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햄스터의 일상

쳇바퀴에서 여자의 향기가 난다?



햄스터 삼형제가 있는 케이지에 깜찍이(암컷)가 사용하던 분홍색 쳇바퀴를 넣어주었습니다. 쳇바퀴를 자꾸 구입하기도 그렇고해서 번갈아 가면서 사용하도록 했던 것입니다. 동영상 속의 녀석이 빠삐용인지 에이스인지는 구분이 잘 안되지만 깜찍이의 체취를 컹컹거리며 맡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는 여자의 향기에 부끄러웠는지 휑하니 휴지말이 속으로 속 들어가는 것 같네요~~ㅋㅋㅋ
(아니면 이산가족이 되어버린 누이의 체취에 슬프하는 모습일까요?)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뭔 죄라도 저질렀니?  (14) 2010.02.27
무엇을 봤기에 숨으려고 했을까?  (6) 2010.02.23
쳇바퀴에서 여자의 향기가 난다?  (12) 2010.02.22
영구 없다!  (22) 2010.02.20
잠이 덜 깬 루이의 귀여운 모습  (12) 2010.02.19
맛있게 냠냠  (8) 2010.0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