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스터의 입술이 이렇게 섹시한 줄 미처 몰랐어요~~ 섹시한 분홍빛 입술이죠? 뽀뽀해 주고 싶은 입술이 아닌가요? ㅋㅋㅋ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티컵 햄스터를 아시나요?  (9) 2010.01.07
나른한 모습  (6) 2010.01.06
섹시한 분홍빛 입술?  (16) 2010.01.05
눈 속이 아닌 톱밥 속의 루이  (4) 2010.01.05
삼형제의 심각한 속삭임  (12) 2010.01.04
두 손 안의 귀여운 아기(?)  (19) 2010.01.04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이팔사 2010.01.05 14: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엽군요......^^

    새해 즐거운 일만 가득하시고 복많이 받으시구요.....

  2. 홍천댁이윤영 2010.01.05 15: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네~ 정말 섹쉬~~ 하군요^^

  3. 소이나는 2010.01.05 16: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설마 저러고 자고 있는 건 아니겠지요^^?ㅎㅎ
    요즘 인터넷을 못해서 자주 못들어왔어요 ^^;;;
    늦었지만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4. 하늘엔별 2010.01.05 17: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햄스터의 입술을 요렇게 자세히 들여다 보긴 처음이군요.
    정말 예쁜데요. ㅋ~

  5. 라오니스 2010.01.05 18: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햄스터를 자세히 볼 일이 없었는데.. 녀석이 귀여운데요..
    거기다가 쭈욱 내민 섹시한 입술까지.. 쪽 뽀뽀 해주고 싶습니다... ㅎㅎ

  6. Phoebe Chung 2010.01.05 2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하하하...쟤 남자 아닌가요?ㅋㅋㅋ
    저러고 자는가봐요. 입좀 맞춰 주시지....^^

  7. 딸기우유! 2010.01.06 1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
    귀여워요

  8. 벼라 2010.01.06 17: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술 자랑은 좋지만 저렇게 자면 고개가 아프지 않을까요 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