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해 주세요> 12회는 안정적이고 조화로운 인간 관계를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갈등들이 동시 다발적으로 발생한 회였다. 이러한 갈등들은 주로 부부들이나 연인 사이에서 일어나는 것이라 결혼, 배우자, 사랑, 불륜 같은 것에 대한 혼란스러운 감정을 초래했다. 도대체 결혼이라 무엇인가? 갈등을 초래한다면 왜 결혼을 하는 것일까? 하는 질문들도 떠올랐다.




김종대 - 오순옥-송인선, 태호- 정임-서영, 강호-다혜 의 인간 관계들을 보면서 결혼은 왜 했는지, 또 하려고 하는지에 대한 혼란스러운 감정을 느낄 정도였다. 부부라는 틀을 부단하게 벗어나려는 김종대, 김태호의 모습을 보면서 결혼과 아내, 그리고 가족에 대한 그들의 심리적인 동인을 나름대로 헤아려보려고 노력했다.
무엇이 그들을 일탈케하는가? 의 질문은 유부남(유부녀)에게는 보편적으로 할 수 있는 질문이다. 이 세상에 일탈을 꿈꾸어 보지 않은 인간들은 없기 때문이다. 비록 마음속으로 만이라도 말이다. 도대체 결혼에 대한 무슨 불만 때문일까? 아니면 아내나 남편에 대한 불만 때문일까? 이도 아니면 어떤 이유 때문일까?


세상은 수학 공식처럼 단순하지 않다. 이 말은 인간의 감정이 복잡하다는 말과 같다. 인간이 불변하는 진리, 흔들리지 않는 신념을 추구하는 것은 일종의 보상 심리라고 할 수 있다. 인간은 죽 끓듯이 변화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그들의 감정만을 존중해 주어야 한다는 말인가?


아니다. 인간이 불변하는 진리, 흔들림 없는 신념을 추구하듯이 결혼을 하며 사랑을 맹세했던 아내(남편)에 대한 불변성을 추구해야한다고 본다. 아내(남편)가 진리라는 말이 아니다. 또한 신념이라고 주장하려는 것이 아니다. 감정의 변덕스러움에 대해 적어도 인간이 추구해야할 불변하는 것들의 항목에는 포함시켜야 한다는 것이다. 아내(남편), 가족, 자식이라는 이러한 존재들은 처음 부여한 가치를 지속적으로 부여해야할 의무와 책임이 있다고 본다. 변덕스러운 감정에 대항하여 의도적인 냉정함과 초심의 생각을 다잡아야 한다고 본다. 인간이 그저 유혹에 넘어가기만 한다면 과연 이 세상에 결혼이란 사회적인 제도가 필요할 이유가 있을까? 결혼이란 그저 위선에 불과하 것이다.


우리사회에 불륜이라는 말이 범람하고 있다. 애인이라는 말도 일상적으로 내뱉고 있다. 권위적인 존재의 행동을 우리 행동의 정당성의 기준으로 삼고자 하는 경우가 많다. 빌 클린튼과 르윈스키와의 성추문이나 타이거 우즈의 불륜등이 그런 것이다. 그런 사례들은 수도 없이 많다. '저들도 그런데 뭘' 이라는 식으로 자신들을 합리화시킨다. 하지만 이러한 태도는 잘못되었다고 본다. 적어도 변화지 않아야 하는 것에 대한 추구는 해야 한다.


삶의 일회성이란 것도 그렇다. 한 번 밖에 살 수 없는 삶이기에 모든 경험을 다 해보고자 한다. 해도 후회, 안 해도 후회하는 것이라면 해보고 후회하는 것이 낫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그럴까? 누구도 알 수 없는 일이다.


아무튼 한가지만은 분명히 하자. 아내(남편), 가족, 자식에 대해서만큼은 불변하는 가치의 범주에 포함시키자. 그리고 변화하는 감정에 대해 의도적인 냉정함으로 맞서자. 김종대나 김태호가 자신이 감정을 의도적으로 극복할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이것이 <결혼해 주세요>가 막장 불륜을 해결할 수 있는 한 밥법이 아닐까 한다. 이거 참, <결혼해 주세요> 12회를 보면서 느낀 점이다.

