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일그러진 자화상



몇 달 전 2PM의 박재범이 과거 자신이 쓴 한국 비하 글로 호된 비난을 받으면서 2PM을 탈퇴하고 미국으로 출국했다. 마른 하늘에 날벼락식으로 인기 절정에 있던 박재범이
 하루아침에 마치 매국노라도 된 듯이 추락해 버린 사건이었다. 필자는 박재범에 대한 네티즌들의 비난과 2PM 탈퇴, 미국 출국으로 이어지는 일련의 사태를 목격하면서 우리가 너무 민족주의에 집착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애국의 논리가 너무 감정에 의존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러웠다. 이것에 관해서는 포스팅도 했다 ( 2PM 재범은 한국인이 아니다!재범 VS 한국에서 도저히 못 살겠다 )

이번에는 이와는 상반된 일이 일어났다. 바로 홍석천의 발언이다. 홍석천의 경우는 7년전에 일어난 일을 그 자신이 발언한 것이다. 네티즌이 찾아내어 공개되었다는 것과 자신이 스스로 발언했다는 차이일뿐 같은 경우이다. 다같이 과거의 일이 도마 위에 오른 것이다. 그런데 가만히 보니 재범의 경우와는 달리 홍석천의 발언은 그다지 심각하지 않게 넘어가는 느낌이다. 어떤 차이가 있길래 그럴까?

이 차이는 애국심과 민족주의에 있는 것이 아닌가 한다. 2PM의 재범은 대한민국을 비하했다는 낙인이 찍히며 애국심과 민족주의에 상처를 입혔다고 생각한다. 여기에서 재범의 개인적인 심리적 상태나 환경에 대한 고려는 그다지 보이지 않았다. 그의 개인적인 것은 애국심과 민족주의에 완전히 매몰되고 말았다. 실제로 그가 빠져나올 구멍이 없을 정도였다. 


이에 비해, 홍석천의 발언은 애국적이고 민족주의를 자극하는 발언이었다. 논개의 지조 굳은 애국심처럼 애국적인 감정을 일으켰다. 비판과 비난의 화살이 돌아가기도 하지만, 또한 잘했다거나 별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반응이 많았다. 홍석천의 발언에 대한 이러한 방관적인 자세는 아마도 애국심과 민족주의의 감정을 어느 정도 자극한 바가 클것이다. 

그런데 이 둘의 경우를 좀 더 신중하게 비교해 보면 우리의 태도가 얼마나 자기 중심적인지를 알 수 있다. 솔직히 2PM 재범의 대한민국 비하 글은 우리에게는 타산지석이 될 수 있는 글이었다. 재범을 비판하고 비난하더라도 혹 우리에게 무언가 부족하고 잘못된 점은 없나 돌아 볼 수 있는 계기로 삼을 수 있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단순히 대한민국 비하라는 그것에만 매달려 우리의 진실된 모습을 보려 하지 않았다. 




이와는 반대로 홍석천의 경우는 우리에게는 참으로 부끄러운 일이었다. 재범과는 달리 홍석천은 우리나라를 위해 노력했다고 했다. 그러나 과연 그러한 노력을 우리는 정당한 것으로 받아들일수 있는 것일까? 절대 그럴 수 없다고 생각한다. 만약 그러한 술판이 있다면 절대 비밀로 지켜져야 한다다. 그런데 홍석천은 이 둘 모두를 깨고 말았다. 해서는 안되는 일을 했고, 끝까지 지켜야할 비밀을 누설하고 말았다. 이것은 결코 재미삼아 하는 개그감이 되어서는 안되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홍석천의 행동은 2PM재범의 사건보다 애국심이나 민족주의로 감싸지고 있다. 결코 애국심이나 민족주의로 감싸져서는 안되는 것이다. 홍석천의 발언은 김재범의 글 보다 심각하면 심각했지 가볍지 않은 것이다. 이전의 포스트 ( 강심장 홍석천 발언, 논개에 대한 모욕이다!에서 언급했지만 홍석천의  발언은 논개를 모욕하고 있으며, 월드컵의 페어플레이 정신을 손상시켰다. 무엇보다도 정직과 정석보다는 변칙과 반칙을 조장하는 것이다. 이런 우스개 소리를 방송에서 꺼리김 없이 하고, 더 나아가 공중파는 그대로 내보내다니  자기 성찰이나 가치 판단이 너무 부족하다는 느낌이 든다. 

어떤 사건이나 일을 평가하는 기준은 공정해야 한다. 그러나 기준의 공정성은 커녕, 기준마저 없다면 참으로 우스운 일이 되고 만다. 일방적으로 우리를, 대한민국을 선과 정의의 중심에 둔다면 진정한 애국도 민족주의도 아닌 것이다. 그것은 단지 애국과 민족주의란 단어를 빌린 자기 중심적이고 편협되고 폐쇄된 사고에 지나지 않는다. 한 번쯤 생각해 보았으면 한다.      


*이전에 올 린 것 다시 올립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