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붕킥, 보석은 왜 반란을 꿈꾸지 않을까?


http://www.heraldbiz.com/SITE/data/html_dir/2010/01/21/201001210395.asp



눈부신 보석들은 어두운 광맥에서 캐어내어 가공을 해야 비로소 그 광채를 내뿜는다. 원석들은 그다지 화려한 광채를 내뿜지 못한다. 그러나 <지붕 뚫고 하이킥>의 보석은 광맥에 여전히 묻혀있는 듯한 답답한 모습이다. 그의 가치를 왜 스스로 인정하지 않을까?


그는 정말 우월한 존재가 될 수 있다. 대학시절 야구선수였고, 키 크고 호남이다. 족구도 잘한다. 일본 바이어들에게는 보사마로 인기 절정이다. 가공이 필요 없을 정도로 화려하다. 그가 마음만 먹기에 따라서 순재를 뛰어넘을 수 있는 잠재력은 충분하다. 그런데 왜 하는 일 없이 빈둥빈둥 거리며 순재에게 업신여김이나 당할까? 순재만이 아니다. 아내인 현경에도 그다지 존경받는 남편은 아닌 듯 하다.


이전 글(지붕킥, 신데렐라와 피터팬, 그리고 후크 선장)에서 이미 언급했지만 이런 보석의 모습은 영원히 동심을 가지고 있는 어른의 이미지 때문이다. 비록 보석이 어른이지만 그 마음은 여전히 동심처럼 수순하고 아름답다. 이걸 유아적이다, 퇴행이다, 정신병적이다고 말해서는 안 된다. 세상은 동화를 꿈꾸는 어른들이 점점 사라지고 있기에 이렇게 삭막하기 때문인 것을. 정작 비난받을 인간들은 동심을 잃어버린 어른들이 아닐까? 다들 잘 난 듯이 살아가고 있지만 진정 어른 값을 하는 인간들이 얼마나 될까? 오죽하면 성인 동화책이 나올까? 미친 건 어른들이지 아이들이 아니다. 또한 동심을 유지하면서 살려는 어른이 아니다. 보석이 간혹 너무 답답하기도 하지만 보석은 어찌 보면 참 성스럽기까지 한다. 어찌 이렇게 착한 어른이 있을 수 있을까? 또한 평화스러운 어른의 세계를 상징하는 메타포처럼 여겨지기도 한다.

http://www.betanews.net/bbs/read.html?&mkind=491&page=1&num=484896


이 보석을 괴롭히는 존재는 순재다. 이전 글에서 비유했듯이 순재는 마치 후크 선장 같다. 보석에게 너무 폭압적이다. 보석이 효율적이고 강한 선원이 아니기에 그럴까? 아마 그것보다는 자신의 세계와는 다른 동심의 세계를 파괴하기 위해서 일 것이다. 그런데 이 후크 선장이 못말리는 공주님인 자옥에게는 간이고 쓸개고 다 빼줄 듯이 맹목적인 걸 보면 또 괴상망측하다. 동화 주인공 후크 선장이 벌거벗은 임금님 알바를 하는 것 같다.


아무튼 보석에게만 한해서, 순재는 동심을 파괴하는 야만적인 어른 같다. 순재가 괴롭히는 것은 어른들의 기준인 것 같지만 그야말로 유치하기 짝이 없다. 어른들의 하는 짓들은 정말 어른답기만 할까? 성숙하고 어른답다면 왜 이 지구가 이 모양이 되었을까? 순재가 하이킥을 날려야 하는 존재는 보석이 아니라 '어른스럽다' 는 탈을 쓴 진정으로 참 유치찬란한 어른의 세상이 되어야 한다.


그런데 이 후크 선장에 대해 보석이 언제나 맥을 추지 못하는 것은 너무 답답하다. 이건 보석이 아직 자신의 진면목을 발견하지 못해서이다. 마치 수퍼맨이나 스파이더맨이 수퍼맨과 스파이더맨의 옷을 입어야 초능력이 나타나듯이 보석은 아직 그런 걸 발견하지 못한 것이다. 이게 참 안타깝다.


보석에게 그런 복장은 무엇일까? 피터팬의 복장이 아닐까? 후크 선장 순재의 억압을 벗어나기 위해서 보석은 피터팬이 되어야 하는 것이다. 보석은 아직 이걸 모르는 거다. 간혹 자신의 과거에서 자신감을 떠올려 보기도 하지만 궁극적으로 후크 선장 순재의 야만성을 벗어날 수 있는 길은 피터팬이다. 아무리 과거의 야구선수시절의 화려함이나 보사마가 되어 본들 맞지 않다. 한 때 봉실장이 보석을 자극하기도 했지만 보석에게 진정으로 맞는 것은 피터팬인 것이다. 하늘을 마음껏 나르며 동심을 한껏 떨치는 것! 이것이먀말로 보석이 진정으로 후크 선장에 맞서는 방식이 아닐까? 동화에서는 언제나 아이들에게 농락당하는 것은 야만적인 어른이니까 말이다. 그런데 피터팬 보석의 팅거벨은 과연 누구일까?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빛무리~ 2010.01.27 1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터팬 보석... 정말 잘 어울리는 별명이네요^^
    역시 자기에게 맞는 옷을 입지 못해서 저렇게 앞길이 막혀 있는 것 같은데... 이미 나이가 많아서 좀 비극적입니다. 머리가 좋지 않은 그로서는 일찌감치 몸을 쓰는 일로 성공했으면 좋았을 것 같은데... 대학시절에 운동선수를 했었지만 부상으로 그만두게 되면서부터 그의 인생은 꼬인 것 같아요. 사실 운동선수도 머리는 좋아야 하지만, 일상이나 회사에서 쓰는 머리와는 다르니까요. 중년의 보석에게 이제 또 어떤 다른 길이 있을지... 언젠가 힙합도 잘하시던데... 중년의 힙합래퍼라도? ㅎㅎ 피터팬 중년남자의 마음을 생각하니 조금은 착잡하네요.

    • 걸어서 하늘까지 2010.01.27 1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보석 참 안타갑습니다~~
      머리만 좀 좋으면, 부상이 없엇으면 지금처럼 어벙벙한 어른은 안되었을텐데 말이죠^^ 그래도 어른 같지 않은 보석의 역이 정감이 갑니다.여러 가지로 해석할 수 있는 여지도 남겨주고 말이죠~~ 동화속에서라도 피터팬이 되어 훨훨 날아다니면 좋겠어요~~

  2. 홍천댁이윤영 2010.01.27 16: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남편 요즘 하이킥에 빠져서 헤어나오질 못하네요.. 덩달아 저도 조금 보는 데 왠지 넘 슬포.. 정보석은 정말 넘흐넘흐 무시당하며 사는 듯 보여지더라구요.

  3. 신세경 2010.02.01 1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세경이 팅커벨이당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세경이가 은근히 요즘 보석사마를 이해해주고있음 그때 말너무많이한날은 보석사마의 실수 ㅋㅋㅋㅋ세경이가 잘들어줬는데

  4. 신세경 2010.02.01 12: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때 오토바이도 그렇고 세경씨가 은근히 그래 ㅠㅠ 말못할때도

  5. 역시찌질이 2010.02.01 16: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찌질이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