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여름에 찍은 동영상을 이제서야 올립니다. 엄마 햄스터 엘리인데요, 더위에 지쳐서 자고 있는 모습입니다. 지난 여름은 너무나 더워서 햄스터 가족 너무 너무 고생을 많이 했답니다. 완전 늘어져서 모든 걸 포기하는 모습들 이었습니다. 아래 동영상은 엘리가 늘어져 자는 모습으로 뭘 막 맛있게 먹고 있습니다. 무슨 꿈이라도 꾸는 지 몸도 뒤척이구요. 햄스터는 꿈을 어떻게 꾸는 지 정말 궁금해 집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루이가 하늘나라로 갔습니다  (35) 2010.12.02
자면서 왜 그러시나요?  (20) 2010.11.29
에구구, 온몸이 너무 간지러워요?  (10) 2010.11.10
아빠와 딸  (17) 2010.11.08
별의 요정이 된 햄스터들?  (8) 2010.11.07
헴스터 녀석들 자는 모습  (6) 2010.11.06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햄스터 삼형제의 행복했던 시기의 동영상입니다. 이렇게 다정했을 때가 있는데 이제는 찐빵과 빠삐용만 함게 하고 에이스는 혼자 살고 있답니다. 이전의 동영상을 보니 감회가 색다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초녀 깜찍이?  (11) 2010.11.02
찐빵과 빠삐용의 슬픈 이별  (13) 2010.09.28
햄스터 삼형제의 행복했던 한 때[동영상]  (4) 2010.09.04
조감도  (12) 2010.09.02
미시 햄스터 엘리의 귀여운(?) 모습  (33) 2010.08.24
흑과 백의 조화  (12) 2010.08.22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조감도

햄스터의 일상 2010.09.02 18:07

햄스터 가족입니다. 케이지를 정리하고 난 후에 찍은 사진이랍니다. 왼쪽에서 시계 방향으로 루이(아빠 햄스터), 에이스, 찐빵과 빠삐용(케이지에 두 마리가 있어요), 깜찍이는 원통 속에 들어가 나오지를 않네요. 깜직이는 따로 올릴게요^^  마지막으로 엘리(엄마 햄스터) 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찐빵과 빠삐용의 슬픈 이별  (13) 2010.09.28
햄스터 삼형제의 행복했던 한 때[동영상]  (4) 2010.09.04
조감도  (12) 2010.09.02
미시 햄스터 엘리의 귀여운(?) 모습  (33) 2010.08.24
흑과 백의 조화  (12) 2010.08.22
욕실과 침실 사용법  (7) 2010.08.22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엄마 햄스터 엘리랍니다. 2번의 출산 경험이 있는 미시 햄스터이지만 정말 예쁘고 귀엽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햄스터 삼형제의 행복했던 한 때[동영상]  (4) 2010.09.04
조감도  (12) 2010.09.02
미시 햄스터 엘리의 귀여운(?) 모습  (33) 2010.08.24
흑과 백의 조화  (12) 2010.08.22
욕실과 침실 사용법  (7) 2010.08.22
움츠리고 자는 귀여운 빠삐용  (21) 2010.08.19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빠빠용(왼쪽)과 찐빵입니다. 흑과 백이 조화를 이루고 있습니다. 케이지를 씻고 다시 넣어두었더니 이렇게 잘 자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감도  (12) 2010.09.02
미시 햄스터 엘리의 귀여운(?) 모습  (33) 2010.08.24
흑과 백의 조화  (12) 2010.08.22
욕실과 침실 사용법  (7) 2010.08.22
움츠리고 자는 귀여운 빠삐용  (21) 2010.08.19
기도하는 루이  (13) 2010.08.18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찐빵입니다. 세수하고 잠을 잔답니다. 자기 전에는 항상 세수를 하고 자야겠지요. 욕실과 침실도 구분해야 겠죠. 욕실에서는 세수를 하구요, 잠은 침실에서 자는 거라구요^^


 
 


찐빵이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시 햄스터 엘리의 귀여운(?) 모습  (33) 2010.08.24
흑과 백의 조화  (12) 2010.08.22
욕실과 침실 사용법  (7) 2010.08.22
움츠리고 자는 귀여운 빠삐용  (21) 2010.08.19
기도하는 루이  (13) 2010.08.18
햄스터 삼형제의 단란했던 한 때[2]  (9) 2010.08.15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빠삐용입니다. 올해 여름은 너무 더워서 햄스터 가족이 너무 고생을 했답니다. 집사가 시원한 에이콘 하나 장만 해드리지 못해서 그저 미안할 따름입니다. 그래도 집사네 가족은 선풍기라도 있어서 견딜만 햇는데 햄찌 가족은 케이지에 갇힌 체 무더위와 사투를 벌였답니다. 엄청 고생을 했답니다. 이제는 무더위가 한 풀 꺽여서 녀석들이 좀 살만 할 거라 짐작이 됩니다. 

