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빵' 은 무엇일까요? 이 빵은 아주 이상적일 것 같습니다. 이 세상 사람들을 모두 행복하게 해주는 빵이거나, 빵을 만드는 모든 사람들을 행복하게 하는 빵이라면 이건 너무나도 이상적이겠죠. 2차 경합에서 탁구가 만든 봉빵을 춘배 어른이 먹고 눈물을 흘리며 감동한 것처럼 행복을 느끼는 그런 빵일까요? 이런 빵이 어디엔가 있을까요? 그런데 팔봉 선생의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빵' 은 빵 그 자체보다도 그 비유적인 의미나 상징적인 의미로 쓰여질 가능성이 더 커 보입니다.


KBS 드라마 사진 캡처



탁구가 거성가로 들어갔는데요, 이 거성가에서 탁구가 이루게 될 일련의 과정이 마치 빵을 만드는 과정이 아닐까 여겨집니다. 밀가루 반죽을 하고, 그것을 발효시키고, 빵의 모양을 만들고, 마침내 빵을 굽는 과정이 거성가를 행복한 곳으로 만드는 과정으로 비교될 것 같습니다. 이 과정에서 신유경, 서인숙과 한승재, 그리고 구마준, 구일중, 김미순에 이르기까지 그 관계들이 어떻게 적절하게 배합이 되고 발효가 되면서 행복이라는 빵으로 구워져 나올지 무척이나 궁금합니다. 그렇다고 모든 사람들이 행복해지는 지루한 해피엔딩으로 끝나지는 말았으면 하는 생각입니다.


행복한 빵을 거성가의 행복에 비유를 했는데요, 재료들이 이리저리 반죽되는 것과 마찬가지로 탁구와 거성가 사람들의 관계를 통해 거성가의 행복이 결정될 것 같습니다. 탁구를 중심으로 살펴보도록 하죠.


1. 탁구와 유경의 관계
필자의 판단으로(언제나 틀리는 판단이지만) 유경은 마준의 여자가 될 것 같습니다. 이것은 가진자의 불행에 대한 동정이 가장 큰 동기가 되겠구요. 마준과는 거성가 복수의 공범 관계로 시작한 셈이지만 마준을 가까이에서 보면서 자신과 같은 마음 속 상처를 발견한 것 같습니다. 학창 시절 그녀가 변화시키지 못한 사회의 모순 대신에 악에 발을 담그고 있는 구마준을 변화시키는 역할을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또 한 사람 구일중의 부탁입니다. 유경은 구일중에게 인간적인 관심과 배려를 받았습니다. 거성이라는 큰 기업의 회장이 자신을 마준의 여자로 받아들이고 인정해주는 모습은 그녀에게는 큰 감동이지 아니지 싶습니다. 어린시절 친부로부터 갖은 폭행을 당하면 자란 신유경에게 구일중은 참 좋은 아버지의 모습으로 다가왔을 것입니다. 그기다가 마준이를 잘 부탁한다는 말까지 보태어지고 말입니다. 따라서 유경이 탁구와의 관계는 조금씩 소원해 지겠죠. 그러나 탁구는 이러한 유경의 변화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일 것 같습니다. 유경아 행복하다면 그것으로 되는 것이니까요.

KBS 드라마 사진 캡처

2. 탁구와 마준의 관계
이 둘의 관계는 가장 갈등을 불러일으키는 관계입니다. 탁구와 마준의 화해는 시청자로서 일반적으로 바라는 희망사항일 것입니다. 궁긍적으로 탁구와 마준의 화해야 말로 이 드라마의 의도와도 직결될 것 같구요. 그런데 4회만이 남은 상황에서 그러한 화해의 진전이 보이지 않고 오히려 갈등이 더 커져가고만 있습니다. 또 갈등을 예고하고 있는 듯 하구요. 그러다보니 이 둘의 화해가 과연 이루어질지 불투명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마준은 오히려 더욱 악마성을 드러내고 있구요.

