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귀여운 찐빵의 모습입니다. 긴 말이 필요 없어요~~정말 귀엽죠^^ 


사진을 클릭하시면 더 큰 사진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 속이 아닌 톱밥 속의 루이  (4) 2010.01.05
삼형제의 심각한 속삭임  (12) 2010.01.04
두 손 안의 귀여운 아기(?)  (19) 2010.01.04
위험천만이었던 상황  (8) 2010.01.03
[동영상] 윙크하며 잠을 자요  (4) 2010.01.02
새해 인사 드립니다  (6) 2010.01.01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ndman 2010.01.04 06: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 해 복 많이 받으세요. ^.^

  2. 티런 2010.01.04 0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와우!찐빵너무 귀엽습니다.
    행복한 한주 시작하세요~

  3. 몽고™ 2010.01.04 0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걸어서 하늘까지님 할루~

    ㅋㅋ절라 귀여워연~~ㅎ

  4. 빨간來福 2010.01.04 0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이름이 찐빵인가봐요. 넘 귀여워요. ㅎㅎㅎ

    행복한 첫주 보내세요.

  5. 옥이 2010.01.04 09: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햄스터인가요?
    이름이 찐빵이고요??
    귀엽네요...
    눈오는 월요일 아침 건강하시고요...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6. 표고아빠 2010.01.04 1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왕 정말 넘넘 귀엽네요.
    저희집에 오면 꼬맹이들이 조몰락 조몰락
    찐빵이 몸살나버리겠는걸요.
    눈이 오더니 이젠 또 비가 옵니다.
    다시 또 눈으로 바뀔거 같아요
    새해 더욱 건강함 가득하시구 행복또한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7. dentalife 2010.01.05 0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너무 귀엽네요. 두 손안에 쏙 ^^

  8. ruby0903 2010.01.15 1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햄스터아가처럼 귀엽네여

  9. ruby0903 2010.01.15 1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햄스터아가처럼 귀엽네여

  10. ruby0903 2010.01.15 1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햄스터아가처럼 귀엽네여

  11. ruby0903 2010.01.15 1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햄스터아가처럼 귀엽네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