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망자, 양의 가면을 덮어 쓴 늑대!

도망자도 이제 막바지에 다다르고 있습니다. 20회 중에서 19회가 끝이 났으니 말입니다. 베일에 가려졌던 진실들이 하나 하나 드러나면서 진실을 보는 눈이 참 많이도 속았다는 기분을 뿌리칠 수 없습니다. 그렇게 막강하게 보이던 양두희가 자신의 아들이며 대통령후보인 양영준에 의해 사실상 가택 연금이 되었습니다. 양두희가 이렇게 무기력한 인물인지 너무나도 몰랐습니다. 특히 18, 19회에서 보았던 양영준의 잔인하고 가식적인 태도가 드러난 것은 마치 하이에나가 발톱을 세우고 사나운 이를 드러내고 있는 모습을 연상시킵니다. 이건 예상하지 못하던 시나리오입니다. 양영준은 훌륭한 정치인인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완전히 다른 인간이었습니다. 대통령 후보가 된 양영준은 권력을 가지려는 노골적인 욕심을 드러내었습니다. 멜기덱의 존재를 고려해 본다면 양두희의 운명처럼이나 양영준도 별 볼일 없는 존재로 추락하지 않을까 여겨집니다. 북미에 있다는 멜기덱이 아직도 그 정체를 드러내고 있지 않는 이상 양영준이 권력의 정점에 있는 인물은 아닌 것 같습니다.


이미지출처: http://tvdaily.mk.co.kr/read.php3?aid=1291328435108874002


<도망자 Plan B>(이하 도망자)는 어두운 하늘에 빛나는 별들처럼 곳곳에서 반짝이며 진실들이 드러나고 있습니다. 이 진실들은 대체로 남녀간의 사랑(진이-지우, 소피-카이, 윤형사-도수)에 가장 집중되어 있으며, 금괴와 관련된 진실(양두희와 진이의 대화), 그리고 양영준 같은 인간의 본성에 대한 것들입니다.


이 포스트에서는 진실함에 접근해 가는 인간 관계들이나 우리의 눈을 감쪽 같이 속인 양영준 등을 망라하지는 않으려고 합니다. 단지 19회에서 필자의 관심 대상으로 떠오른 양영준에 대해서 초점을 맞추고 싶습니다. 양영준 정말 무서운 인간이었습니다. 카이와의 대화에서 양영준은 진실한 정치인상을 보여주었습니다. 그랬기에 진이가 양영준과의 접촉을 통해 양두희의 악행을 멈추려는 노력도 당연하게 보였습니다. 이런 접촉의 과정에서 양영준은 언제나 바람직한 대통령 후보라는 거물 정치인의 이미지를 보여주었습니다. 양영준은 자신의 아버지와는 달리 정직하고 깨끗한 정치인으로 보였기 때문입니다. 타락한 현실 정치 속에 몸을 담고 있지만 양영준은 상대적으로 진정한 정치인으로 보였습니다. 필자는 양영준의 실체가 밝혀지기 전에 양영준은 정말 진실한 정치인으로 여겨졌습니다.


http://tvdaily.mk.co.kr/read.php3?aid=1291242017108454002



그러나 19회에서 드러난 양영준의 본색은 그야말로 패륜적이고 탐욕적이며 잔인하기까지 했습니다. 양이라 보아왔던 양영준이 늑대라는 사실이 전혀 믿어지지가 않았습니다. 너무나도 실망스러웠습니다. 이런 본색을 드러낸 양영준이 어떻게 선량으로 시청자들을 속였는지 정말 연기력이 좋아서 일까요? 이 드라마의 정치인 양영준은 연기를 참 잘합니다. 



이 양영준은 현실 정치의 위악적인 속성을 그대로 드러내 보여줍니다.  입으로는 '국민을 위한다' 는 말을 거침 없이 내뱉지만 실상은 자신의 탐욕적인 배를 채우기에 급급합니다. 사회 정의를 위해 정치를 하면서도 정작 사회 정의 실현이 불가능하게 만드는 존재들이 정치인들입니다. 한때 정의사회구현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통치를 하던 전두환이 온갖 부정부패와 추악한 정치자금으로 정의사회가 아닌 진흙탕 사회를 만든 사실이 좋은 사례가 됩니다. 국민을 위한다고 했지만 정작 자신들의 배를 채웠습니다. <도망자>의 양영준을 보면서 다시 한번 현실의 정치인들을 생각해 보게 됩니다. 양영준의 입에 진이와 지우가 속았듯이 드라마가 아닌 현실 속의 우리 또한 속고 있는 것은 아닌지 말입니다. 정말 냉정해 져야 겠습니다.   


연기는 정치인들의 본질일까요? 양을 연기하는 늑대, 그거 정말 쉬운 연기가 아니죠!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핑구야 날자 2010.12.05 0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치인들은 보면 정말 정치적으로 봐야 한다는,.,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