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호-여우누이뎐>이 끝났습니다. 이제는 구산댁의 매력적인 모습과 구미호로 변신한 모습을 볼 수 없어서 조금 아쉽기도 합니다. 하기야, 이별을 고해야 하는 모든 것들이 다 그렇긴 합니다. 여우누이뎐은 스토리를 만들어가는 주요 관계들이 주로 구미호와 인간간의 관계로 이루어져 있어 인간과 인간의 관계를 중심으로 이끌어가는 타 드라마의 성격과는 달리 민담이나 우화적인 성격을 갖습니다. 인간과 동물, 좀 더 나아가 인간과 자연의 관계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줍니다. 이것을 좀 더 일반화하면 인간과 인간 외적 존재와의 관계로 살펴볼 수 있습니다. 관계의 확장이라는 측면에서 의미있는 시도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실 인간은 인간 자신들과의 관계 갈등조차도 해소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인간과 인간 외적인 존재와의 관계를 생각한다는 것은 좀 허황된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당장 자신에게 불이 났는데 파티를 흥청망청 열고 있는 꼴입니다. 마치 영화 <타워링>에서의 인간들처럼 말입니다.

KBS 캡처화면



인간은 일방적으로 자신 외적인 존재들에게 관계를 강요하여 부작용을 일으키고 있습니다.인간중심주의의 소산입니다. 대표적으로 인간의 개발주의가 그것입니다. 개발이란 다른 말로 하면 일방적인 관계를 의미합니다. 폭력에 가깝습니다. 만약 이러한 관계가 지속된다면 인간의 생존도 보장 받기 힘들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와 관련하여 만신의 몹쓸병은 큰 의미가 있습니다. 만신의 몹쓸병은 다양한 의미로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사악한 인간의 간을 먹으며 죽지 못해 살아가야 하는 그런 병은 도대체 무슨 병일까요? 그것도 600년 동안이나 그 병에 걸려 고통스럽게 살아 온 것입니다. 여우누이뎐의 시대적인 배경을 아무리 길게 잡아도 1400년대라고 할 때 그 때로부터 600년이라고 하면 800년대, 즉 9세기쯤 됩니다. 그 때 걸린 몹쓸병이 도대체 무엇일지 필자로서는 도저히 짐작키 어렵습니다.


KBS 캡처화면


다만 이 몹쓸병을 우리가 살고 있는 현재의 관점에서 보면 다양한 의미를 가질 수 있습니다. 이 몹쓸병은 시대적인 틀에 갇혀진 어떤 특정한 육체적인 질병이라기보다는 <여우누이뎐>이라는 드라마가 갖는 현재적 의미와 맥을 같이 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600년 동안 사악한 인간들의 간을 파먹으면서 죽지 못해 살아올 수밖에 없었던 만신은 인간의 비극적인 본성과 역사를 상징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사실 만신은 가슴 아픈 존재입니다. 몹쓸병이라는 것이 만신이 걸리고 싶어서 걸린 것은 아닐 것입니다. 아무리 만신이 나쁜 인간이었고 그 벌로 몹쓸병에 걸렸다고 가정한다고 해도, 600년 동안이나 인간의 간을 파먹어야 한다는 것은 너무 가혹합니다.


아무튼 만신으로 상징되는 인간의 '몹쓸병' 은 인간의 역사에서 수많은 비극을 만들어 내었고 또 만들고 있습니다. 구산댁은 만신을 죽이지 않았습니다. 만신에게는 죽지 못해 살아가야 하는 형벌이 가장 고통스럽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우리 인간은 우리 속의 몹쓸병, 즉 만신을 죽여야만 합니다. 인간이 야만에서 문명으로 꽃을 피워 온 것처럼 그 발전을 여전히 신뢰합니다. 우리 속의 몹쓸병을 죽이는 일, 인간인 우리에게 주어진 가장 가치 있는 일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전 글 다시 올립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마른 장작 2010.08.29 15: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여우누이뎐은 보지 못하고 친구님들의 리뷰를 통해서만 대충 보았는데..
    이 만신의 정체가 영 확실히 밝혀진 면이 없어서 다들 아쉬워했죠.
    인간의 몹쓸병과 결부시키셨군요? ^^

    • 걸어서 하늘까지 2010.08.29 2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드라마 내용에 구미호의 입으로 '몹쓸병' 이란 말이 나오죠^^ 만신의 정체는 정말 용두사미로 끝난 격이지만 그래도 열려있는 편이라 상징이나 의미가 풍부한 편인 것 같아요^^

  2. 탐진강 2010.08.29 17: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신이 좀 어이없이 끝난 캐릭터가 되었지요..

  3. 화이트헤드 2010.08.29 2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작진은 만신을 '인간'이라고 했으니, 몹쓸병은 인간이 감내해야하는 고통 정도로 해석할 수 있지 않을까요?...짧은 소견이었습니다.

  4. 꽁보리밥 2010.08.29 2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우누이뎐 완전히 끝이 난건가요?
    마지막이라도 보고 싶었는데....ㅠㅠ

  5. 자유여행가 2010.08.29 2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 휴 몇주 못 봤더니만 끝이 나버렸군요
    재방송이라도 받아 봐야 겠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