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망자가 대단원의 막을 내렸지만 아직도 그 여운이 남아있습니다. 그 여운이라는 것이 부분적으로 '감동' 에 기인하고 있지만 상대적으로 작은 부분에 지나지 않습니다. 그렇다면 그 여운의 실체적인 감정은 무엇에서 기인할까요? 바로 '분노'입니다. 좀 더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권력' 과 '권력자'에 대한 분노입니다. 재벌인 대통령 후보의 아버지가 권력을 좌지우지하는 모습이나 대통령 후보라는 작자가 거짓과 협잡으로 얼룩진 인물이란 사실이 아무리 드라마 속이지만 분노하지 않을 수 없었던 것입니다.





이런 맥락에사 <도망자>는 현실에 대한 대리만족적인 성격이 강했습니다. 사실 권력이나 권력자는 한 개인이 맞상대를 하기에는 불가능한 존재입니다. 그래서 현실 속에서 한 개인이 이런 권력과 권력자와 대항한다면 참 시원한 대리만족을 느끼게 됩니다. 하지만 여기에는 한계가 있습니다. 개인보다는 집단이나 단체를 통해 타락한 권력과 권력자에 대항하는 것이 일반적인 방식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개인이 이런 활동을 한다면 영웅이라고 부를 만합니다. 우리는 이런 사례를 70, 80년대의 민주화 쟁취 시대에 수 없이 목격했던 기억이 납니다. 천계천 광장 동상의 주인공 전태일도 그런 인물들 중의 한 분입니다.


70, 8년대를 되돌아보면 민주주의라는 관점에서 보면 참으로 암담한 현실이었습니다. 경제적인 성장을 위해 민주주의의 기본권을 제약하는 독재적인 권력이 장기적인 집권을 하던 시기였습니다. 투명한 사회와는 거리가 먼 사회이다 보니 수많은 권력형 부정부패는 말할 것도 없고 사회 구석구석 부정부패가 구조적으로 자리잡을 정도로 심각한 시대였습니다.


이런 사회적인 관행에 오랫동안 젖다보니 지금도 그 당시의 사고방식에 향수를 느끼는 경우가 많습니다. 적당주의나 부정부패의 관행들은 여전히 유전처럼 우리의 의식 속에 대물림되고 있는 듯합니다. 드라마 속 양두희나 양영준은 바로 그런 악습의 알레고리로 읽을 수 있습니다.





양두희는 구시대의 타락한 인물입니다. 신세대는 이 양두희와는 달라야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양두희보다도 더 사악한 그의 아들 세대를 보는 것은 정말 안타까운 일입니다. 부모대의 잘못을 바로 잡고 더 나은 세상을 위해 노력하는 것이 새로운 세대의 인식이고 방식이 되어야 하니까 말입니다. 그러나 새로움은커녕 구세대의 악습을 고스란히 물려받고 있습니다. 그런데 더욱 가관인 것은 이런 악습이 더욱 악화되었다는 것입니다. 민주주의의 방식과 교묘하게 결합되어 표면적으로는 대단히 선하게 위장 되어있다는 것입니다. 선한 정치인을 가장한 양영준에게 제대로 속아 넘어간 것은 바로 그런 이유 때문입니다. 이러한 위장은 너무도 정교해서 우리가 알아내기에는 정말 힘든 지경입니다. 필자를 비롯한 대중들이 권력자에 자주 속아 넘어가는 것도 위장이 너무나 교묘하기 때문인 것입니다. 노골적으로 폭력적인 구세대와는 달리 오늘날은 민주주의를 가장하고 유화적인 제스처를 취한다는 사실입니다. 독재라는 이름으로 부를 수는 없지만 부패하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이렇게 보면 언어라는 것이 참 기만적이라는 사실입니다. 많은 변화를 했다고 하지만 여전히 악습이 잠재되어 있다는 사실 말입니다.


