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구일중은 뇌졸중으로 쓰러져 식물인간 상태로 누워있습니다. 그런데 이 구일중이 심상치가 않습니다. 마치 식물인간이 된 척하고 있는 느낌이 들기 때문입니다. 식물인간이 된 구일중이 병원에서 퇴원을 해서 집에 뉘어진 것부터가 이상합니다. 퇴원을 시킨 사람이 서인숙이니 사실 이 부분도 참 의심스러운 부분이며 심상치가 않습니다. 구일중이 누워있는 침대옆은 물론이고 방 어디에도 응급조치를 할 만한 의료기기 하나 없거든요. 아무튼 정황상 구일중이 쓰러져 누워있는 것이 꼭 구일중 자신의 쑈가 아닐까 하는 의혹이 큰데요, 마준이 침대에 누워있는 구일중에게 당신 운운하며 탁구를 철저하게 짓밟겠다는 말에 손을 껌지락거립니다. 또 박 변호사가 누워있는 구일중에게 마치 보고를 하는 듯한 말투하며, 그런 박변호사의 말을 듣고 살며시 눈을 뜨는 구일중하며 식물인간이 아니라 식물인간인 '척' 하는 것 같습니다.

 

KBS 드라마 사진 캡처


1.탁구의 인간성과 그 정직함에 대한 믿음

그러면 구일중은 왜 이런 자작극을 벌이는 것일까요. 사실 구일중이 이런 '쑈' 를 하는 것이 이해하기가 힘듭니다. 가장 개연성이 있는 것이 탁구의 경영능력 테스트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사실 탁구는 거성이라는 큰 기업을 경영 할 만한 능력을 갖추고 있지 않습니다. 테스트를 하나 마나이지요. 구일중이 너무나 믿고 있는 탁구이기에 자신이 자작극을 벌이면서 탁구의 일거수일투족을 모니터하면서 얼마든지 도와줄 수 있다는 판단을 했을까요? 탁구가 '탁구스러움' 으로 이사회에 참가하여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그 여부가 궁금한 이유입니다.


 

2.마준의 거성 경영에 대한 욕망 확인

둘째로는 구마준의 거성 경여에 대한 욕망을 확인하고자 합니다. 구일중은 자신이 식물인간이 되면서 경영이 불가능해질 때 과연 그 경영권을 놓고 누가 나서는지를 알아보고자 하는 것 같습니다. 특히 마준이가 거성 경영에 얼마나 적극적으로 나서는지도 확인하고자 하는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마준은 구일중에게 거성 경영에 대한 욕망을 공개적으로 드러낸 적이 없습니다. 오직 구일중의 관심과 인정만을 얻으려는 모습을 보여왔습니다. 아마도 구일중은 구마준의 거성 경영에 대한 본심을 알고 싶었는지 모르구요. 그런데 구일중이 식물인간이 된 상태에서 구마준의 탐욕은 한 순간에 드러납니다. 필자는 지금까지 스토리 전개를 통해 구마준이 구일중의 관심과 인정을 받는 것을 최고의 가치로 여기는 줄로만 알았습니다. 경영수업은 자림이에 비해서는 거의 전무하다고 할 수 있구요, 마준은 서인숙에게도 거성 경영에 대한 욕망을 드러내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구일중이 쓰러지자 홍여사가 죽은 현장에서 서인숙이 떨어뜨렸던 팔찌를 신유경에게 채워줍니다. 이것은 구마준이 서인숙에게 신유경을 인정해주기와 팔찌(서인숙의 과거의 범죄)를 교환하기를 강요합니다. 이건 정말 잘잘못을 떠나 자신의 어머니에 대한 패륜적인 행위이기도 합니다. 정말이지 구마준의 악마성은 끝간 데를 모를 지경입니다. 구일중은 이런 구마준을 모니터하고 있을 텐데요, 정말 슬픔을 느낄 것입니다.

KBS 드라마 사진 캡처
 

3.서인숙과 한승재의 탐욕과 악마성

구일중의 식물인간은 서인숙과 한승재에게는 거성을 삼킬 수 있는 참 큰 호기입니다. 이들은 본격적으로 악의 마수를 드러내놓으면서, 거성을 놓고 탁구와 혈투를 벌일 것입니다. 이사회에서 거성의 경영 대리인의 지위에 대해 탁구를 선택할지 구마준을 선택할지 호기심을 자아냅니다. 이 과정에서 서인숙과 한승재는 마준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으리라 생각됩니다. 앞서 언급했지만, 서인숙의 경우는 마준에 의해 팔찌로 협박을 받은 상태이기 때문에 운신의 폭이 많이 좁아졌습니다. 꼼짝없이 신유경을 며느리로 들여야 할 상황입니다. 그러나 서인숙은 마준을 위해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입니다.


*

구일중이 자작극을 벌이는 이유를 몇 가지 살펴보았는데요, 순전히 필자의 생각일 뿐입니다. 처음에는 구일중이 쓰러진 것이 맞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조금씩 나아져서 드디어는 자신이 자작극을 벌여보자는 생각을 했을지 모릅니다. 팔봉 선생이 돌아가시면서 남긴 3차 경합의 주제가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빵> 입니다. 팔봉 선생이 쓴 족자의 내용처럼 탁구는 가장 행복한 빵을 만들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