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탁구의 가장 강력한 라이벌이자 애증의 관계인 구마준은 예상과는 달리 참 많은 동정을 받고 있습니다. 탁구의 한 켠에서 마치 탁구의 그림자처럼 슬픈 눈동자, 분노의 눈동자를 보여주는 구마준의 존재에 대해서 이해하고 아량을 베풀고자 하는 듯도 합니다. 구마준은 구일중과 서인숙의 애정 없는 결혼생활, 서인숙과 한승재의 불륜의 희생자로 받아들이기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즉, 마준의 '불행했던' 어린 시절의 정신적인 트라우마야말로 현재의 구마준의 내외적인 심리상태와 언행을 특징짓은 근원이라고 느끼기 때문입니다. 그 근원이 사라지지 않고서는 구마준의 트라우마는 지속될 수밖에 없어 보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동정적이 아니라 좀 더 객관적으로 구마준을 관찰해 보면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모습이 드러납니다. 아무리 어린 시절의 정신적인 트라우마가 깊다고 하더라도 그것만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부분이 있다는 것입니다. 극단적인 예가 되겠지만, 사회에 물의를 일으킨 사이코패스의 경우 꼭 어린 시절의 정신적인 트라우마 만으로 설명되지 않습니다. 살인자도 마찬가지입니다. 어린시절의 정신적인 트라우마가 성인이 된 이후의 성격과 행동을 전적으로 규제한다면 환경도, 교육도, 자기 성찰도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 것입니다.


이러한 상황이고 보면 구마준이 팔봉선생의 문하에 들어온 것이 무슨 의미가 있는지도 회의가 들 뿐입니다. 팔봉빵집에서 무엇을 배울지도 의심스럽기만 합니다. 팔봉 선생의 문하에서 2년 동안을 보내면서도 전혀 변화의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미 말했듯이 구마준에게는 도대체가 교육이 필요 없는 것일까요. 과연 이런 인간을 우리는 어떻게 정상적인 인간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그저 구일중을 원망하면서 서인숙과 한승재를 저주하면서 그렇게 살아야 하는 것입니까? 또한 못난 자격지심에 김탁구에 대한 질투를 평생 멍에로 살아야 할까요? 신유경에 하는 악마같은 복수의 유혹이야 말로 참으로 못난 짓입니다.


구마준의 어린 시절의 트라우마를 이해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지만 14년이 지난 지금까지 조금도 변하지 않은 모습만을 보여주고 있는 것은 이해하기가 힘듭니다. 적어도 그가 생각하는 인간이라면 그 트라우마를 깨려는 노력을 조금이라도 해야 하는 것입니다. 구일중이 그에게 관심을 보여주기만을 기다리는 것은 감나무 아래에서 감이 떨어지기를 기다리는 것과 같습니다. 자신의 진짜 아버지가 한승재라는 사실을 알면서도 구일중의 관심을 독차지하려는 욕심은 또 무엇인지 모르겠습니다. 정말 자기 성찰이라고는 조금도 없는 인간입니다. 자신의 운명을 자신이 개척하지 못한데 마치 이유기를 두려워하는 못난 아이처럼 구일중에게 정신적인 탯줄을 이으려고만 합니다.




자신의 누이들인 구자림과 구자경을 보십시오. 그녀들도 아버지 구일중으로부터 그다지 관심을 받지 못합니다. 남아선호로 구마준에 비해서 홀대를 받아왔고 지금도 받고 있습니다. 자경의 경우는 경영 수업을 받고 싶어 하며 직접 경영을 해보려는 야심도 있습니다. 그러나 서인숙에게는 오직 마준이 밖에 없습니다. 구일중이 구마준만을 특히 미워하는 것도 아닙니다. 그러나 자림과 자경은 구마준처럼 자격지심에 휩싸여 김탁구를 증오하며 경쟁심만을 고취시키지는 않습니다. 솔직히 물질적인 풍요를 누리면서 부러울 것이 없이 자라온 그들이 아닙니까? 구마준은 누릴 것 다 누리면서 살아왔다고 할 수 있습니다. 물론 구마준에게는 거성식품의 후계자가 되어야 하는데 구일중이 관심을 갖는 탁구의 존재가 위기감으로 다가 올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적어도 구마준은 김탁구보다는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미우나 고우나 아버지 구일중과 어머니 서인숙이 있습니다. 또 한승재도 있습니다


이런 구마준이 왜 자신의 아버지만 목숨을 걸고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너무나도 유치하고 유아적인 행동만을 보입니다. 인정은 보여주기 위해서 있는 것이 아닙니다. 노력하고 진실을 내보이면 자연스럽게 인정을 받게 되는 것입니다. 알게 모르게 진실이 와닿는 것입니다. 14년이란 긴 시간 동안 그저 아버지의 인정을 받기 위해서 살아왔다는 것은 정상적인 정신을 가진 청년의 행동이 아닙니다. 이러니 그 화살이 구일중에게로 쏠리는 것입니다.


구마준, 지금이라도 자신이 스스로 옭아매어 온 틀을 좀 깨고 나오면 좋겠습니다. 아무런 변화도 없이 유치하고 유아적인 정신 상태에서 아버지 구일중만 원망하고 서인숙과 한승재를 증오하며, 김탁구를 질투하며 그렇게 살아야 할까요? 구마준이 깨어나게 되면 참 여럿 사람들 살리게 될 것입니다. 특히 자신의 아버지 구일중을 포함해서 말이죠.