무능력한 집사 만나 엄청 고생하는 햄스터 가족에게 그저 송구스런 마음만 전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흑과 백의 조화  (12) 2010.08.22
욕실과 침실 사용법  (7) 2010.08.22
움츠리고 자는 귀여운 빠삐용  (21) 2010.08.19
기도하는 루이  (13) 2010.08.18
햄스터 삼형제의 단란했던 한 때[2]  (9) 2010.08.15
햄스터 삼형제의 단란했던 한 때  (15) 2010.08.13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가장 몸집이 작지만 아빠 햄스터인 루이입니다. 간절한 눈빛으로 소원을 비는 것처럼 기도를 하고 있습니다. 두 손을 다소곳이 모으고 말이죠. 기도의 진정성이 느껴지는 자세입니다. 무엇을 위해 기도하는지 참 궁금합니다. 기도의 내용이 무엇이던지 간에 아마도 간절한 이 기도를 들어 주지 않을까 싶네요 .(아래의 사진들은 최근의 사진들은 아니구요, 조금 지난 사진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욕실과 침실 사용법  (7) 2010.08.22
움츠리고 자는 귀여운 빠삐용  (21) 2010.08.19
기도하는 루이  (13) 2010.08.18
햄스터 삼형제의 단란했던 한 때[2]  (9) 2010.08.15
햄스터 삼형제의 단란했던 한 때  (15) 2010.08.13
발라당 누워 자요[1]  (12) 2010.08.11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햄스터 삼형제의 단란했던 한 때입니다. 녀석들이 함께 톱탑욕을 즐기고 있습니다. 아직 어린티가 가시지 않은 모습인데요, 정말 싸움이라고는 몰랐습니다.  이런 녀석들이었는데 에이스가 빠삐용을 물어 피를 내면서 에이스를 격리시켜야만 했습니다. 그래도 햄스터를 보고 있으면 참 평화로운 동울이라는 생각이듭니다. 잘못된 생각일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움츠리고 자는 귀여운 빠삐용  (21) 2010.08.19
기도하는 루이  (13) 2010.08.18
햄스터 삼형제의 단란했던 한 때[2]  (9) 2010.08.15
햄스터 삼형제의 단란했던 한 때  (15) 2010.08.13
발라당 누워 자요[1]  (12) 2010.08.11
에이스의 몸 단장  (22) 2010.08.07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햄스터 삼형제(찐빵, 빠삐용,에이스)가 함께 살던 때의 사진입니다. 지금보다 어린티가 납니다. 삼형제 녀석들이 참 사이가 좋았는데 말입니다. 이제는 에이스는 혼자 떨어져 살고 있답니다. 만나고 헤어지는 것이 모든 생명들이 겪어야하는 운명이겠죠. 지난 사진들을 다시 한 번 둘러봅니다. 






[##_1C|cfile7.uf@175C41374C64A146C99C6D.JPG|width="640" height="480" alt="" filename="P1113618.JPG" filemime="image/jpeg|"|_##]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도하는 루이  (13) 2010.08.18
햄스터 삼형제의 단란했던 한 때[2]  (9) 2010.08.15
햄스터 삼형제의 단란했던 한 때  (15) 2010.08.13
발라당 누워 자요[1]  (12) 2010.08.11
에이스의 몸 단장  (22) 2010.08.07
흑백의 조화  (6) 2010.08.06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발라당 누워 자느 햄스터 녀석들입니다. 무더위가 몰려 오면서 요즈음 이런 모습을 자주 선보이는 데요, 앞으로 발라당 누워 자는 햄스터들의 귀여운 모습들을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햄스터 삼형제의 단란했던 한 때[2]  (9) 2010.08.15
햄스터 삼형제의 단란했던 한 때  (15) 2010.08.13
발라당 누워 자요[1]  (12) 2010.08.11
에이스의 몸 단장  (22) 2010.08.07
흑백의 조화  (6) 2010.08.06
고양이의 포스가 느껴지지 않나요?  (23) 2010.08.03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에이스 입니다. 삼형제 중에 혼자 살고 있는 녀석입니다. 이 녀석이 혼자 살게 된 이유를 이전의 포스트에서 했었죠. 혼자 살아도 뭐 그다지 외로움(?)을 느끼지 않는 것 같아요. 요즈음은 날씨가 너무나 덥다보니 아이드리 완전 녹초 상태입니다. 몸이 표면을 최대한 넓혀서 케이지에 납작 엎드려 자기가 일상이 되어 버렸어요^^ 

