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컵(사실은 요구르트 플로스틱 통) 햄스터 루이입니다. 너무 귀여워요~~ 말이 필요 없습니다. 사진 들어갑니다~~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손위에 앉은 찐빵의 귀여운 모습  (8) 2010.01.07
오~~베이비, 소원을 말해봐~~  (0) 2010.01.07
티컵 햄스터를 아시나요?  (9) 2010.01.07
나른한 모습  (6) 2010.01.06
섹시한 분홍빛 입술?  (16) 2010.01.05
눈 속이 아닌 톱밥 속의 루이  (4) 2010.01.05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늘엔별 2010.01.07 0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냐... 그러고 보니 정말 티컵 햄스터 같군요. ㅋㅋㅋ

  2. Reignman 2010.01.07 0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정말 귀엽네요.
    저 아이도 저곳이 좋은가봐요.
    아주 편안해 보이는군요. ㅎㅎ

  3. 빵굽는강아지 2010.01.07 09: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꽉 진 저 손.. .너무 귀여워 미치겠뜸요. ^^

  4. Zorro 2010.01.07 0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정말 조그마하네요..
    엄청 귀여워용~~~ㅎㅎ

  5. 몽고™ 2010.01.07 1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걸어서 하늘까지님 할루~

    꺄악~~~~넘 귀엽네요 ㅋㅋ

    주인을 지켜주면 참 고마울따마는 ㅋㅋ

  6. Phoebe Chung 2010.01.07 1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스프레소컵 햄스터예요.ㅎㅎㅎ

  7. kensaku 2010.01.07 18: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넘 깜찍해요!!ㅎㅎ

  8. 홍콩달팽맘 2010.01.08 0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너무 귀여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