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빛 연인들 1(2014.10.16.)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 후속으로 <장미빛 연인들>1회를 시작하였다. 방송사마다 주말드라마에 거는 기대는 엄청난데, 과연 <왔다!장보리>의 인기를 유지하거나 상회할 수 있을지도 관심이다.

 

 

모든 드라마가 그렇듯이 1회는 인물과 배경, 그리고 스토리가 포지션닝되는 회로 사람으로 치면 첫인상에 해당된다. 어떤 인물들이 등장하는지, 배경은 어떤 곳들인지, 스토리가 어떻게 전개될지 그 궁금증을 증폭하게 된다면 그 첫 단추는 잘 끼워진 셈이된다. 이런 면에서 보면 <장미빛 연인들>은 등장인물 각각의 개성이 상당히 두드러지는 편이고 그들의 관계도 비범해 보인다. 이게 막장으로 갈 것인지 아니면 가족드라마에 맞게 훈훈하고 정감어린 가족의 모습을 보여줄지는 두고 볼 문제이지만 말이다.

 

 

 

 

<차돌이네>

 

 

 

 

<장미네>

 

 

 

 

 

<영국이네>

 

 

 

등장인물의 면모만으로는 mbc가 상당히 공을 들인 드라마인 것 같다. 쟁쟁한 텔런트들이 등장한다. 원로탈렌트인 김영옥, 반효정을 비롯해서 이미숙, 장미희, 박상원, 정보석, 임예진등 중견 배우들이 출연하는 것만으로도 관심이 집중된다. 그기다 신인연기자들이 합세해서 신구의 조화가 잘 이루어지고 있다. mbc의 표현대로 꿈의 케스팅으로 <왔다! 장보리> 의 인기를 이어갈 수 있을만하다. 물론 흥행은 대중들의 몫이니 2, 3회의 시청률 수치를 봐야하겠지만 말이다.

 

 

1회에서 관계들이 조금씩 안착되는 듯한데 이 관계들이 어떻게 전개되고 대중들에게 재미와 의미를 선사하게 될지 궁금하다. 차돌이네와 장미네의 겹사돈관계(?) 형성 예감과 이와 관련된 영국이네의 잠재적인 관계갈등의 기대감도 커지는데 특히 중견배우들 사이의 갈등들이 그렇다. 이미숙은 이전 <신데렐라언니>에서 보여준 역을 상기시킬 정도로 다소 한 맺히고 비운의 인물처럼 보이고, 이와는 달리 장미희는 아주 고고하고 도도한 인물로 등장하는데 이들 사이에 정보석과 임예진의 역할도 기대가 된다. 특히 이미숙과 장미희 연기력 대결을 눈여겨 볼만하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