에이스가 잠에서 깨었는지 아니면 잠이 오는 건지 모르겠지만 눈을 감은 태 몸단장을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앞발에 침을 묻히고는 몸을 닦아주고 있습니다. 햄스터 정말 깔끔한 동물이거든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햄스터 삼형제의 단란했던 한 때  (15) 2010.08.13
발라당 누워 자요[1]  (12) 2010.08.11
에이스의 몸 단장  (22) 2010.08.07
흑백의 조화  (6) 2010.08.06
고양이의 포스가 느껴지지 않나요?  (23) 2010.08.03
찐빵의 목배게  (11) 2010.08.02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빠삐용인데요, 앞 모습으로는 도저히 냥이의 흉내를 내지 못해서 뒷모습으로 냥이의 흉내를 내보았어요. 닮지 않았다구요, 흐흐흑~~. 좀 섭섭하네요. 복스러운 꼬리만 좀 길게 있으면 영락없는 냥이로 보실 줄 알았는데 말이에요.


냥이들 흉내내는 것도 재미있지만, 저는 햄스터죠. 햄스터는 햄스터의 본분을 지켜야 하겠지요. 냥이들처럼 인간의 거실에서 자유롭게 생활하지는 못하지만 그렇다고 불만스러운 것은 아니에요. 케이지에 갇혀서 살아가는 게 좀 따분하긴 하지만 어쩔 수가 없네요. 이 케이지를 떠나서는 어디 갈만한 곳도 없구요. 우리의 삶을 너무 부정적이고 비관적으로 보기보다는 긍정적이고 낙관적으로 보고 싶어요.





저 빠삐용의 햄스터 다운 모습이에요^^

더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에이스의 몸 단장  (22) 2010.08.07
흑백의 조화  (6) 2010.08.06
고양이의 포스가 느껴지지 않나요?  (23) 2010.08.03
찐빵의 목배게  (11) 2010.08.02
우리는 사랑하는 사이?  (5) 2010.07.31
찐빵, 비만이 걱정되네요!  (11) 2010.07.29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사진 날짜를 보니 6월 26일, 한 달이 넘은 사진이네요. 찐빵(펄)과 빠삐용(정글리안)은 함께 생활을 하는데요, 찐빵은 언제나 빠삐용에게 당하는 편이랍니다. 자주 빠삐용이 괴롭힌답니다. 이게 장난인지 걱정스러울 때가 많아요. 그래도 함께 잘 생활하는데요, 요즈음은 너무 더워서 각자 떨어져서 자지만 이 당시에는 잘 때는 아래 사진들 처럼 자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빠삐용이 전혀 붚편해 하지 않는 것으로 보아 이렇게 자는 것이 불편하지는 않는 모양입니다. 오히려 햄스터들은 꽉 끼여 있는 것을 좋아하는 성향이 있어 편할지도 모르겠네요. 그렇다면 이건 찐빵이 우월적인 위치에 있는 것이 아니라 빠삐용 '꼬봉' 역할(?)에 충실한 것일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흑백의 조화  (6) 2010.08.06
고양이의 포스가 느껴지지 않나요?  (23) 2010.08.03
찐빵의 목배게  (11) 2010.08.02
우리는 사랑하는 사이?  (5) 2010.07.31
찐빵, 비만이 걱정되네요!  (11) 2010.07.29
우리들의 일그러진 햄스터  (11) 2010.07.29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사진 날짜를 보니 6월 26일, 한 달이 넘은 사진이네요. 찐빵(펄)과 빠삐용(정글리안)은 함께 생활을 하는데요, 찐빵은 언제나 빠삐용에게 당하는 편이랍니다. 자주 빠삐용이 괴롭힌답니다. 이게 장난인지 걱정스러울 때가 많아요. 그래도 함께 잘 생활하는데요, 요즈음은 너무 더워서 각자 떨어져서 자지만 이 당시에는 잘 때는 아래 사진들 처럼 자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빠삐용이 전혀 붚편해 하지 않는 것으로 보아 이렇게 자는 것이 불편하지는 않는 모양입니다. 오히려 햄스터들은 꽉 끼여 있는 것을 좋아하는 성향이 있어 편할지도 모르겠네요. 그렇다면 이건 찐빵이 우월적인 위치에 있는 것이 아니라 빠삐용 '꼬봉' 역할(?)에 충실한 것일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흑백의 조화  (6) 2010.08.06
고양이의 포스가 느껴지지 않나요?  (23) 2010.08.03
찐빵의 목배게  (11) 2010.08.02
우리는 사랑하는 사이?  (5) 2010.07.31
찐빵, 비만이 걱정되네요!  (11) 2010.07.29
우리들의 일그러진 햄스터  (11) 2010.07.29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햄스터들은 자신들의 몸에 꽉 끼는 것을 좋아합니다. 요즈음 무더위 때문인지 케이지에 납작하게 붙어있는 것을 좋아합니다. 아마도 몸의 열을 식히려고 하는 모양입니다. 요즈음 햄스터들 보기가 참 안쓰럽습니다. 사람들도 집에 있기가 괴로운 지경인데, 다시 집에 있는 케이지 안에서 생활하려니 얼미나 더울까요? 녀석들이 더위에 허덕이는 모습이 역력합니다.

