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는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빵의 정체에 대해 두 번 포스트(제빵왕 김탁구,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빵의 정체는?김탁구,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빵의 정체는?[2])를 올렸습니다. 이 두 번의 포스트들에서 핵심적인 내용은 재미있는 빵의 정체가 <중요한 것이 빠진 상황에서도 여유를 가지고 재미있게 빵을 만들때 재미있는 빵이 탄생 할 수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중요한 것은 물론 이스트와 밀가루입니다. 물론 이스트와 밀가루는 좀 더 추상적인 다른 것으로 확대해서 생각해 볼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20회를 보면서 불현듯 재미있는 빵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보게 되었는데요, 탁구는 너무나도 재미없는 상황에 처해 있다는 것입니다. 탁구는 마준이 초대한 식사 자리에서 현실에 대한 슬픈 마음으로 팔봉빵집의 제빵실로 돌아옵니다. 그곳에서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빵' 이라는 2차 경합의 과제가 적힌 족자를 보면서 말합니다. 


   "근데 하나도 재미가 없네요. 어쩌죠, 스승님."       


지금 가장 삶이 재미없는 존재는 누구일까요? 유경일까요? 마준일까요? 필자는 누구보다도 바로 김탁구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구마준 보다도, 신유경보다도 김탁구야 말로 삶이 참 재미없을 것입니다. 사실 신유경도 구마준도 내적 갈등이나 고통이 심합니다. 그러나 자존심과 자격지심이 내적 강등과 고통을 제어하지 못하는 것으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사치스러운 갈등이요 고뇌라고 하기는 그렇지만 '성격상의 결함' 이나 '어린 시절의 상처' 가 그 갈등과 고통의 실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러나 탁구의 경우는 다릅니다. 성격상의 결함이나 어린 시절의 상처가 아닙니다. 탁구는 모든 어려운 상황을 단순하게 받아들입니다. 운명이라는 것을 자신의 내면속에서가 아니라 자신의 외부로 떼어놓으려는 긍정적인 마인드를 가지고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진실하게 살아가려고 합니다. 진실의 힘을 믿고 있습니다.


항상 하는 생각이지만 탁구가 자신의 처지에 대해 극단적인 생각을 하지 않는 것만으로 참으로 대견스러울 정도입니다. 오히려 언제나 모든 상황을 긍정적으로 바라봅니다. 서인숙, 한승재는 물론이고, 조진구, 고재복에 대해서도 말입니다. 마찬가지로 유경과 마준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바라보게 될 것입니다. 진심으로 행복을 빌어 줄 것입니다. 탁구를 보면 긍정과 진실의 힘이 얼마나 강한지를 알게 됩니다. 어떤 상황에 빠져 헤어나오지 못하고 허우적거리기 보다는 자기 삶의 한 부분으로 받아들입니다. 피할 수 없으면 즐겨라 정도는 아니지만 내버려 두어라 정도는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언젠가 팔봉선생이 한 말 그대로입니다. 정확치는 않지만 "빵이 숙성할 때가지 그냥 지켜보면 된다." 는 말 말입니다.  




아무튼 현재의 탁구의 상황은 힘듭니다. 삶이 재미가 없다는 말과 재미있는 빵이란 말이 묘한 대조를 이루는 듯 했습니다. 그리고 '재미있는 빵' 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보게 만들었습니다.


탁구는 제빵실에서 밤을 새우고 고열에 제빵실 바닥으로 쓰러진 듯 합니다. 아침에 제빵실에서 모두 점호를 하는 과정에서 양미순이 쓰러져 있는 탁구를 발견합니다. 엄청난 고열에 몸살입니다. 경합으로 피곤한 상태에서 마준과 유경, 서인숙을 만나면서 받았던 충격이 더해서 쓰러진 것 같았습니다. 정말 탁구의 입장에서 첫사랑 유경을 잃는다는 것은 참을 수 없는 아픔인 것입니다. 그기다 자신의 동생인 마준에게 첫사랑을 빼앗긴다는 것도 너무나 큰 아픔입니다. 그런데 빵이 숙성하듯이 탁구는 잠시 아픔 앓이를 하다 훌훌 털고 일어날 것입니다. 복수나 자기 의지를 무리하게 강요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바로 이것이 탁구의 힘입니다. 진실의 힘입니다.  


