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망자>13,14회에서 가장 충격적인 부분이라면 타락한 권력과 이에 아부하는 경찰조직이었다. 경찰조직이 악과 결탁하는 세상에서 사람들은 어떻게 경찰을 믿을 수 있을까? 결국 도수가 알아버린 이 절망적인 현실은 치가 떨릴 정도였다. 정의를 세워야할 경찰이 오히려 불의를 묵인하고 정의를 압살하는 전도된 현실은 타락한 세상의 일면을 보여주었다. 경찰이 불의의 편에 서는 세상은 상식적인 세상이 아니다. 허울 좋은 언어만을 두르고 있을 뿐이다.


                                                                                KBS드라마 포토 갤러리



우리가 언어를 믿지 못하는 것은 그런 이유 때문이다. 경찰이 권력의 하수인이 되는 현실에서 ‘경찰’ 이 ‘경찰’ 이라는 등식은 성립하지 않는다. 견찰이 되는 것이다. 이렇게 전도되어 버린 언어들이 마치 공기처럼 세상을 감싸고 있다. 그리고 이 공기를 오랫동안 호흡하다 보니 ‘그러려니’ 하는 관습이나 타성에 젖어버린다. 정치인이 부정부패를 저질렀다는 확고한 사건이 터져도 응당 ‘그러려니’ 해버리고 만다. 세상은 이렇게 돌아가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그렇기에 세상은 영웅이 필요하다. 전도된 가치를 다시 바로 잡고 정의를 세우고 불의를 응징하는 영웅이 필요한 것이다. 드라마의 지우와 진이, 그리고 도수가 그런 존재들이다. 비록 수퍼맨이나 배트맨 같은 초능력을 가진 영웅은 아니지만 그런 영웅인 것이다. 드라마가 아닌 우리가 사는 대한민국이라는 현실에서 우리에겐 김연아 같은 존재가 영웅이다. 또 박지성이 영웅이랄 수 있다. 이유는 간단하다. 오랜 시간을 묵묵히 노력하면서 세계의 정상에 우뚝섰기 때문이다. 그것은 어떤 편법이 통하지 않는, 부정이 통하지 않는 자리라 우리의 현실에서 보면 가장 비현실적인 자리라고 할 수 있다. 노력의 결실이었기에, 정정당당한 경기를 통해 얻어낸 정상의 자리이기에 김연아, 박지성은 우리의 문화적인 수준을 한층 더 상승시킨 것이다. 김연아나 박지성처럼 노력할 때 성공할 수 있다는 지극히 상식적인 믿음이에 근거해 있다.


그러니 타락한 세상의 일부 인간들은 그런 영웅들을 좋아할 리가 없다. 계속해서 자신들의 이권이나 자리를 가지고 유지하려고 하기 때문이다. 악을 일시에 응징해버리고 세상의 잘못된 점을 고치는 능력을 가진 영웅을 탐탐치 않게 볼 수 밖에 없는 것이다. 영웅이 없는 세상을 만들려고 하는 것이다.


양두희와 국장(도수의 상관)의 굴욕적이고 종속적인 관계는 법도, 국민의 희망도 잔인하게 짖밟은 짓이었다. 그사이에 도수가 등장하여 진실을 밝히려고 하자 영웅 따윈 필요없다는 듯이 오히려 도수를 범죄자로 수배하게 된 것이다. 이 얼마나 정의와 부정의가 뒤바뀐 세상인가 말이다. 도수가 영웅으로 일어서야 한다고 본다. 그러나 도수는 그저 현실로부터 도피하는 선택을 한다. 영웅이 탄생하기란 참 어렵다. 그래도 필자는 도수가 영웅으로 다시 태어나기를 간절하게 바랄 뿐이다.


* 이전 글 다시 올립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후니74 2010.11.17 0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드라마에서라도 부패한 권력이 철저히 응징당하는 모습을 보고 싶네요. 주인공들의 더 큰 활약을 기대합니다.~~

  2. misszorro 2010.11.17 1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런거 보면서 대리만족이라도 좀 하고 싶어요ㅋ 부패 권력들 정말 너무 짜증난다는ㅎㅎ 근데 요즘 볼만한 드라마가 꽤 많네요?^^

  3. Zorro 2010.11.17 1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고요고.. 미쓰조로랑 같이 바야겟는걸요? 근데 이거 할때 대물을 봐서리....ㅎㅎ

  4. 자수리치 2010.11.17 1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라마의 부패한 경찰이 현실과 별반 다르지 않다는 것 때문에
    더 도수의 활약을 기대하는 이유인 것 같아요.^^

  5. HKlee002 2010.11.17 15: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망자 아직도 하고 있었군요 ㅜㅜ
    아 드라마 안본지 너무 오래됐어요 ㅎㅎ

  6. 블루버스 2010.11.17 1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간부터 보질 않았더니 어떻게 돌아가는지 모르겠습니다.ㅎㅎ

  7. ♣에버그린♣ 2010.11.17 2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 저녁인사만 해야겠네요^^
    내용을 몰라서^^
    편안한 저녁 보내세요^^

  8. 리브Oh 2010.11.17 2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망자 보면 불신사회의 전형을 보여주는거 같아요.
    경찰도 믿지 못 하고, 사람도 믿지 못 하니 말이죠.
    뭐 사회란게 정의대로 살아지지 않는건 누구나 다 알법한 일이지만
    드라마에서 넘 적나가하게 드러내서 ㅋㅋㅋ

  9. 드자이너김군 2010.11.18 0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저도 도망자를 꼭 봐야 겠군요.
    첫회는 보았는데 그 뒤로는 다른 어떤 드라마도 볼수가 없으니..ㅠㅠ

  10. mark 2010.11.18 0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에는 블로깅에 매달리느라 드라마를 잘 못보네요. ㅜ.ㅜ

  11. 악랄가츠 2010.11.18 0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가벼운 마음으로 챙겨보고 있는 드라마이옵니다! ㅎㅎㅎ
    권력의 무서움을 잘 표현하고 있어
    한편으로는 참... 씁쓸하더라고요! ㅜㅜ

  12. 티런 2010.11.18 1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본방은 대물로 넘어갔지만....
    재방송할때 꼭 챙겨보는 드라마입니다.첨엔 반대였는데~ㅎㅎ

  13. BubbleDay 2010.11.18 1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면 볼수록 재미있는것 같아요.. 저도 아주 열심히 보고 있는데
    마지막이 어떻게 진행될지 너무 궁금합니다.^^

  14. 이름이동기 2010.11.18 17: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국장인가요?? 처음엔 은근 코믹하게 나와서 좋았는데 ... 에잇 !!

  15. 더머o 2010.11.19 17: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치 모순을 수목드라마에서 낱낱히 파헤치ㅣ 속이 얼마나 후련할까요 ^^

  16. 아빠소 2010.11.20 1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드라마 재밌다는 말은 많이 들었는데 한번도 못봤네요. 요새 IPTV덕에
    본방사수 의미가 없어진것 같아요. 언제 날잡아서 몽땅 한번에 봐야겠네요 ^^

  17. 핑구야 날자 2010.11.20 1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망자를 보지만 이부분은 너무 열받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