<도망자>를 통해 경박하고 사랑 타령이나 하는 지우와 연약한 진이가 거대한 권력에 맞서 그 권력자를 침몰시키는 것은 우리가 꿈어 온 것인지 모릅니다. 도수와 윤형사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카이와 소피의 존재도 그렇습니다. 하나 같이 개인들이며 사랑하고 실연에 눈물짓는 보통 사람들입니다. <도망자>는 헐리웃의 영웅적인 개인과 그 맥을 같이 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걸 바꿔 말하면 <도망자>가 헐리웃으로 가면 단순히 오락적이 될 수도 있겠지요. 하지만 우리의 현실에서 태어난 <도망자>는 우선 우리의 현실이라는 맥락에서 보아야 하기에 헐리웃 영화식과는 다른 의미로 보고 싶습니다. 또 그렇게 와닿습니다. 아무튼 지우와 진이, 도수와 윤형사, 카이와 소피 바로 우리들의 모습이지도 모릅니다. 대리만족감을 느꼈기에 <도망자> 그래서 보는 내내 행복했던 것 같습니다.


*이미지 출처:
http://www.kbs.co.kr/drama/planb/report/photo/index.html


2010/12/10 - [드라마/도망자 Plan B] - 도망자, 당신들의 사랑이 진정한 승자인 이유?!
2010/12/09 - [드라마/도망자 Plan B] - 도망자, 양두희와 양영준은 구제 불능인가?
2010/11/21 - [드라마/도망자 Plan B] - 도망자, 도수가 영웅이 되어주어야 할 이유?
2010/11/17 - [드라마/도망자 Plan B] - 도망자, 타락한 현실과 영웅의 탄생?
2010/11/10 - [드라마/도망자 Plan B] - 도망자, 정치적인 너무나 정치적인!
2010/11/04 - [드라마/도망자 Plan B] - 도망자, 밝혀진 조선은행권 지폐와 금괴의 비밀
2010/10/30 - [드라마/도망자 Plan B] - 도망자, 대물보다 더 정치적인 드라마?
2010/10/29 - [드라마/도망자 Plan B] - 도망자, 경박스런 탐정 지우를 보며 느낀 몇가지 감정들!
2010/10/29 - [드라마/도망자 Plan B] - 도망자, 양두희가 멜기덱이 아닌 이유?
2010/10/28 - [드라마/도망자 Plan B] - 도망자, 카이의 진실한 사랑과 죽음?
2010/10/28 - [드라마/도망자 Plan B] - 도망자, 드러나는 양두희의 정체?
2010/10/27 - [드라마/도망자 Plan B] - 도망자, 도수와 지우가 파트너가 될 수 밖에 없는 이유?
2010/10/23 - [드라마/도망자 Plan B] - 도망자 Plan B, 멜기덱의 정체는?
2010/10/22 - [드라마/도망자 Plan B] - 도망자 Plan B, 늦게 시동 걸린 도망자의 흡입력?
2010/10/21 - [드라마/도망자 Plan B] - 도망자 Plan B, 드러나는 카이의 정체와 음모?
2010/10/14 - [드라마/도망자 Plan B] - 도망자 Plan B, 이나영은 비를 사랑하게 될까?
2010/10/09 - [드라마/도망자 Plan B] - 도망자 Plan B, 로컬과 글로벌 사이에 끼인 시청자들?
2010/10/07 - [드라마/도망자 Plan B] - 도망자 Plan B, 김탁구를 넘을 시청률 상승에 시동을 걸다?
2010/10/02 - [드라마/도망자 Plan B] - 도망자 Plan B, 이나영의 정체가 궁금하다!
2010/09/30 - [드라마/도망자 Plan B] - <도망자> 탐정과 액션, 코믹이 조화된 글로벌 대작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노지 2010.12.14 0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저희집은 개인적으로 대물을 보면서 그렇게 느꼈지만요 ㅎ

  2. DDing 2010.12.14 07: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타락한 권력이란 건 영원히 없어지지 않은 기생충이죠. ㅎㅎ
    잠복해 있다 언제 다시 나타날 지 모르는... 박멸되었으면 좋겠는데 말이죠. ^^

    • 걸어서 하늘까지 2010.12.16 1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권력이 국민들을 위해 존재해야 하는 데 권력자들이 호의호식 하는 경우를 보게 되니 정말 기가 막힌 현실이죠. 이런 현실이 어떻게 고쳐질 수 있을지 화만나네요~~

  3. 자수리치 2010.12.14 15: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실에서 좀처럼 보기 힘든 부패층의 몰락이라 더 대리만족을 느꼈던 거 같네요.^^
    넘 오랜만에 왔습니다.~~

  4. 선민아빠 2010.12.16 13: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대물을 많이보고 중간중간에 조금씩만 봐서 도망자를 다 이해하고 있지는 못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