첫번째사진: http://search.daum.net/search?w=news&req=tab&q=%B0%E1%C8%A5%C7%D8+%C1%D6%BC%BC%BF%E4&req=tab&viewio=i&repno=0&period=0&relQ=&n=10&p=1
두번째 사진: http://www.newsen.com/news_view.php?uid=201007231331031001
세번째사진:  http://www.epochtimes.co.kr/news/view.html?section=111&category=117&no=107019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7.26 08: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killerich 2010.07.26 0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로운 자극을 원하는 걸까요^^?..
    다른곳에서도 얼마든지 얻을 수 있는데^^..
    이상하게 본능에 충실한 분들이.. 많죠-,.-a

    행복한 한 주 시작하세요^^..

  3. 카타리나^^ 2010.07.26 1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걸 아주 어린 꼬맹이가 열렬히 보고 있는 ㅡㅡ;;

    훔...이해는 하면서 보는건지 모르겠어요

  4. 머니뭐니 2010.07.26 1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죄송합니다. 사진만 눈에 들어오네요ㅠ
    어릴때는 전혀 신경쓰지 않은것이데
    "요즘 애인없는 사람이 어디있어"라는 말이 종종 들리네요.흠

  5. 쿠쿠양 2010.07.26 1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요즘은 공공연히 애인을 만든다고 하더라구요...
    결혼이라는 틀이 무슨 의미일까 고민하게 만드는 요즘이라는..

  6. 팰콘스케치 2010.07.26 1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영복 사진 대박이네요~!
    눈에 확 들어와요^^*

  7. 마른 장작 2010.07.26 21: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걸어서 하늘까지님^^ 옳은 말씀입니다.^^

  8. 악랄가츠 2010.07.26 2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번째 수영복 사진만......
    자꾸 아른거리네요! ㄷㄷㄷ
    저 분이 이태임양인가요?
    처음보는 분인데......
    어쩜 제 스타일이예요! 하하하;;;

  9. 끝없는 수다 2010.07.26 2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저도 악랄가츠님처럼 윗 사진이 인상깊게... 확실히 막장의 요소는 가진 듯 한~~

  10. 하록킴 2010.07.27 0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든 시청자들이 하자 시켜라!라고 하면 되지 않을까요... ㅡ.ㅡ;
    하지만,시청자들은 은근 막장을 원하고 있다...;;

  11. 루나티크 2010.07.27 0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든 드라마가 거기서 거기로 되어가고 있고 차별화를 찾는다는 것이 이런것으로 흘러가네요 시끄럽게 만들어 관심을끌려는 .. 저날 방송된 분량은 가족들 눈살을 절로 찌푸리게 하더군요

  12. 백전백승 2010.07.27 1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라마에 말도 안되는 이야기로 마꾸 꼬여넣는 것 처럼 블로그 수입도 말도 안되게 공개하는 경우도 자주 보는데 요즘에는 막장 드라마가 많아서 안 보게 되는 것 같아요.

  13. 불탄 2010.07.28 0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나 TV를 통해 불륜이 판을 치니 이젠 누구 아내가, 누구 남편이 바람폈다더라 라는 얘기를 들어도 무감각해지네요. ㅠ.ㅍ

  14. 지후니74 2010.07.28 0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드라마들은 주체할 수 없을 정도로 갈등구조를 만들어 놓았다가 결말에 가면 너무나 허무하게 해결해 버리고 말지요. 풀어가는 과정이 우연의 연속이고 작위적인 경우가 많습니다. 이 드라마도 이렇게 저렇게 시청율 추이를 봐가면서 시간을 끌다가 단번에 마무리짓겠지요.~~~ ^^

  15. 걸어서 하늘까지 2010.07.28 0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럴 가능성이 높을 것 같습니다. 이 드라마의 시작이 코믹해서 가족드라마로서 괜찮겠다 싶었는데 자구 이상쪽으로 흘러가는 군요~~^^

  16. 버섯공주 2010.07.28 0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족에 대해서는 불변하는 가치의 범주에 포함시키자는 말씀에 심히 공감하고 또 공감합니다.

  17. 옥이(김진옥) 2010.07.28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아쉬워요....불륜은 정말 싫어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18. 새라새 2010.07.28 1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는 가족드라마 좀 ...... 어케 아되겠니 작가님들아...
    복수, 불륜, 이해안가는 스토리 전개 넘 실증 난답니다..
    그래도 보긴본다는 ㅎㅎㅎㅎ

    정말 오랜만에 댓글 다네요..
    연예리뷰는 잘몰라 다음뷰로 들어와 댓글보단 눈팅만 하는데
    오늘은 직접 제 블로그 링크로 직접 와서 흔적 남기고 갑니다^^
    항상 좋은글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