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망자, 여전히 께름칙한 그들

<도망자>가 20회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참 재미있게 보았는데요, <제빵왕 김탁구>의 후속작으로 기대가 컸음에도 불구하고 안타깝게도 <대물>에 밀려 시청률이 그다지 높지 않았습니다. 영어대사의 자막 처리, 구성의 복잡함, 비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 등이 상승작용을 일으켜 많은 반향을 부르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그러나 필자의 개인적인 판단으로 <도망자>는 시청률과는 상관없이 썩 잘 만들어진 드라마임이 분명합니다. 스토리를 퍼즐처럼 잘 갈라놓고 구성으로 잘 엮어 놓아 보는 재미가 쏠쏠했습니다. 형사와 탐정, 정치인들이 등장하면서 형사물, 탐정물이면서 동시에 정치물이기도 했습니다. 그러니 그 의미의 스펙트럼도 그 폭이 넓었습니다. 두뇌싸움의 흥미진진함과 액션의 시원함, 그리고 사랑의 아름다움, 무엇보다도 정치권력의 사악함이 다양하게 뒤섞인 비빔밥 같은 드라마였습니다.



이러한 의미망 중에서도 가장 의미있었던 정치 권력의 속성이 아닐까 합니다. 양두희, 양영준을 비롯한 타락한 재벌과 정치인을 비롯한 정치의 속성은 현실의 모습과 맞물리면서 머리의 피를 거꾸로 돌게 하는 부분들이 많았습니다. 필자가 이전에 언급했듯이 이 드라마는 정치 이면의 타락한 공간이었습니다. 결국 그 이면에서 빠져 나온 것이 이 드라마의 결말이었습니다. 진이와 지우가 기자회견장에 나타나 상황을 반전시키는 장면은 많은 시청자들의 답답했던 마음을 반전시켜 놓았을 것입니다.



그러나 결말에서 양영준이 추락하고 양두희가 휠체어에 실려, 둘 다 경찰로 가는 것으로는 어쩐지 그들이 교묘한 방법으로 그 상황의 위기를 모면할 것처럼 여겨집니다. 드라마가 끝났음에도 양두희, 양영준 부자는 여전히 현실속에사 다른 이름으로 다른 모습으로 활개를 치는 듯해 다소 불편했습니다. 양영준이 대통령 후보가 되어 만약 대통령이 된다면 세상은 어떻게 될까요. 정말 어청난게 달라질 것입니다. 드라마는 결말을 맺고 있지만 왜 그런지 이런 생각이 자꾸만 듭니다.


왜 이런 생각이 드는가 하면 양두희와 양영준이 자신들의 잘못에 대해 전혀 잘못을 뉘우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더욱 사악한 기운을 뿜어내었기 때문입니다. 그들의 그런 모습으로 결말이 났으니 드라마 이후의 그들의 태도가 여전히 중요한 것입니다. 엄청난 반전이 일어났음에도 불구하고 께름칙한 부분입니다. 양두희와 양영준은 여전히 어떤 반성도 사과도 없이 위기에서 벗어날 음모만을 꾸밀 것 같습니다. 양영준은 정치 은퇴를 할까? 양두희는 살인 교사 혐의로 구속될까요? 아닐 것 같습니다. 드라마 속을 나온 그들은 더욱 뻔뻔스럽게 대낮 거리를 활보하지 않을까 합니다.  우리나라의 정치가 좀 더 성숙해서 양영준과 양두희와 같은 부모자식은 없어야 겠습니다. 


 

 



 




Adclick Media는 미국의 제휴 마켓팅 사이트로 배너와 텍스트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영문 블로그를 운영하고 계신 불로거님들에게는 구글과 함께 유용한 배너가 될 것입니다. 이 배너를 통해 사아트에 가입해 보시구요,
가능하다면 블로그 수익도 창출해 보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꼬마낙타 2010.12.09 1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
    밤새 눈이 많이 내렸네요...
    감기 조심하세요 ~~ ㅎ

  2. 머니야 머니야 2010.12.09 1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 드라마가 끝났나보군요.
    동시간대 다른 드라마를 보다보니..ㅠㅠ
    글잼께 잘봤습니당^^

  3. 보시니 2010.12.09 1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도망자가 기대보다는 시청률이 잘 나오지 않았나보네요.
    이나영 완전 좋아하는데,,, 챙겨볼 생각도 안했다는...ㅎㅎ
    지금이라도 아이폰에 저장해서 출퇴근할 때 한번 씩 봐야겠습니다.

  4. misszorro 2010.12.09 1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대물 보느라 안 봤었는데 어제가 마지막회였더라구요
    마지막 장면에 비랑 이나영 뽀뽀하는 것만 봤다는ㅎㅎ
    근데 프레지던트랑 대물이랑 넘 비슷할꺼 같아요ㅋ

  5. 함차가족 2010.12.09 1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 드라마에서 도망자는 아직 접하지 못했어요.
    방영시간은 틀리지만 전..월,화 자이언트 종방으로 아쉬움이 많았는데..
    도망자를 다시보기로..한번 접해볼까 고민해야겠어요

  6. 선민아빠 2010.12.09 14: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제 끝나는 부분 마지막부분에 성동일씨 나오는부분만 봐서...이번주 재방송 봐야할 것 같아요~

    • 걸어서 하늘까지 2010.12.09 2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지막회에 대한 악평들이 많던데요. 전 개인적으로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아쉬운 점들이 좀 있긴 했지만 사소한 티가 아닐까 여겨지구요.

      선민아빠님, 추운 날씨에 감기 조심하세요^^

  7. 『토토』 2010.12.09 14: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력가진 사람들의 탐욕은
    보통의 일반인과는 다른 뇌구조를 가진 것 같더군요.
    드라마에서조차도^^

    • 걸어서 하늘까지 2010.12.09 22: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 점은 정말 이해할 수 없는 점인 것 같습니다.
      그런 자들 때문에 세상이 더욱 삭막해진다고 생각하니
      참 안타갑습니다.

      토토님, 추운날씨에 감기 조심하세요^^

  8. 책과 핸드폰 2010.12.09 14: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괴를 들고 있는 모습이 너무 인상적입니다.^^

    • 걸어서 하늘까지 2010.12.09 2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극중 양영준인데요, 대통령후보랍니다.
      아주 사악하고 위선적인 인물인데요, 드라마가 끝나긴 했지만
      여전히 현실 속을 할보하는 것 같아 슬프기도 합니다.

      책과 핸드폰님, 첫방문이신 것 같은데요, 감사하구요. 추운 날씨에 감기 조심하세요^^

  9. 내영아 2010.12.09 16: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생각도 그렇습니다. 플렌비는 중간이상가면서 멜로로 변해버리는 다른 드라마들과는 달리 끝까지 그 긴장감을 잘 유지시킨것 같습니다. 미스테리가 있어서 끝까지 보게하는 힘도 있었고 비의 깜찍함~>ㅁ<// 완전 ㅎㅎㅎ
    마지막 회에서 솔직히 좀 실망했지만, 저게뭔가 싶은게 암튼 좀 아마츄어틱한 엔딩만 제외하면 나머진 굳입니다 ㅋㅋ

  10. ★입질의 추억★ 2010.12.09 18: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안인사드리고 갑니다. 추운데 옷 따듯히 입으시고 훈훈한 연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