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햄스터의 일상

잠복 근무중?



빠삐용과 찐빵에게 집을 좀 지켜 달라고 했더니 톱밥을 뒤집어 쓰고 잠복근무 중입니다. 참 대견한 녀석들이죠. 주인말을 척척 알아 듣는 답니다. 근데 얼마 후 찐빵은 잠복 근무 중에 깊은 잠에 빠져버린 듯 합니다. 빠삐용만이 집을 지키고 있는데요, 잠이 전염이 되었는지 같이 잠에 빠져들고 마네요. 녀석들 참 잠 많다.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옥수수알이 어디갔지?  (31) 2010.06.28
너의 촛불, 아니 이불이 되어줄께?  (6) 2010.06.27
잠복 근무중?  (5) 2010.06.27
월드컵을 시청하는 형제들?  (5) 2010.06.26
두 손 뻗고 엎드려서 잠을 자요!  (9) 2010.06.25
이게 뭐니?  (15) 2010.06.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