사실 이렇게 우울한 시기에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빵을 만들기는 정말 어울리지 않는 과제입니다. 그런데 따지고 보면 탁구에게는 그 어느 때보다 어울립니다. 탁구에게 '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빵 만들기' 는 깊은 슬픔과 아픔과 우울과 고뇌를 극복하고 잊을 수 있는 수단이 될 수 있다고 봅니다. 아마도 탁구는 몇 일간 자신의 삶에서 가장 힘든 시기를 보낼 지도 모릅니다. 그리고 자신이 처한 운명을 조용히 받아들이고자 할 것입니다. 재미있는 빵은 바로 이 운명을 진실하게 받아들이는 자신의 모습인  아닐까 합니다. 이스트나 밀가루가 빠졌지만 빵이 만들어 지듯, 신유경이 빠진 김탁구도 보다 성숙한 존재가 되리라 믿습니다. 삶이 운명이 참 재미있다고 훌훌 털고 일어날 탁구가 바로 그 재미있는 빵의 참 맛이 아닐까요? 



이미지 출처: http://www.kbs.co.kr/drama/takku/media/photo/index.html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노지 2010.08.13 0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본 마지막의 구마준의 모습이 떠오르는 군요. ' 안되! ' ....
    정말이지 다음화가 어떻게 죌 지 .. 너무나 기대가 됩니다.

  2. 마른 장작 2010.08.13 09: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습니다. 결국 사람이 먹는 빵이니. 사람의 마음에 달려있을 겁니다.^^
    어떻게든 모든 역경을 이겨내고 말이죠.

  3. pennpenn 2010.08.13 0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석을 참 잘 하셨습니다.
    탁구 , 화이팅~~

  4. 2010.08.13 09: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둔필승총 2010.08.13 1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파이팅입니다.^^

  6. 티비의 세상구경 2010.08.13 1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10시만 넘으면 잠이들어버려서~
    드라마를 잘 챙겨보지를 못하고 있네요~
    리뷰글 잘 보고 갑니다. ^^

  7. Phoebe Chung 2010.08.13 1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해석 하셨네요.
    재밌는 빵 하나 트랙 걸고가요.ㅎㅎㅎ

  8. 인디아나밥스 2010.08.13 1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어머니도 김탁구 본방사수 팬이십니다.^^
    전 드라마는 잘 보지 않지만 빵은 정말 좋합니다.ㅋㅋ

  9. Yujin 2010.08.13 1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빵드리마가 한국을 뒤흔드나 봐요^^

  10. 꽃기린 2010.08.13 12: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재미있어요...
    글 잘 보았습니다.

  11. 곰보빵 2010.08.13 14: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이 참 잼있습니다. 좋은 글 감솨

  12. 소소한 일상1 2010.08.13 16: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탁구 잘못되지는 않겟지요. 참 듬직하고 예쁜 녀석이에요.ㅎㅎ

    블로그님 댓글들 모두 감사합니다. 요며칠 이승기드라마까지 너무 욕심을 냇나봐요. 조금 지친 상태라 답글도 못달았습니다. 죄송하고 감사합니다.^^

  13. 원영.. 2010.08.13 1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느끼지만, 드라마 속의 메세지를 이렇게 멋드러지게 해석하고 읽어내시는 건 참 부럽습니다..^^

  14. 열무 2010.08.14 0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러다 탁구랑 미숙이랑 같이 파리바게트 CF찍겠어요 ㅋㅋㅋ

  15. 백전백승 2010.08.14 1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용은 보지 않으렵니다. 내일이나 다음에 재방송을 봐야 하거든요. 10시 이후에는 컴퓨터를 쳐서요.

  16. 미스터브랜드 2010.08.14 2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탁구가 후각과 미각을 잃게 될까요..아님 바로
    치료가 될 수도 있구요...잘 보고 갑니다.

  17. 유머나라 2010.08.15 1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더 이상 착한 사람이 피해를 당하지 않는 세상이 되었으면 좋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