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햄스터 엘리가 옥수수를 맛있게 먹고 있는 모습입니다. 옥수수알을 야무지게 잡고 맛있게 먹고 있습니다.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구 없다!  (22) 2010.02.20
잠이 덜 깬 루이의 귀여운 모습  (12) 2010.02.19
맛있게 냠냠  (8) 2010.02.16
잠자는 햄스터 공주  (17) 2010.02.13
귀차니즘에 빠진 엄마 햄스터 엘리  (6) 2010.02.12
누워서 물 마시기!  (41) 2010.02.11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AGESSE 2010.02.16 18: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쩜 옥수수 한 알이 엄마 햄스터에겐 저리 큰 것일까요~ 신기 신기~
    정말 맛나게 먹고 있네요!ㅋ

  2. 쿵푸 동그랑땡 2010.02.16 2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히~ 귀여워^^
    옥수수 한 알이면 배부르게 먹는가요?
    흠.. 울 바다는 한 달 식비만 8-9만원 들가눈데^^;;
    몸집이 커지면서 많이 묵더라구요..
    못 먹게 할 수도 없고.. 허리 휜다능;;

  3. Phoebe Chung 2010.02.17 0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먹는 표정이 무아지경이로구만요. 그러니 짜부나게 생겻지요. 하하하...앨리 다이어트 시켜욧!하하하....

  4. 몽고 2010.02.17 09: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걸어서 하늘까지님 할루~

    먹는것이 복이 많이 받게 먹어요 ㅋㅋ

  5. ciroo 2010.02.24 1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엘리 아줌마가 옥수수 너무 귀엽게 먹네요.ㅎㅎㅎ 저희애들 식비도 만만치 않은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