이미지 출처: http://www.kbs.co.kr/drama/takku/media/photo/index.html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머니뭐니 2010.08.12 14: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탁구를 처음 부터 시청하지 못해서...
    어제 저는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를 봤습니다^^;
    신민아 보는 눈에 즐거움으로 드라마를 본것 같네요ㅎㅎ

  2. 2010.08.12 15: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KEN☆ 2010.08.12 15: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정이 없는 게 맞겠지요. 이제 오늘하면 10회밖에 안 남았는데, 갈수록 흥미진진해지고 있어요. 구일중은 아마도 다 알고 있지만 모른 척 하는 거라고 생각되는데... 맞겠지요? ㅎㅎ

  4. 2010.08.12 16: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2010.08.12 16: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모과 2010.08.12 16: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정부가 알고 있으면 구회장도 알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7. 빛무리~ 2010.08.12 16: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일중이 마준이한테 애정을 갖고 있다는 사실을 증명하는 내용일 줄 알고 열심히 읽었는데, 마준이에 대한 비판이 주된 내용이네요..^^ 그래도 잘 읽었습니다.
    마준이가 매우 성장이 느리긴 하지만, 좋은 스승 밑에서는 그래도 약간씩 발전을 해 나갔었지요. 탁구와 어깨동무를 하고, 탁구에게 재료를 나눠주며 쑥스러워하던 모습... 기억하시지요? 별 것 아니지만, 마준이 같은 녀석에게는 엄청난 발전이었던 겁니다.

    그런데... 구일중을 만나고... "너를 어떻게 용서해야 할지 모르겠구나" 라는 말을 듣고... 자기를 벌레 보듯 하는 눈빛을 아버지에게서 받고는, 간신히 치유되어 가던 상처가 곪아 터지면서 그 모든 성장이 제자리로 돌아간 거예요.

    뭐 하여튼 제 생각은 그렇습니다...^^ 좀전에 파비님도 제 의견에 반대하는 글을 쓰셨는데, 주된 내용은 구일중이 잘했다는 것이 아니라 마준이가 잘못했다는 내용이더라구요 ㅎㅎ 사실 그건 그거고 이건 이건데 말이죠..^^

    아, 그리고 구일중이 마준이 출생의 비밀을 몰랐다면, 자경이나 자림이와 비슷하게, 그냥 무뚝뚝하게 대했겠지만, 그 비밀을 알고 있었다면 딸들을 대하는 태도와는 본질적으로 달랐을 겁니다. 방송에 드러난 모습만도 오싹한데, 그 이면에서는 더욱 차갑게 대하며 혐오감을 은연중에 드러냈을 거예요. 게다가 마준이는 당당하고 거리낄 것 없는 자경, 자림과는 달리 출생의 트라우마까지 갖고 있지요. 딸들의 입장과 단순 비교할 수는 없습니다..^^

    • 걸어서 하늘까지 2010.08.12 1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네요, 일중을 만나면서 반발심이 강해진 것 같네요. 시기적으로 아쉬움이 있는 것 같아요~~
      마준의 정신적인 트라우마가 정말 극복하기 힘들다는 것은 이해가 가지만 그래도 탁구 또한 삶의 고생이 만만찮은았거든요. 마준이 너무 자기중심적으로만 생각하는 것을 고친다면 구일중과의 소통도 조금씩 되어 나갈 텐데 말이죠. 서로 평행선을 달리는 이들의 관계가 참 안타갑습니다.

  8. 노지 2010.08.12 1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9. 정조준 2010.08.12 20: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준이의 궁극 목적도 거성그룹의 후계자가 아니겠습니까? 그것을 이루기 위해 아버지의 인정이 필요한 것이구요. 아버지가 가진 모든 것을 얻기 위해 필요한 조건들. 지 에미와 똑같지요. 욕심, 탐욕이 가득한게.


    실은, 극중, 마준이나 그 일당들의 惡態가 염려스럽기보다(물론 분명히 문제이지만), 그들을 변호하는 일반 시청자들의 시각이 훨씬 문제로 보입니다.

    구일중을 문제의 원인으로 보는 건 맞지만,
    그렇다고 해서 악을 더 지독한 악으로 갚는 것을 정당하다고 할 수 없지요.

    악을 악으로 갚는 게 아니라,
    악을 선으로 갚는 것.
    그 역할을 지금 드라마에선 김탁구가 하고 있는데,
    마준이 일당들에겐 왜 그 일이 되지 않는 건가요?

    • 걸어서 하늘까지 2010.08.12 2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준은 알게 모르게 서인숙과 한승재의 성격을 유전적으로 타고난 것 같습니다. 그가 거부하는 서인숙과 한승재지만, 자신 또한 그들을 닮아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정말 증오만 가득찬 있는데요, 팔봉 빵집이 마준에게 의미있게 다가와 주면 좋겠네요^^

  10. 꽁냥 2010.08.12 2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주는 아니더라도 가끔 탁구를 보고있어요.ㅎㅎㅎ
    구마준의 캐릭터는 비호감 캐릭터예요.ㅠㅠ

  11. Claire。 2010.08.13 05: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이 있는 사람이라면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겠지만,
    드라마의 대결구도를 위해 희생된 것 같네요.
    가끔 이 드라마를 보아도 지나치게 삐뚤어졌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아.. 어제 채널 돌리다가 구미호를 봤는데 손발이 오그라드는 유치함에 치를 떨면서도 보고 있었어요 ㅎㅎ

  12. SHW 2010.08.13 09: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승기 연기가.. 흠.... 변화가없스니 이거원

  13. qumin 2010.08.13 1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준의 비뚤어진 성장이 배 다른 형 탁구에 의해서 정상적인 인간상으로 바껴 가고, 이어서 이 두 아들의 옳은 인간상에 의해 어른들의 불협화음도 좋아지고, 위기에 처한 거성에도 좋은 영향력을 주면서 드라마가 맺어졌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