*아래의 동영상은 최근 동영상은 아니구요, 몇 개월 전에 찍은 동영상으로 이전의 포스트로 올렸던 동영상이기도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는 사랑하는 사이?  (5) 2010.07.31
찐빵, 비만이 걱정되네요!  (11) 2010.07.29
우리들의 일그러진 햄스터  (11) 2010.07.29
멍 때리는 엘리  (8) 2010.07.27
무더위에 늘어진 햄스터들  (5) 2010.07.26
한 푼 줍쇼  (22) 2010.07.25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멍하게 있는 엘리입니다. 갑자기 무엇에 놀랬는지 미동도 않고 있습니다. 꼭 얼어 붙은 것 같습니다. 햄스터들은 간혹 이렇게 멍 때리는 경우가 가끔 있더라구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찐빵, 비만이 걱정되네요!  (11) 2010.07.29
우리들의 일그러진 햄스터  (11) 2010.07.29
멍 때리는 엘리  (8) 2010.07.27
무더위에 늘어진 햄스터들  (5) 2010.07.26
한 푼 줍쇼  (22) 2010.07.25
두부통과 루이  (15) 2010.07.21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멍하게 있는 엘리입니다. 갑자기 무엇에 놀랬는지 미동도 않고 있습니다. 꼭 얼어 붙은 것 같습니다. 햄스터들은 간혹 이렇게 멍 때리는 경우가 가끔 있더라구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찐빵, 비만이 걱정되네요!  (11) 2010.07.29
우리들의 일그러진 햄스터  (11) 2010.07.29
멍 때리는 엘리  (8) 2010.07.27
무더위에 늘어진 햄스터들  (5) 2010.07.26
한 푼 줍쇼  (22) 2010.07.25
두부통과 루이  (15) 2010.07.21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멍하게 있는 엘리입니다. 갑자기 무엇에 놀랬는지 미동도 않고 있습니다. 꼭 얼어 붙은 것 같습니다. 햄스터들은 간혹 이렇게 멍 때리는 경우가 가끔 있더라구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찐빵, 비만이 걱정되네요!  (11) 2010.07.29
우리들의 일그러진 햄스터  (11) 2010.07.29
멍 때리는 엘리  (8) 2010.07.27
무더위에 늘어진 햄스터들  (5) 2010.07.26
한 푼 줍쇼  (22) 2010.07.25
두부통과 루이  (15) 2010.07.21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멍하게 있는 엘리입니다. 갑자기 무엇에 놀랬는지 미동도 않고 있습니다. 꼭 얼어 붙은 것 같습니다. 햄스터들은 간혹 이렇게 멍 때리는 경우가 가끔 있더라구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찐빵, 비만이 걱정되네요!  (11) 2010.07.29
우리들의 일그러진 햄스터  (11) 2010.07.29
멍 때리는 엘리  (8) 2010.07.27
무더위에 늘어진 햄스터들  (5) 2010.07.26
한 푼 줍쇼  (22) 2010.07.25
두부통과 루이  (15) 2010.07.21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멍하게 있는 엘리입니다. 갑자기 무엇에 놀랬는지 미동도 않고 있습니다. 꼭 얼어 붙은 것 같습니다. 햄스터들은 간혹 이렇게 멍 때리는 경우가 가끔 있더라구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찐빵, 비만이 걱정되네요!  (11) 2010.07.29
우리들의 일그러진 햄스터  (11) 2010.07.29
멍 때리는 엘리  (8) 2010.07.27
무더위에 늘어진 햄스터들  (5) 2010.07.26
한 푼 줍쇼  (22) 2010.07.25
두부통과 루이  (15) 2010.07.21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무더위에 늘어진 햄스터들의 모습입니다. 그냥 실내에 있는 사람들도 더위에 허덕이는데 케이지에 있는 녀석들은 얼마나 덥고 괴로울까요? 이렇게 늘어져 누워 있는 녀석들의 모습보면서 한편으로 참 가엽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애들아~~항상 건강해~~!



 
삼형제 중 하나인 에이스입니다




요녀석은 빠삐용인지 에이스인지 좀 구별이 안가네요^^


 
삼형제 중에 하나인 빠삐용입니다.





엄마 햄스터 엘리입니다. 역시 아줌마는 강합니다(?)




