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해 주세요, 동화적인 시선으로 드라마 보기


<결혼해 주세요> 10회를 보면서 일본영화 <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이 떠올랐습니다. 참 감동적으로 본 영화였습니다. 아주 슬픈 영화이면서도 동화적이기도 합니다. 이 동화스러움의 효과는 해피 엔딩에 있습니다. 슬픈 영화이지만 해피엔딩의 감정이 몰려오는 건 동화적인 감동 때문일 것입니다. 혐오스런 마츠코는 참으로 아름다운 천사가 됩니다. 동화이기에 슬프도 해피 엔딩이 되는 것입니다.


<결혼해 주세요>를 보면서, 좀 더 구체적으로는 강호와 다혜를 보면서 <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이 떠오른 것은 바로 내용이 흡사하다거나 구성이 유사하기 때문이 아니라 동화적인 요소 때문입니다. 예를 들면 공항에서 도망쳐 나온 강호와 다혜가 찾은 바다와 하늘의 색감은 참으로 동화적인 느낌을 자아내었습니다. 그 슬픈 영화를 동화로 볼 수 있었듯이, ‘강호와 다혜’ 로 인해서 드라마를 동화적인 시선으로 볼 수 있었다는 것입니다.


필자는 강호와 다혜를 현실적인 시선에서 보면서 엄청 걱정했습니다. <결혼해 주세요> 라는 드라마에서 그들의 존재는 터무니없게만 느껴졌습니다. ‘정신 나간 인간들이잖아!’ 이런식으로 말이죠. 단순히 표현만으로 정신이 나간 상태가 아니라 정말 정신과적으로 정신이 나간 인간들로 보였습니다. 그래서 그들이 모진 현실을 헤쳐나갈 만한 능력도 지혜도 없는 존재이기에 심지어 작가에게 그들을 다소나마 정신이 제대로 된 인간으로 변화시켜달라고 호소(?)해 보기도 했습니다. 부모와 부딪혀야 하고, 자신들과도 부딪혀야 하며, 온갖 현실적인 어려움을 감수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마츠코처럼 현실 속에서는 그들이 파멸될 것처럼 느껴졌기 때문입니다. 강호에게 부모 형제가 있고, 다혜에게도 의사인 어머니와 삼촌이 있기에 파멸이 과장된 표현일 수는 있겠죠. 하지만 분명히 강호와 다혜는 현실 속에 살아가기에는 너무나도 비현실적인 존재들입니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007181435321&code=960801


그러다 말입니다, 동화적인 시선으로 그들을 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미쳤습니다. <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처럼 말입니다. 그렇게 역전을 시켜놓으면 현실은 완전히 달라져 버리니까 말입니다. 바보 같은 강호와 다혜는 너무나도 착하고 예쁜 동화 속 주인공이 되는 것입니다. 이 동화속의 주인공을 옥죄는 현실은 얼마나 잔인한지요. 하지만 동화 속이라면 이들이 헤쳐 나가야 하는 현실의 장애물들은 다소 모험을 요구하는 것이기는 하지만 그들의 사랑을 일시적으로 막는 것에 지나지 않을 것입니다. 그리고 해피 엔딩으로 끝나겠지요.

<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을 동화적인 세계와 현실을 섞어서 보았듯이 이제 <결혼해 주세요>도 동화적인 세계와 현실을 섞어서 볼 작정입니다. <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처럼 주인공 마츠코의 일관된 일생만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강호와 다혜의 삶 만큼은 동화적인 시선으로 바라보아야 할 것 같아서 말입니다. 그러면 강호와 다혜의 그 순수한 모습을 통해 동화의 세계를 유영하게 될 것이고, 현실의 스트레스도 제법 해소할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현실의 스트레스라니, 역시나 저는 순수하고 맒은 영혼을 가진 동화적인 인간은 될 수 없나 봅니다.  


첫번째 이미지:http://www.newscani.com/news/view.html?id=71338&page=1&tbl=news&listpage=/news/index.html&ct=sec&ty=10601&page=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