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집을 지어 주어도 다 부수어 놓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이빨로 다 갉아 버립니다. 종이집이라 더 쉽게 부숴집니다. 갉을 수 있는 플라스틱이 있는데도 괜히 종이집을 부수는 걸 보면 무슨 심술이 발동한 것 같기도 합니다. 아래 사진들을 보니까 제일 처음 넣어준 새집 모습은 아닙니다. 모퉁이에 구멍이 나 있는 걸 보니 몇 일 뒤에 찍은 사진 같습니다. 이 사진부터 해서 새집이 어떻게 부숴져 가는지 개구장이 햄스터들이 남긴 흔적들을 구경해 보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소이나는 2009.11.28 1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굳이 구멍을 뚤어 주지 않아도,, 잘 뚫고 나오겠네요 ㅎㅎ
    순식간에 폭격맞은 집이 되어버렸군요. ㄷㄷㄷ

    • 걸어서 하늘까지 2009.11.29 1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다음에는 구멍을 뚫지 않고 먹이와 함께 넣어 놓아 봐야겠어요. 케이지 속에 더 작은 케이지가 되겠네요^^ 그리고 얼마 만에 구멍이 날까 시간을 재어 볼까요^^

  2. 여행사진가 김기환 2009.11.28 17: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야말로 박살이 나는 군요...^^

  3. Phoebe Chung 2009.11.28 17: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스를 몇겹으로 겹처서 놓으면 오래가지 않을까요?
    ㅋㅋㅋ저는 구경하니 재밌지만 이걸 치우고 새로 집 꾸며줄 분은 고단하시겠네요.ㅎㅎㅎ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28 18: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ㄷㄷㄷ 스스로 리모델링 했군요 ㅋ

  5. ^^ 2009.11.28 19: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 때, 햄스터에 대한 안좋은 추억이 있어서..
    햄스터만 봐도 기겁했는데ㅋㅋ 새집이 좋아서 저러는건지,
    어떤건지 ㅋㅋ 귀엽네요^^

  6. 소우주 2009.11.29 01: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조금 무섭습니다.. 고생 많으시겠어요,.ㅜ

  7. ciroo 2009.12.01 15: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귀엽고 깜찍한 햄스터 형제(자매인가요^^?)가 집 한채를 뚝딱 해치웠네요.ㅋㅋㅋㅋㅋ
    만화영화 같은데서 보는 [쥐가 치즈 덩어리를 먹어 없애는] 듯한 장면이예요!



햄스터 삼형제들에게는 집을 지어 주어도 별 소용이 없습니다. 다 부숴버리니까요. 정말 갉는 데는 천부적인 소질을 가지고 있답니다. 이것 참 벽돌로 집같은 집을 지어 주지 않는다고 항의를 하는 것일까요? 아래 사진에 루이 사진이 하나 섞여 있답니다. 몇 번째 사진일까요?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록킴 2009.11.27 0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잉 햄스터가 1마리가 아니였군요.거기에 형제?
    아 그리고 믹시 SPOTLIGHT 낙촬 예상이시네요^^
    저는 지난주에 2등으로 되었는데...별 효과 없습니다.ㅋ
    이제까지 2번 낙찰이 되었는데...1등 노출비율이 상당히 높아서 2.3등 보다는
    더 모아서 1등을 노리는 것이 좋은것 같습니다.

    요즘 보통 1등 하려면 16000이상 ㅡ.ㅡ;

  2. Reignman 2009.11.27 0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엽네요 녀석들...ㅎㅎㅎ
    박스를 다 갉아 버렸네요. ㅋㅋ
    자기 집인데!

  3. 지후니74 2009.11.27 0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친구들 정말 대책이 없군요~~~ ^^

  4. 소우주 2009.11.27 11: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엽습니다. 그런데 냄새가 많이 나지 않나요?
    우리 아들도 햄스터 매일 사달라고 하는데.. 관리가 너무 힘들 것 같고, 자꾸 도망간다고 해서 포기 했는데..
    대가족의 아빠시니, 이런 저런 좌충우돌 육아(?) 이야기 올려주시면 재미있을 것 같아요.
    햄스터 키울 때 관리할 때 주의점, 혹은 이래서 귀찮다. 이런 사람은 햄스터 절대로 키우지 말아라..이런 것.ㅋ
    우리 집에는 토끼 두 마리와 거북이 두 마리, 그리고 물고기들이 있답니다.ㅎㅎ