삔빵입니다. 빠삐용과 함께 생활하고 있어요^^






아빠 햄스터 루이입니다




찐빵의 리얼한 모습입니다





올리다 보니 유일한 딸인 깜찍이가 빠져있네요.감찍이는 예쁘게 따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들의 일그러진 햄스터  (11) 2010.07.29
멍 때리는 엘리  (8) 2010.07.27
무더위에 늘어진 햄스터들  (5) 2010.07.26
한 푼 줍쇼  (22) 2010.07.25
두부통과 루이  (15) 2010.07.21
직립보행하는 깜찍이?  (12) 2010.07.20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찐빵입니다. 사진을 찍어 놓고 보니 너무 불쌍하게 보이네요. 또 뭔가 간절히 애원하는 듯한 눈 빛이 너무 애처럽기도 하구요. 이전에 <노숙 햄스터 모드>로 포스트를 올린 적이 있는데요, 못 보신 분들을 위해서 다시 올립니다. 마치 길바닥에 앉아 동냥하는 햄스터처럼 보입니다. 이 아빠가 진빵 널 참 잘 보살폈다고 생각했는데 어찌 이런 몰골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멍 때리는 엘리  (8) 2010.07.27
무더위에 늘어진 햄스터들  (5) 2010.07.26
한 푼 줍쇼  (22) 2010.07.25
두부통과 루이  (15) 2010.07.21
직립보행하는 깜찍이?  (12) 2010.07.20
통 속의 루이  (12) 2010.07.20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찐빵입니다. 사진을 찍어 놓고 보니 너무 불쌍하게 보이네요. 또 뭔가 간절히 애원하는 듯한 눈 빛이 너무 애처럽기도 하구요. 이전에 <노숙 햄스터 모드>로 포스트를 올린 적이 있는데요, 못 보신 분들을 위해서 다시 올립니다. 마치 길바닥에 앉아 동냥하는 햄스터처럼 보입니다. 이 아빠가 진빵 널 참 잘 보살폈다고 생각했는데 어찌 이런 몰골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멍 때리는 엘리  (8) 2010.07.27
무더위에 늘어진 햄스터들  (5) 2010.07.26
한 푼 줍쇼  (22) 2010.07.25
두부통과 루이  (15) 2010.07.21
직립보행하는 깜찍이?  (12) 2010.07.20
통 속의 루이  (12) 2010.07.20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햄스터도 목욕을 한다고 하니 놀라셨죠? 그래도 햄스터들도 엉성한 목욕을 한답니다. 굉장히 위생적이고 갈끔한(?) 동물이거든요. 손에 침을 발라 온 몸을 단장하기를 자주 한답니다. 꼭 고양이 세수처럼 말이죠. 아래 사진은 빠삐용인데요, 몸 단장하는 모습을 확인 하실 수 있을 겁니다.  


입으로 손에 침을 바릅니다



가려운 곳이나 지저분한 곳을 침을 바른 손으로 문지럽니다












빠삐용이 추천을 부탁하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직립보행하는 깜찍이?  (12) 2010.07.20
통 속의 루이  (12) 2010.07.20
햄스터도 목욕을 해요?  (22) 2010.07.19
잠도 전염병?  (7) 2010.07.15
먹이를 저장하는 햄스터, 에이스  (28) 2010.07.13
손 안의 형제, 빠삐용과 찐빵  (5) 2010.07.11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찐빵과 빠삐용이랍니다. 완전히 늘어져 자고있는 빠삐용 옆에서 찐빵이 눈을 뜨고 있다가 마치 전염이라도 된 것 처럼 샤르르 잠으로 빠져듭니다. 빠삐용은 케이지 벽에 찰싹 붙어 잘 만 잡니다. 이 녀석들은 비만이라서 그런지 낙천적인 성격인지, 낙천적이라 비만인 건지 알쏭달쏭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통 속의 루이  (12) 2010.07.20
햄스터도 목욕을 해요?  (22) 2010.07.19
잠도 전염병?  (7) 2010.07.15
먹이를 저장하는 햄스터, 에이스  (28) 2010.07.13
손 안의 형제, 빠삐용과 찐빵  (5) 2010.07.11
사과 먹는 엄마햄스터 엘리  (10) 2010.07.10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햄스터는 볼주머니라는 것이 있습니다. 이 속에다가 먹이를 엄청 많이 저장을 할 수 있답니다. 볼주머니에 저장하고 있던 먹이는 다시 은밀한 곳에다가 숨겨두고 나쿳잎이나 흙 같은 것으로 덮어 둡니다. 그리고는 출출 할 때 꺼내 먹습니다. 그러니 볼 주머니에 먹이를 채우는 것은 욕심이 있어서가 아니라  먹이 저장이라는 본능입니다. 


