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의 역할에 대해 연기자들은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을까? 자기에게 주어진 역할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생각이겠지만 때로은 역할에 대해 부담스러움을 느끼는 경우도 있을 것이다. 특히 남녀간의 이성적인 관계가 부담스럽지 않을까 싶다.  리얼하게 연기하면 할수록 부담감이 커지는 역할이 바로 그런 역할일 것이다.


드라마 <결혼해 주세요>에서 대학교수 김태호의 후배이자 아나운서로 열연하고 있는 이태임이 이런 부담감을 털어놓았다. 극중 윤서영 역을 맡고 있는 이태임은 김태호에게 호감을 가지고 아주 노골적으로(?) 들이대면서 막장 불륜의 질책과 비난을 한 몸에 받고 있는데 이런 역할에 대해 부담스러움을 느낄 수 밖에 없을 것이다. 이런 인상이 고정된 이미지를 심어주는 것도 부담스러울 것이다.






필자도 윤서영의 행동이 단순히 갈등을 만들기 위한 존재인 것에 불만스럽다. 처음 드라마가 시작될 때는 <수상한 삼형제>의 불륜 막장 코드와는 달리 코믹한 가족드라마를 기대했고 1, 2회에서 (강호와 다혜의 베드신을 제외하고) 그런 기대를 충족시켜 주는 듯 했다. 이러한 기대의 연장 선상에서 대학교수가 된 태호가 패셔너블하고 교양있는  아나운서 윤서영을 정임의 롤모델 같은 존재(?)로  강조하면서 아내 정임과 티격태격 거리는 모습을 코믹하게 그려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었다. 그런데 이  정도가 아니라  윤서영이 끈적하게 태호에게 들러붙기 시작하고 태호 또한 서영에게 정신을 차리지 못하는 장면들을 보면서 "이런 또 불륜이냐!" 는 볼멘 소리가 터져나왔다.
 


처녀 총각인 강호와 다혜의 한 순간의 실수와 그로 인한 갈등과는 달리 유부남인 태호와 그에게 접근하는 윤서영의 불륜같은 장면들은 마냥 들이대는 서영과 모질지 못한 태호를 싸잡아 비난하기에 충분했다. 처녀 총각과는 달리 그들의 관계는 풍선을 누르는 것처럼 참 위태로운 것이다.  


사실 윤서영은 위태로운 여자이다. 아무리 순수하다고 강변하다고 해도 좀 나쁘게 말하면 바람기가 농후한 여자이다. <수상한 삼형제>에서 태연희와 다를 바가 없는 존재다. 태연희보다 더 하면 더했지 덜한 정도가 아니다. 필자가 이미 이전의 포스트에 지적했듯이 윤서영은 제 2의 태연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였다. 

 




이런 윤서영에 대해 이태임이 부담스럽다고 한 것은 당연하다고 본다. 특히 수영장에서 태호의 뺨에 기습 키스를 하는 장면은 이태임에게는 부담스러움 그 이상이었을 것이다. 별 뽀뽀를 할 장면도 아니었는데 말이다. 그런데 이 장면을 이태임이 부담스럽다고 하면서도 은근히 윤서영을 변호하는 말을 이어서 했다고 한다.  "서영은 가식이 없고 자기표현에 솔직한 여인이다. 자신을 웃게 하기 위해 태호가 앞머리를 가르며 영구 흉내까지 내는 것을 보고 진짜로 순수하게 귀엽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이어 "그래서 입술이 아닌 뺨에 뽀뽀한 것 아닌가? 정말 누군가의 귀여운 모습을 봤을 때 깨물어주고 뽀뽀해주고 싶은 느낌이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고 한다.


이렇게 이태임도 윤서영을 이해하고 변호하는 입장이라니 조금은 실망(?)스럽다. 누군가의 귀여운 모습을 보았을 때 깨물어 주고 뽀뽀해 주고 싶은 기분은 충분히 이해할만 하다. 필자만 하더라도 그런 충동(?) 느낄 때가 있다.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감정을 자제하지 못하고 뽀뽀하고 키스를 한다면 볼썽사납지 않을까? 필자가 딸아이의 뺨에 이런 뽀뽀를 해도 엄청 싫어한다. 특히나 유부남(녀)인 경우에 이런 행동은 자제해야 마땅한 것이다.  윤서영이 아무리 자신의 극중 분신이라고 해도 이런 변호를 하는 것은 너무 솔직하거나 너무 현실에 무감각하거나 둘 중 하나가 아닐까 싶다. 


드라마 <결혼해 주세요>의 김태호와 윤서영의 관계는 너무 불만스럽다. 코믹을 기대했고 가족드라마라는 생각 때문에 그런지도 모르겠다. 윤서영의 행동이 불만스럽기에 아무 상관도 없는 이태임에게 짜증을 부린 것 같다. 하기사 이태임이 무슨 잘못이 있을까? 괜한 투정 한 번 부려 보았다. 이태임이 크게 성장하기를 바란다.   
    

첫번째 사진 http://www.bizplace.co.kr/biz_html/content/daum_content_view.html?seq_no=33435
두번째 사진 http://www.gwangnam.co.kr/news/news_view.htm?idxno=2010060110431252363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7.28 15: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KEN 2010.07.28 18: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걸어서님.
    결혼해주세요 흥미있습네까?
    제가 요즘 TV에 통 관심이 없어서 말입네다... ㅎㅎㅎ
    걸어서님이 추천하시면 챙겨 볼 생각 갖고 있습네다. ^^

  3. 펨께 2010.07.28 19: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 드라마를 시청하지 않아 이 드라마가 어떤식으로
    진행되는진 잘 모르겠지만
    암튼 글 잘 보고 갑니다.

  4. ,,., 2010.07.28 2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