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해 주세요> 52회는 내용에 대한 오해를 불러일으킬 만한 점이 있어 당황스러웠습니다. 정임에 대한 언론 플레이가 그것인데요, 이것은 연예 기획사나 연예인 당사자들을 당혹스럽게 하기게 충분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물론 제작진의 고의성이라 여겨지지는 않지만 혹 드라마 속에서 정임에 대한 과장된 정보를 언론에 흘린 연예기획사의 행태가 현실적으로도 보편화된 행태가 아닐까 하는 오해를 불러올 수 있기 때문입니다.


http://www.etoday.co.kr/news/section/newsview.php?TM=news&SM=0899&idxno=357058


제작진은 정임으로 하여금 그녀가 꿈꾸었던 가수라는 존재와 연예계의 현실에 혐오감을 느끼게 함으로써, 가수를 포기하는 데 정당성을 부여하려고 노력하는 것 같습니다. 제작진이 배를 산으로 끌고 가다보니 이제는 별걸 다 건드린다는 생각이 듭니다. 태호와의 재결합을 기정사실화 하다 보니 정임이 몸담고 있는 연예계를 이렇게 부정적으로 묘사할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정임이 열정적으로 활동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다면 안되는 것입니다. 이러다 보니 결국 연예인의 인기를 위한 언론 플레이라는 부정적인 인식을 드러내놓고 만 것입니다. 드라마 속 정임처럼 현실 속의 연예인(가수)들도 이런 식의 과장된 언론 플레이로 자신의 인기를 높이는 것일까요?



필자는 우리의 연예계가 이렇게 불합리하지는 않았다고 믿고 싶습니다. 만약 이것이 보편적인 현상이라면 정임처럼 갈등을 겪는 연예인들이 숱하게 나와야 함에도 이런 연예인들을 보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이건 두 가지 이유일텐데, 연예인 자신들이 함께 속물적으로 되었거나, 아니면 이러한 ‘불합리’ 가 연예계에 존재하지 않는 것입니다.

 

우선 이러한 연예계의 불합리성이 보편화되어 있다면 정임의 갈등은 지극히 정상적인 반응입니다. 그러나 문제는 그렇다면 왜 제작진은 최현욱과 연예기획사를 그렇게 순수하게 그렸는가입니다. 사실 연예계의 불합리성이 보편화 되었다는 가정도 잘못된 것이지만 최현욱과 남정임을 현실감각이 전혀 없는 무균질의 인간으로 만들어 놓은 것도 잘못인 것입니다. 보도나 인터뷰 내용 하나 하나에 일희일비하는 남정임이 어떻게 가수 생활을 해 나갈 수 있으며, 또한 최현욱은 어떻게 이런 연예계 현실을 제대로 알려주지 않고 순수한 꿈만으로 가수가 될 것을 바랬는지 이해할 수가 없습니다. 아이들도 아니고 말이죠.
 


둘째로는 만약 이런 타락상이 존재하지 않거나 특수한 경우라면 왜 제작진은 이제 가수 생활을 시작하려는 정임에게 이런 경우를 당하게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사장인 최현욱이 버젓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기획실장이라는 사람이 정임에 대한 사적 이야기를 과장되게 언론에 흘리는 일은 개연성이 너무 떨어집니다. 최현욱은 연예기획사 사장이지만 정임을 프로젝트 가수로 육성을 시킨 존재가 아닙니다. 그가 (사랑하기 때문에) 정임의 꿈인 가수로 만들어 주고 싶었던 것입니다. 아무리 드라마라고 하지만 개연성은 있어야 하는 것입니다.





좋습니다. 이런저런 경우들을 다 받아들인다 해도 무엇보다도 정임의 태도가 가장 못마땅하고 납득하기가 어렵습니다. 정임은 어느 정도 인기를 누리고 있는 가수입니다. 그녀는 가요 프로그램에 출연을 할 것이고, 연예 프러그램에서 인터뷰도 할 것입니다. 자신에 대한 과장된 보도에 대해서 해명할 수 있는 기회는 얼마든지 있는 것입니다. 그것도 여유있게 “ 자신의 삶에 대해서 좀 과장되게 보도된 것 같다. 그다지 힘들게 살아온 것은 아니다.” 라고 하면서 웃어넘어가면 되는 것입니다. 다시 말하면 그녀의 인기가 높아지면 질수록 그녀 자신의 삶에 대해서 해명이나 잘못된 정보를 바로 잡을 수 있는 기회가 더욱 더 늘어 나는 것입니다. 그리고 현재라는 시간 속에서 최선을 다하면 되는 것입니다. 그것이 인기라는 프리미엄인 것입니다. 대중들도 이해를 해주게 되어 있습니다. 그야말로 자신이 적극적으로 대처하면 되는 것입니다. 그런데도 아직도 언론이나 대중의 속성을 잘 이해하지도 못한 체 징징거리고만 있으니 도대체 그녀는 무균질의 세상에서 바로 튀어나온 무균질의 인간이나 천사가 분명합니다. 아니면 20세기에서 날아왔거나 말입니다. 자신의 이야기를 할 수 있는 공간은 얼마든지 많습니다. 블로그, 홈페이지 등 다양하게 있지 않습니까. 그걸 모르는 것 같으니 20세기 운운한 것이지요.
 


바로 직전의 포스트에서 강조했지만 정임을 자유롭게 놓아두어야 합니다. 왜 자꾸만 태클을 걸어야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아니라면 차라리 전 남편 태호와의 결정적인 스캔들을 일으켜서 연예계를 떠나게 하든가 말입니다. 제발 정임과 태호의 재결합을 위해서 배를 산으로 가게 하지 말아주면 좋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