아래 사진들은 에이스가 볼 주머니에 있는 해바라기 씨들을 우리의 구석에 꺼내 놓고는 베딩물로 덮는 일련의 과정을 찍어 놓은 것이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햄스터도 목욕을 해요?  (22) 2010.07.19
잠도 전염병?  (7) 2010.07.15
먹이를 저장하는 햄스터, 에이스  (28) 2010.07.13
손 안의 형제, 빠삐용과 찐빵  (5) 2010.07.11
사과 먹는 엄마햄스터 엘리  (10) 2010.07.10
엘리 아줌마  (21) 2010.07.03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햄스터는 볼주머니라는 것이 있습니다. 이 속에다가 먹이를 엄청 많이 저장을 할 수 있답니다. 볼주머니에 저장하고 있던 먹이는 다시 은밀한 곳에다가 숨겨두고 나쿳잎이나 흙 같은 것으로 덮어 둡니다. 그리고는 출출 할 때 꺼내 먹습니다. 그러니 볼 주머니에 먹이를 채우는 것은 욕심이 있어서가 아니라  먹이 저장이라는 본능입니다. 


아래 사진들은 에이스가 볼 주머니에 있는 해바라기 씨들을 우리의 구석에 꺼내 놓고는 베딩물로 덮는 일련의 과정을 찍어 놓은 것이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햄스터도 목욕을 해요?  (22) 2010.07.19
잠도 전염병?  (7) 2010.07.15
먹이를 저장하는 햄스터, 에이스  (28) 2010.07.13
손 안의 형제, 빠삐용과 찐빵  (5) 2010.07.11
사과 먹는 엄마햄스터 엘리  (10) 2010.07.10
엘리 아줌마  (21) 2010.07.03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빠삐용과 찐빵은 같이 살아가고 있는 형제인데요. 무슨 이유인지 찐빵의 비명소리(?)가 자주 들리곤 하지만 그래도 다정한 편이랍니다. 함게 잘 때는 너무나 사이좋은 모습이라 너무 귀엽답니다.

녀석들은 좀(?) 비만인데요, 요즈음은 쳇바퀴를 조금씩 타기 시작하면서 좋은 징조를 보여주고 있답니다. 쳇바퀴 자꾸 타면 날씬해 지고 초코렛 복근도 생기겠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잠도 전염병?  (7) 2010.07.15
먹이를 저장하는 햄스터, 에이스  (28) 2010.07.13
손 안의 형제, 빠삐용과 찐빵  (5) 2010.07.11
사과 먹는 엄마햄스터 엘리  (10) 2010.07.10
엘리 아줌마  (21) 2010.07.03
엄마와 딸  (6) 2010.07.02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엄마 햄스터 엘리가 사과를 먹고 있는 모습입니다. 먹는 모습이 참 귀엽죠^^ 요즈음은 많이 순해져서 손을 심하게 거부하지는 않는답니다. 이전에도 말씀드렸지만 엘리를 손바닥에 올려 놓을 수 있을 때까지 더 많이 친해져야 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먹이를 저장하는 햄스터, 에이스  (28) 2010.07.13
손 안의 형제, 빠삐용과 찐빵  (5) 2010.07.11
사과 먹는 엄마햄스터 엘리  (10) 2010.07.10
엘리 아줌마  (21) 2010.07.03
엄마와 딸  (6) 2010.07.02
옥수수알이 어디갔지?  (31) 2010.06.28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엄마 햄스터 엘리랍니다. 쳇바퀴에 앉아서 무얼 먹고 있습니다. 아줌마 치고는 너무나 예쁜 모습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손 안의 형제, 빠삐용과 찐빵  (5) 2010.07.11
사과 먹는 엄마햄스터 엘리  (10) 2010.07.10
엘리 아줌마  (21) 2010.07.03
엄마와 딸  (6) 2010.07.02
옥수수알이 어디갔지?  (31) 2010.06.28
너의 촛불, 아니 이불이 되어줄께?  (6) 2010.06.27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엄마 엘리(너무 예쁜 엄마 햄스터 엘리)와 아빠 루이( 통아저씨, 루이) 사이에는 3남 1년의 자녀가 있습니다. 아들들은 에이스( 순둥이 에이스), 찐빵(귀여운 찐빵 노숙 햄스터 모드),  빠삐용( 빠삐용, 앉아서도 잘해요!)이구요, 딸은 깜찍이(외동딸 깜찍이 근황)이랍니다. 이 여섯 식구들이 함께 살아야 하는데 마음 같이 되지 않아 안타깝네요. 엘리가 임신중에 이미 루이는 따로 살게 되었구요, 새끼들은 얼마간 엘리와 함께 살다가 떨어져야 했습니다. 이렇게 부모와 떨어져 살던 4마리의 새끼들도 하나 둘씩 이별을 고해야 했지요. 제일 먼저 암컷인 깜찍을 떼놓았구요, 함께 살던 삼형제는 에이스가 빠삐용을 물어 뜯는 사건이 발생하여 에이스만 떼놓아야 했습니다. 이렇게 제 각각 우리를 마련하다보니 이제 다섯 개의 우리가 되었습니다. 