이 둘의 관계에는 신유경이 게재되어 있어 신유경의 역할에 따라 갈등 양상에 변화가 올 것 같습니다. 즉, 신유경에 의해서 갈등이 더 커질 수도 있으며, 화해가 가능해 질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3.탁구와 서인숙, 한승재의 관계
탁구와 서인숙, 한승재와의 관계는 단순히 마준과의 관계와 같은 인간적인 갈등이 아니라 거성을 놓고 벌이는 사업상의 대충돌을 예고합니다. 거성을 지키려는 탁구와 거성을 빼앗으려는 서인숙, 한승재의 충돌 말입니다. 탁구에게는 복수의 의미도 있을 것입니다. 이들 사이에 마준이 어떤 입장을 보이게 되느냐에 따라 이 대결의 승부도 판가름 날 가능성이 큽니다. 필자 개인적으로는 탁구가 거성을 지키면서 그 모든 권리를 마준에게 주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고 있는데요. 워낙 엉터리 축측을 많이 했왔던 터라 참 조심스럽습니다. 그러나 탁구와 서인숙, 한승재의 대결이 죽느냐 사느냐의 살벌한 싸움이 되긴 하겠지만 탁구는 서인숙과 한승재를 용서해 주리라고 생각합니다. 단지 서인숙과 한승재는 탁구가 아닌 다른 인물들(김미순, 구일중)에 의해 단죄될 가능성이 클 것 같습니다. 또한 법적으로 처벌을 받게 되거나 그자신들 스스로 어떤 극적인 변화를 보여줄 것 같기도 하구요.  


이렇게 거성가로 들어간 탁구가 맺게 될 '관계들' 에 대해 살펴보았는데요, 이 관계들을 <세상에서 제일 행복한 빵> 이라는 관점에서 생각해 보면 어려운 과정에서 맛있는 빵이 만들어지듯이 그 관계들이 용서와 이해를 통해 행복한 관계로 발전해 나가지 않을까 싶습니다. 물론 범죄에 대한 단죄는 분명히 이루어져야만 하겠죠.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8.31 17: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하록킴 2010.08.31 17: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해 최고의 인기작! 구미호 여우누이던이 끝나서 김탁구에 더욱 주력하시겠네요 ㅎㅎ

  3. skagns 2010.08.31 1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유경은 마준의 여자가 되지 않을까 싶어요.
    탁구에게 유경은 애절하면서도 이루어질 수 없는 첫사랑...
    암튼 탁구와 마준의 앞으로 관계가 참 흥미롭더라구요.
    전 둘이 뭉쳐서 한승재와 서인숙을 상대하는 것도 생각해보았거든요. ㅎㅎ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시구요. ^^

  4. 건강정보 2010.08.31 2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탁구가 이제 얼마 안 있으면 끝나는군요
    탁구 끝나면 과연 수목드라마 승자는 누가 될지...ㅎㅎ

  5. 드자이너김군 2010.08.31 2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김탁구 재밋다고 다들 김탁구 이야기 인데.. 저는 하나도 스토리를 모른다는..ㅎㅎ

  6. 원영.. 2010.09.01 06: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탁구 이야기를 모르면 어디가서 대화가 안될 정도로 많이들 보더군요.
    저는 정말 가끔 보지만, 이렇게 핵심 줄거리를 얻어가니, 그래도 간신히 대화에 끼어들고 있습니다. ㅎㅎ

  7. killerich 2010.09.01 1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요즘 탁구가 대세^^..

  8. 아하라한 2010.09.01 14: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요즘 탁구 잼나게 보고 있는데...허억 오늘 하는 날이네요...
    연장방송 하면 않될려나 ㅋㅋ

  9. Claire。 2010.09.01 1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 안 있으면 끝나는데도 아직 갈등 구조는 해소되지 않았나보군요.
    너무 갑작스럽게, 허무하게 급 화해 모드가 되어도 김이 새던데..
    잘 마무리되었으면 좋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