 볼 여지를 남깁니다. 또한 너무나도 수동적인 소금자(임예진분)의 태도와 관련해서 눈여겨 보아야할 부분입니다.

    

 

다음으로 박차돌의 경우는 혼전임신과 함께 출생의 비밀이 겹쳐지면서 더욱 힘든 상황입니다. 현실적으로 박차돌은 집을 나올 수 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이 박차돌 출생의 비밀 부분은 엄청 심각함에도 심각함이 결여된 방식으로 처리되는 것 같아 다소 아쉬움을 더해줍니다. 무언가 좀 기계적이다, 인위적이란 생각을 뿌리칠 수가 없었는데요, 아무튼 임신을 한 백장미가 집을 나온 상황에서 자신만이 집에 있을 수는 없는 것입니다. 백장미를 책임지겠다고 했으니 말입니다.

    

 

이제 이들의 삶은 순탄하지 만을 않을 것 같습니다. 혼전임신에 대한 사회적인 인식이 그리 살갑지만은 않은데다, 경제적인 문제가 도사리고 있습니다. 7회의 예고에서 백장미의 유산을 암시하는데요, 이 경우에는 이 둘 사이의 문제가 조금은 수월해지겠습니다. 유산 유무는 7회에서 확인이 되겠죠.

    

박차돌의 출생의 비밀과 관련해서 아주 중요한 암시가 6회에서 드러나는데요, 자식이 없는 고연화(장미희분)가 이전에 출산의 경험이 있었다는 사실입니다. 고연화는 자신이 낳았지만 얼굴조차 알 수 없는 아이를 이제라도 꼭 보고 싶다는 간절한 소망을 드러내고 있는데요, 박차돌의 출생과 관련하여 의미심장한 부분이 아닐 수 없습니다. 과연 박차돌의 친부와 친모가 누구일까 하는 지점에 호기심과 관심이 집중이 되는군요.

    

 

6회에서 스토리의 퍼즐들이 조금씩 드러나기 시작했습니다. 어떻게 스토리가 전개될지 7회가 기다려집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