아래 사진들은 우연하게 찍은 것인데요, 햄스터 모녀랍니다. 엄마 햄스터 엘리와 딸 깜찍이가 너무 비슷한 모습으로 자고 있는 것을 찍은 사진들입니다. 엄마와 딸이 서로 모른체 이렇게 떨어져 살아간다는 게 좀 슬프네요.  




왼쪽이 딸 깜찍이구요, 오른쪽이 엄마 햄스터 엘리입니다.





엄마 햄스터 엘리




딸 햄스터 깜찍이









엄마 보고 싶어요~~사랑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과 먹는 엄마햄스터 엘리  (10) 2010.07.10
엘리 아줌마  (21) 2010.07.03
엄마와 딸  (6) 2010.07.02
옥수수알이 어디갔지?  (31) 2010.06.28
너의 촛불, 아니 이불이 되어줄께?  (6) 2010.06.27
잠복 근무중?  (5) 2010.06.27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찐빵은 빠삐용의 등 위에 턱을 괴고 자는 것을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자주 이런 장면이 목격되거든요. 자신의 몸으로 빠삐용의 이불이 되려는 희생정신의 발로일까요?  근데 빠삐용은  무겁지도 않은 지 참 편하기라도 한 것 처럼 깊이 잠을 잡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엄마와 딸  (6) 2010.07.02
옥수수알이 어디갔지?  (31) 2010.06.28
너의 촛불, 아니 이불이 되어줄께?  (6) 2010.06.27
잠복 근무중?  (5) 2010.06.27
월드컵을 시청하는 형제들?  (5) 2010.06.26
두 손 뻗고 엎드려서 잠을 자요!  (9) 2010.06.25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찐빵은 빠삐용의 등 위에 턱을 괴고 자는 것을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자주 이런 장면이 목격되거든요. 자신의 몸으로 빠삐용의 이불이 되려는 희생정신의 발로일까요?  근데 빠삐용은  무겁지도 않은 지 참 편하기라도 한 것 처럼 깊이 잠을 잡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엄마와 딸  (6) 2010.07.02
옥수수알이 어디갔지?  (31) 2010.06.28
너의 촛불, 아니 이불이 되어줄께?  (6) 2010.06.27
잠복 근무중?  (5) 2010.06.27
월드컵을 시청하는 형제들?  (5) 2010.06.26
두 손 뻗고 엎드려서 잠을 자요!  (9) 2010.06.25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찐빵은 빠삐용의 등 위에 턱을 괴고 자는 것을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자주 이런 장면이 목격되거든요. 자신의 몸으로 빠삐용의 이불이 되려는 희생정신의 발로일까요?  근데 빠삐용은  무겁지도 않은 지 참 편하기라도 한 것 처럼 깊이 잠을 잡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엄마와 딸  (6) 2010.07.02
옥수수알이 어디갔지?  (31) 2010.06.28
너의 촛불, 아니 이불이 되어줄께?  (6) 2010.06.27
잠복 근무중?  (5) 2010.06.27
월드컵을 시청하는 형제들?  (5) 2010.06.26
두 손 뻗고 엎드려서 잠을 자요!  (9) 2010.06.25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빠삐용(정글리안) 과 찐빵(펄) 너무 비슷한 모습으로 어딘가로 시선을 고정하고 있습니다. 월드컵을 시청하고 있는 걸까요? 마치 그림자 놀이라도 하는 듯이 앉아있는 모습이 참 재미있습니다. 너무 순한 녀석들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의 촛불, 아니 이불이 되어줄께?  (6) 2010.06.27
잠복 근무중?  (5) 2010.06.27
월드컵을 시청하는 형제들?  (5) 2010.06.26
두 손 뻗고 엎드려서 잠을 자요!  (9) 2010.06.25
이게 뭐니?  (15) 2010.06.23
아빠가 너무 귀여워요?  (14) 2010.06.22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쳇바퀴 위에서 자고 있는 엄마 햄스터 엘리입니다. 쳇바퀴에서 빠져 나올 것 같은데 이런 자세가 불편하지도 않은지 계속 잠을 잡니다. 참 재미있는 모습입니다. 근데 떨어지면 좀 아프겠는데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월드컵을 시청하는 형제들?  (5) 2010.06.26
두 손 뻗고 엎드려서 잠을 자요!  (9) 2010.06.25
이게 뭐니?  (15) 2010.06.23
아빠가 너무 귀여워요?  (14) 2010.06.22
쳇바퀴가 돌아가지 않는 이유?  (8) 2010.06.21