    • 걸어서 하늘까지 2009.11.29 1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냄새가 납니다. 처음에 저도 좀 역겨워서 고생했는데
      좀 이상하게 들리시겠지만 자꾸 맡으시까 적응이 되는군요.^^제가 우리 속에 넣고는 먹이나 물만 주고 있을뿐 햄스터에 대해서 알아야지 하면서도 많은 정보를 가지고 있지 못하답니다. 앞으로 햄스터에 대해 하나 하나 알아 나가야 겠어요^^

  5. Phoebe Chung 2009.11.27 1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휴지통은 옛날에 끝장 냈군요.
    비타...이네요.ㅎㅎㅎ
    그래도 귀엽기만하네요.^^

    • 걸어서 하늘까지 2009.11.29 1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음엔 녀석들이 부순 집의 변천사를 한 번 올려 볼까 해요^^
      포비님 건강히 잘 지내시죠^^ 저는 금요일날 과음을 해서 이렇게 답글이 넣어졌네요^^;; 연말 건강 관리 잘 하세요~~

  6. ciroo 2009.11.27 14: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이씨 사진은 양팔 쫙!벌리고 장풍쏘는 사진요! ㅋㅋ
    맞나요? 이래저래 잘 구분을 못하겠어서 상황만 보고 찝어봅니다.
    그나저나 이빨이 나서 그러는건지 엄청 갉아대는군요. 혈기 왕성할 때가 좋아보여요.
    예전에 토끼를 방에서 기른적이 있었는데, 제 방의 전화선과 컴텨선들 뿐 아니라 책장의 책들 모서리도 다 난리가 났었었죠.
    햄스터 아가들 사진을 보니 갑자기 옛 생각이 나네요.ㅎㅎ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27 16: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이 많이 궁금한가봐요^^ 집을 다 뜯어놓고는... 그래도 귀여운 건 왜일까요???

  8. 펀패밀리 2009.11.27 1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식을 키우는 마음이시겠습니다~~
    저희 아이들도 애완동물 키우자고 조르는데 아직 허락을 하지 않고 있죠..
    키우면 잘 보살펴야 하는데 생각처럼 쉽지가 않더라구요..
    정말 귀여운 자식을 두셨네요^^

    • 걸어서 하늘까지 2009.11.29 1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처음에는 내키지 않았습니다. 아이들이 개나 고양이를 사달라고 조르는 바람에 여건에 맞게 작은 게 쉽지 않겠나 하고 선택한 것이 햄스터인데 에휴~~여러가지 불편한 점이 있네요^^;; 번식을 해서 케이지가 무려 4개로 늘었습니다.
      그래도 적응이 되니 키우는 재미가 솔솔하고 귀엽습니다.

  9. 소이나는 2009.11.27 2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 정말 튼튼하게 기르신 것 같아요 ㅎㅎㅎㅎ
    작고 하얀것,,,, 루이....
    이 기준만으로는 저위에 있는 하얀색 햄스터가 루이가 맞는지 모르겠군요 ^^;;;

  10. 바람처럼~ 2009.11.30 0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참에 돌로 지어주시지 그러셨어요 ^^;;;
    목욕탕이 딸린 ~ ㅋ



햄스터들은 이빨이 평생 자라기 때문에 이빨을 갉지 않으면 생존을 할 수 없다고 합니다. 이빨을 갉는 행동은 본능적인 행동입니다. 그러니 이빨을 갉는 다는 것은 외부의 대상을 이빨로 갉아야 함을 뜻합니다.  아빠 햄스터 루이가 갉아 놓은 플라스틱 물통 고정기의 모습(아래 첫 번째 사진)을 보시면 생존의 본능이 얼마나 강한지를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아빠 햄스터 루이는 원형의 물통 고정기를 타고 올라가 우리 밖으로 나오려고 발버둥을 치는데요, 이 과정에서 자신의 발판이 사라진다는 사실을 모르고 이로 갉아 없애버렸습니다.







