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스터 삼형제들에게는 집을 지어 주어도 별 소용이 없습니다. 다 부숴버리니까요. 정말 갉는 데는 천부적인 소질을 가지고 있답니다. 이것 참 벽돌로 집같은 집을 지어 주지 않는다고 항의를 하는 것일까요? 아래 사진에 루이 사진이 하나 섞여 있답니다. 몇 번째 사진일까요?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록킴 2009.11.27 0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잉 햄스터가 1마리가 아니였군요.거기에 형제?
    아 그리고 믹시 SPOTLIGHT 낙촬 예상이시네요^^
    저는 지난주에 2등으로 되었는데...별 효과 없습니다.ㅋ
    이제까지 2번 낙찰이 되었는데...1등 노출비율이 상당히 높아서 2.3등 보다는
    더 모아서 1등을 노리는 것이 좋은것 같습니다.

    요즘 보통 1등 하려면 16000이상 ㅡ.ㅡ;

  2. Reignman 2009.11.27 0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엽네요 녀석들...ㅎㅎㅎ
    박스를 다 갉아 버렸네요. ㅋㅋ
    자기 집인데!

  3. 지후니74 2009.11.27 0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친구들 정말 대책이 없군요~~~ ^^

  4. 소우주 2009.11.27 11: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엽습니다. 그런데 냄새가 많이 나지 않나요?
    우리 아들도 햄스터 매일 사달라고 하는데.. 관리가 너무 힘들 것 같고, 자꾸 도망간다고 해서 포기 했는데..
    대가족의 아빠시니, 이런 저런 좌충우돌 육아(?) 이야기 올려주시면 재미있을 것 같아요.
    햄스터 키울 때 관리할 때 주의점, 혹은 이래서 귀찮다. 이런 사람은 햄스터 절대로 키우지 말아라..이런 것.ㅋ
    우리 집에는 토끼 두 마리와 거북이 두 마리, 그리고 물고기들이 있답니다.ㅎㅎ

    • 걸어서 하늘까지 2009.11.29 1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냄새가 납니다. 처음에 저도 좀 역겨워서 고생했는데
      좀 이상하게 들리시겠지만 자꾸 맡으시까 적응이 되는군요.^^제가 우리 속에 넣고는 먹이나 물만 주고 있을뿐 햄스터에 대해서 알아야지 하면서도 많은 정보를 가지고 있지 못하답니다. 앞으로 햄스터에 대해 하나 하나 알아 나가야 겠어요^^

  5. Phoebe Chung 2009.11.27 1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휴지통은 옛날에 끝장 냈군요.
    비타...이네요.ㅎㅎㅎ
    그래도 귀엽기만하네요.^^

    • 걸어서 하늘까지 2009.11.29 1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음엔 녀석들이 부순 집의 변천사를 한 번 올려 볼까 해요^^
      포비님 건강히 잘 지내시죠^^ 저는 금요일날 과음을 해서 이렇게 답글이 넣어졌네요^^;; 연말 건강 관리 잘 하세요~~

  6. ciroo 2009.11.27 14: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이씨 사진은 양팔 쫙!벌리고 장풍쏘는 사진요! ㅋㅋ
    맞나요? 이래저래 잘 구분을 못하겠어서 상황만 보고 찝어봅니다.
    그나저나 이빨이 나서 그러는건지 엄청 갉아대는군요. 혈기 왕성할 때가 좋아보여요.
    예전에 토끼를 방에서 기른적이 있었는데, 제 방의 전화선과 컴텨선들 뿐 아니라 책장의 책들 모서리도 다 난리가 났었었죠.
    햄스터 아가들 사진을 보니 갑자기 옛 생각이 나네요.ㅎㅎ

  7. 홍천댁이윤영 2009.11.27 16: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이 많이 궁금한가봐요^^ 집을 다 뜯어놓고는... 그래도 귀여운 건 왜일까요???

  8. 펀패밀리 2009.11.27 1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식을 키우는 마음이시겠습니다~~
    저희 아이들도 애완동물 키우자고 조르는데 아직 허락을 하지 않고 있죠..
    키우면 잘 보살펴야 하는데 생각처럼 쉽지가 않더라구요..
    정말 귀여운 자식을 두셨네요^^

    • 걸어서 하늘까지 2009.11.29 1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처음에는 내키지 않았습니다. 아이들이 개나 고양이를 사달라고 조르는 바람에 여건에 맞게 작은 게 쉽지 않겠나 하고 선택한 것이 햄스터인데 에휴~~여러가지 불편한 점이 있네요^^;; 번식을 해서 케이지가 무려 4개로 늘었습니다.
      그래도 적응이 되니 키우는 재미가 솔솔하고 귀엽습니다.

  9. 소이나는 2009.11.27 2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 정말 튼튼하게 기르신 것 같아요 ㅎㅎㅎㅎ
    작고 하얀것,,,, 루이....
    이 기준만으로는 저위에 있는 하얀색 햄스터가 루이가 맞는지 모르겠군요 ^^;;;

  10. 바람처럼~ 2009.11.30 0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참에 돌로 지어주시지 그러셨어요 ^^;;;
    목욕탕이 딸린 ~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