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서영이 참 수상합니다. 아무리 태호의 대학 후배라지만 아내가 있는 태호에게 너무 하다고 할 정도로 접근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은근한 유혹에 가깝습니다. 어느 남자라도 이렇게 은근하게 유혹을 해오면 넘어가지 않을 수 없을 것 같습니다. 태호가 조금씩 윤서영에게로 마음이 움직이는 듯한 것도 바로 이러한 은근한 유혹 때문인 것이지요. 태호만이 아니라 어느 남자라도 저항하기가 어렵지 싶습니다. 같이 저녁을 먹고, 술을 마시고, 영화를 보고, 방송을 함께 하면서 애정이 점점 깊어가는 듯하는데 특히 윤서영의 비이성적이고 감상적인 태도가 태호의 마음을 뒤흔들어 놓고 있습니다. 사실 태호는 억울한 측면이 있습니다. 알다시피 인간의 감정이란 텔레비전 리모컨과는 달리 이성적으로 조절하기가 상당히 어렵습니다. 상사병이란 것이 그런 것입니다. 특히 대학교수가 된 태호에게 자신의 신분에 걸맞는 지적이고 사회적인 신분을 갖춘 여자의 존재는 어쩌면 저항하기 힘들 것입니다.
 

남이 하면 스캔들이지만 내가 하면 로맨스라는 말이 태호와 서영의 관계에 딱 들어맞는 것 같습니다. 이들은 결혼 상담을 하는 프로그램인 <결혼해 주세요>에서 공동 진행자로 활동하고 있는데요, 이론과 실제가 일치하지 않는 경우가 아닌가 싶습니다. 사회학 교수인 태호의 입장에서 다소 동정적으로 글을 쓴 적도 있지만(2010/07/05 - [드라마/결혼해주세요] - 결혼해 주세요, 아내와 아줌마의 사이?그래도 결혼은 신뢰가 바탕이 되어야 하는 것입니다. 자신의 계층 상승으로 아내 정임을 하찮은 존재로 여기는 듯 해 여간 마음이 불편하지 않습니다. 태호는 정임과 서영을 부단하게 비교하고 있는 지도 모릅니다. 촌스럽고 교양 없는 아내 정임보다도 방송 아나운서로 사회적인 신분과 교양의 정도, 그리고 세련미에서 서영을 동등한 파트너의 자격으로 인정하고 있는 듯 합니다. 아내가 있음에도 서영과 그렇게 쉽게 어울리는 것은 바로 그런 이유 때문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서영의 태도가 가장 큰 문제입니다. 유혹에 약한 남자들의 심리를 너무나도 잘 꿰뚫고 있는 것 같습니다. 아니면 남자들의 심리를 너무 모르거나 말입니다. 서영이 태호에게 접근하는 것도 따지고 보면 남자들의 심리를 교묘하게 이용하는 것이거나 아니면 무지하거나 철없는 경우인지 모릅니다. 어느 경우라도 아내가 있는 선배라면 언행을 조심하고 자제를 해야 하는 것입니다. 아무리 자신이 호감이 간다고 해도 가정을 가진 남자에게 자신의 감정이나 본심을 은근히 드러내는 것은 자제해야 하는것입니다. 그러나 서영은 태호와 거리감을 두기는 커녕 더욱 더 가까이 접근하고만 있습니다. 이러한 접촉은 유부남인 태호에게는 참 위험한 것입니다.



이런 윤서영을 보면 <수삼>의 태연희가 떠오릅니다. 현찰과의 사랑을 위해서 마구잡이로 머리를 내리 밀던 그 태연희 말입니다. 외모도 그렇고 하는 행동도 그렇고 영락없이 닮았습니다. 다른 점이라면 태연희가 이혼녀이고 서영은 미혼여성이라는 사실뿐입니다. 아무튼 서영은 마치 태연희가 부활한 것 같습니다.


그런데 정임이 심상치가 않습니다. 단순히 태호와 서영의 문제에 집착하면서 해결하려는 수동적인 상황에만 빠져있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수삼>의 도우미가 태연희에게 그랬던 것 처럼 정임이 서영에게 눈물로 호소하고 애원하는 등의 행동은 하지 않으리라는 것 입니다. 처음부터 의도적이지는 않겠지만 태호와 서영의 관계 때문에 서럽고 원통한 마음에 ‘맞바람‘ 을 피게 될 것 같습니다. 그 맞바람의 정도가 어느 정도일지는 아직 알 수 없습니다. 결국 태호나 정임이나 똑같은 입장에 빠질 가능성이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것은 필자의 단순한 추측이 아니라 KBS 드라마 <결혼해 주세요>의 인물 관계도가 말해주고 있습니다. 이런 맞바람의 관계는 이미 작가가 의도하고 있는 것입니다.


어찌보면 작가는 대단한 모험을 감행하고 있습니다. 잘못하면 한 부부를 풍비박산나게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태호와 서영의 관계를 불륜, 막장이라고 비난했는데 정임이 이런 맞바람을 피운다면 그 반응은 엄청날 것 같습니다. 물론 다른 한편으로는 태호에게 시원한 복수로 생각하는 경우도 있을 것이지만 말입니다.  앞으로 태호와 정임의 관계가 어떻게 될지 참 추측하기 힘들어 집니다.


첫번째 이미지: http://www.etoday.kr/news/section/newsview.php?TM=news&SM=0699&idxno=333268
두번째 이미지: http://www.gwangnam.co.kr/news/news_view.htm?idxno=2010060110431252363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7.18 07: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Sun'A 2010.07.18 07: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 말이에요~ㅎㅎ
    저와 같은 생각을 하셨군요~*^^*
    행복한 휴일 보내세요^^

  3. 새라새 2010.07.18 08: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 보는데 그때마다 정말 너무 들이데는구나 하는생각을 하게 됩니다.
    즐거운 주말하루 잘 보내세요^^

  4. *저녁노을* 2010.07.18 0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긍...스토리 전개가 또 그렇게 돌아가나 봅니다.
    ㅎㅎ

    잘 보고 가요.

  5. 2010.07.18 1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비춤 2010.07.18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참 마음이 불편했는데.., 잘 공감하고 갑니다..

  7. ondori 2010.07.18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상한 삼형제이후 요즈음은 통 드라마 못 보는데..
    함 봐야겠습니다..
    잘 보고갑니다.^^

  8. ★입질의 추억★ 2010.07.18 14: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티비를 통 안보니.. 이 배우도 처음 보는데 인상이 괜찮네요 ^^
    마치..손담비와 홍리나를 좀 섞어논 느낌도 없잔아 있습니다 ㅎㅎ

  9. 탐진강 2010.07.18 16: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라마를 통 안보니 여배우 모르는 분이 있네요^^;

  10. skagns 2010.07.18 2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주말드라마는 안 보다보니... ㅎㅎ;;
    수삼의 오지은도 뒤늦게 알았었죠.
    윤서영도이라는 배우도 인상적인 거 같네요.
    잘 보고 갑니다. 남은 주말 마무리 잘 하시구요. ^^

  11. Deborah 2010.07.18 2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건 안 보던거네요. ^^ 요즘은 잘 안보게 되더라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