 


아빠 햄스터 루이가 매달려 갉아서 부셔놓은 원형 물통 고정기. 원래 원형인데 이렇게 되었다



우리 바닥에 떨어져 있는 원형 물통 고정기의 파편들

물통 고정기에 악착같이 올라가 우리 밖으로 나가려고 한다. 그러면서 플러스틱을 이빨로 갉는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소이나는 2009.11.15 2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철 이빨이내요 ㅎㅎㅎ 무셔워~~ ㅎㅎ

  2. 바람처럼~ 2009.11.15 2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눈동자가 넘 귀여워요~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16 0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자라면서도 귀엽네요 ㅎㅎ

  4. 악랄가츠 2009.11.16 05: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불굴의 의지!!!
    루이는 무척 진지하지만,
    보는 저는 너무 귀엽네요~! ㅎㅎ

  5. rince 2009.11.16 1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가 평생 자라는 것도 곤욕이겠네요
    매일 갉아야 하니 ㅠㅠ

  6. 느릿느릿느릿 2009.11.16 1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갉아내는 건 끝내주는데요.
    뭘 갔다두질 못하겠어요.ㅎㅎ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16 17: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정말.. 갉기의 선수들.. 갉기계의 본좌 맞네요 ㅎ



새집을 지어주고 나면 또 부수기 시작합니다. 이젠 몇 번째인지도 잘 모르겠네요. 막 헷갈립니다. 제법 큰 크리넥스 티슈 통을 집삼아 넣어주었는데 역시 부숩니다. 녀석들이 자라는 이빨이 근질근질하나봅니다.


얼마전에 지어주었던 집 포스트 : 2009/10/24 - [햄스터의 일상] - 또 새집을 지었어요. 날짜는 포스트를 올린 날짜라 실제 집을 지은 날짜와는 차이가 난답니다(10월 10일에서 15일 전후입니다). 제가 게을러 터져서 정리를 제대 하지 못해 그렇습니다~~ 이렇게 새롭게 지은 집을 또 몇일 만에 갉아 부수기 시작합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소이나는 2009.10.28 2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빠삐옹처럼 철창안에 가둘 수도 없고 ㅎㅎ
    저 좋은 집을 금새 부숴버렸네요 ㄷㄷㄷ

  2. Phoebe 2009.10.29 16: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럴줄 알고 있었습니다.^^
    화장지 케이스를 모아서 보내드려야 겠습니다.^^

    • 걸어서 하늘까지 2009.10.29 2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부수기 시작했습니다. 근데 크기가 커서 그런지 시간이 좀 걸리네요. 완전히 박살내기 전에 지금은 다시 다른 것으로 바꾼 상태랍니다^^ 케이스 고맙기는 한데 배송비가 너무 비쌀 것 같아 사양할께여~~감사합니다~~^^



이게 두 번째 지어 준 집입니다. 완전히 부숴 놓고는 미안한지 옹기종기 모여있는 꼴이 참 가관입니다. 미안한 기색도 좀 있는 것 한데, 또 태평스럽게 잠에 빠져듭니다. 도대체 생각이 있는 거니 없는거니~~요것들아~~에휴...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얀 비 2009.10.19 0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그래도 눈빛 속에선 불안한 기운이 느껴집니다.ㅎㅎㅎ

  2. 비단장수왕서방 2009.10.19 08: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는 더 이상 세상 살고 싶지 않는...ㅎㅎ

  3. 소이나는 2009.10.19 1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잠깐 인터넷을 못하는 사이에
    전에 호기심을 가졌던..... 가나 박스가 침몰되었군요 ㅠ.ㅠ
    무서운 것들 ㅎㅎ

  4. 머니야머니야 2009.10.19 1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딸아이가 어릴적에 한번 키웠던 기억이 있습니다~
    박스를 박살을 내고..자고 있네요..천연덕 스럽게..ㅋㅋ..귀엽습니다^^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0.19 15: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ㅎ 장난꾸러기들이군요~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0.19 18: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이쁘게도(?) 부셔놨군용 ㅋㅋ
    그래도 귀엽네요~

  7. 해피로즈 2009.10.19 2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쪼그만 것들이 집도 잘 부수네~
    셋이 죽을 힘을 모아 열심히 부쉈니? ㅋㅋ

  8. 느릿느릿느릿 2009.10.19 2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잠시도 가만있질 않나 봅니다.
    집도 부셔놓고 사진 찍는데도 얼굴이 흔들렸으니;;;
    그래도 귀여워 보입니다.ㅎㅎ

  9. ageratum 2009.10.20 0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야말로 박살이 났네요..ㅋㅋ
    장난꾸러기 같으니라고..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