햄스터와 원숭이의 공퉁점은?  (10) 2010.06.20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아빠 햄스터 루이입니다. 아빠지만 제일 작고 귀엽습니다. 작고 귀여워 아빠다운 권위(?)는 찾아 볼 수가 없습니다. 하는 행동은 제일 활발하고 무슨 일인지 분주하게 움직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두 손 뻗고 엎드려서 잠을 자요!  (9) 2010.06.25
이게 뭐니?  (15) 2010.06.23
아빠가 너무 귀여워요?  (14) 2010.06.22
쳇바퀴가 돌아가지 않는 이유?  (8) 2010.06.21
햄스터와 원숭이의 공퉁점은?  (10) 2010.06.20
그녀가 더위를 피하는 법!  (8) 2010.06.19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아빠 햄스터 루이입니다. 아빠지만 제일 작고 귀엽습니다. 작고 귀여워 아빠다운 권위(?)는 찾아 볼 수가 없습니다. 하는 행동은 제일 활발하고 무슨 일인지 분주하게 움직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두 손 뻗고 엎드려서 잠을 자요!  (9) 2010.06.25
이게 뭐니?  (15) 2010.06.23
아빠가 너무 귀여워요?  (14) 2010.06.22
쳇바퀴가 돌아가지 않는 이유?  (8) 2010.06.21
햄스터와 원숭이의 공퉁점은?  (10) 2010.06.20
그녀가 더위를 피하는 법!  (8) 2010.06.19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아빠 햄스터 루이입니다. 아빠지만 제일 작고 귀엽습니다. 작고 귀여워 아빠다운 권위(?)는 찾아 볼 수가 없습니다. 하는 행동은 제일 활발하고 무슨 일인지 분주하게 움직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두 손 뻗고 엎드려서 잠을 자요!  (9) 2010.06.25
이게 뭐니?  (15) 2010.06.23
아빠가 너무 귀여워요?  (14) 2010.06.22
쳇바퀴가 돌아가지 않는 이유?  (8) 2010.06.21
햄스터와 원숭이의 공퉁점은?  (10) 2010.06.20
그녀가 더위를 피하는 법!  (8) 2010.06.19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아빠 햄스터 루이입니다. 아빠지만 제일 작고 귀엽습니다. 작고 귀여워 아빠다운 권위(?)는 찾아 볼 수가 없습니다. 하는 행동은 제일 활발하고 무슨 일인지 분주하게 움직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두 손 뻗고 엎드려서 잠을 자요!  (9) 2010.06.25
이게 뭐니?  (15) 2010.06.23
아빠가 너무 귀여워요?  (14) 2010.06.22
쳇바퀴가 돌아가지 않는 이유?  (8) 2010.06.21
햄스터와 원숭이의 공퉁점은?  (10) 2010.06.20
그녀가 더위를 피하는 법!  (8) 2010.06.19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쳇~~쳇바퀴가 돌아가지 않아요! 서로 돌리려고 하다보니 쳇바퀴가 돌아가지 않는군요. 삼형제가 함게 살던 때의 사진인데요, 흰색 펄은 찐빵이구요, 정글리안은 빠삐용인지 에이스인지 잘 모르겠네요. 지금은 에이스 혼자 떨어져 살고 있답니다. 이렇게 난장판을 치면서도 초롱초롱한 눈 빛이 이렇게 말해 ㅈ는 것 같네요. " 난 아무 잘못이 없다구요!"  참 착하고 예쁘게만 보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게 뭐니?  (15) 2010.06.23
아빠가 너무 귀여워요?  (14) 2010.06.22
쳇바퀴가 돌아가지 않는 이유?  (8) 2010.06.21
햄스터와 원숭이의 공퉁점은?  (10) 2010.06.20
그녀가 더위를 피하는 법!  (8) 2010.06.19
너무 예쁜 엘리 아줌마  (10) 2010.06.18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쳇~~쳇바퀴가 돌아가지 않아요! 서로 돌리려고 하다보니 쳇바퀴가 돌아가지 않는군요. 삼형제가 함게 살던 때의 사진인데요, 흰색 펄은 찐빵이구요, 정글리안은 빠삐용인지 에이스인지 잘 모르겠네요. 지금은 에이스 혼자 떨어져 살고 있답니다. 이렇게 난장판을 치면서도 초롱초롱한 눈 빛이 이렇게 말해 ㅈ는 것 같네요. " 난 아무 잘못이 없다구요!"  참 착하고 예쁘게만 보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게 뭐니?  (15) 2010.06.23
아빠가 너무 귀여워요?  (14) 2010.06.22
쳇바퀴가 돌아가지 않는 이유?  (8) 2010.06.21
햄스터와 원숭이의 공퉁점은?  (10) 2010.06.20
그녀가 더위를 피하는 법!  (8) 2010.06.19
너무 예쁜 엘리 아줌마  (10) 2010.06.18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