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햄스터의 일상

두리번 두리번, 햄스터의 운명



햄스터들은 시력이 약한 대신에 청각과 후각이 매우 발달되어 있습니다. 특히 위쪽으로 날아드는 위협에 민감하여 자주 두리번거리고 두발로 서서 경계를 하곤 합니다. 그래서 땅으로 파고드는 행동을 본능적으로 합니다. 숨어있어야 하니 말입니다. 평생 생존을 위해 이렇게 경계를 하면서 예민하게 살아야 하는 것이 이 햄스터들의 운명인가 봅니다.


아래 사진의 주인공은 아기 같이 귀여운 아저씨 루이입니다. 정말 사랑스러운 녀석입니다. 자고 일어나서 주위를 두리번거리는 모습입니다.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외로운 루이  (20) 2010.05.17
먹는 걸로 장난치지 마세요!  (10) 2010.05.05
두리번 두리번, 햄스터의 운명  (22) 2010.05.02
의자에 앉아있는 햄스터?  (60) 2010.05.02
햄스터, 혀가 있을까요?  (7) 2010.04.18
다정했던 시절  (2) 2010.04.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