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큰일 날 뻔 했다. 송지효가 응급실로 실려갔다니 말이다. 체력회복을 위해 링거를 맞다 이런 일이 일어났으니 더욱 위험천만하게만 느껴진다. 체력 회복을 위한 링거가 오히려 화를 자초했으니 몸 상태가 많이 안좋았음이 분명하다. 인터넷 언론은 그녀의 증세를 '양약 알러지' 라 이름붙이면서 '양약 알러지' 라는 말에 방점을 찍고 있다. 덕분에 이런 병도 있나 할 정도로 병명까지 알게되었지만 사실 양약 알러지가 중요한 게 아니다. 양약 알러지보다 더 중요한 것은 송지효이며 더 나아가 왜 그녀가 체력이 고갈되었나하는 문제여야 한다. 이런 점에서 볼 때 인터넷 언론은 양약 알러지에 큰 호기심이 가는 것 같다. 즉, 인터넷 언론들은 문제의 본질을 언급하지 않고 있다. 이게 의도적인 회피인지 비의도적인 무관심인지는 모르겠지만 양약 알러지에 보이는 관심에 1/2 정도만이라도 송지효 체력고갈의 외적인 원인에도 관심을 보여주는 것이 타당하다. 그런데 주구장창 양약 알러지다. 참 씁쓸함을 지울 수 없다. 송지효의 양약 알러지로 인한 응급실행의 본질은 송지효의 고갈된 체력과 응급실로 갈만큼 허약한 면역력 문제이지 '양약 알러지' 그 자체가 아니기 때문이다. 송지효에게 양약 알러지가 있다는 사실도 중요하지 않다.


이미지출처: http://www.reviewstar.net/news/articleView.html?idxno=275669



송지효는 최근 부여,용인,일산 등을 오가며 MBC드라마 <계백> 촬영을 하고 있고 SBS의 <러닝맨>에서도 왕성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다. 드라마 <계백>이나 연예오락프로그램인 <러닝맨>이 많은 액션을 필요로 하는 촬영들이고 보면 송지효의 체력에 많은 무리가 왔음이 틀림없다. 사실 남자도 이런 상황에 처한다면 많이 힘들 것이다. 그런데 여자인 송지효가 감당하기에는 정말 힘겨웠음이 분명하다. 이 지점에서 쪽대본이나 밤샘 촬영등의 열악한 드라마 제작조건이 언급되어야 하는 것이다. 그럼에도 인터넷 기사들이 토해내는 것은 대부분이 송지효의 양약 알러지이다.



송지효의 위험천만했던 응급실 행은 얼마 전 세간의 화제를 모았던 '한예슬 사태' 를 상기시킨다. 다 알려진 대로 한예슬은 열악한 드라마 촬영 현실과 처우에 반기를 들고 자신이 주연을 맡고 있던 <스파이 명월>의 촬영을 거부하고 LA로 출국해 버렸다. 이 후 이 문제는 한예슬의 일방적인 '백기 투항' 으로 흐지부지 되고 말았지만 사태의 본질은 그대로 잠복한 상태였다. 한예슬은 그녀에게 가해지는 여러 경로의 유언무언의 압력을 버티지 못했다. 대의명분이야 어떻든 드라마 촬영을 거부하고 무단이탈해 버린 행동은 있어서는 안될 일이었기에 그녀로서도 타협이라는 쉬운 길을 택해버렸다. 시간이 약이라는 말처럼 시끄러웠던 한예슬 문제도 이제 시들해졌다. 그러나 '한예슬 사태' 는 일시적인 봉합이었기에 본질적인 문제는 그대로였다.



이번 송지효의 응급실행과 한예슬의 촬영거부는 당사자들의 태도가 상반될 정도로 다르지만 문제의 본질은 동일하다고 할 수 있다. 무리한 강행군을 한 송지효에게도 그 책임의 일단이 있겠지만, 무엇보다도 근본적인 것은 열악한 드라마 제작 현실이 아니었는지 제대로 생각해 볼 문제이다. 드라마 촬영을 하는 막간에 체력 회복을 위해서 링거를 맞아야 하는 현실은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필자의 경우 링거는 조금 피곤해서 맞고 하는 게 아니다. 몸살등으로 몸이 극도로 쇠약하고 피로할 때 드물게 맞는 게 링거이다. 물론 링거의 의미는 사람들 마다 다를 것이다. 그러나 병원에서 링거를 맞을 정도면 피곤 그 이상이어야 한 것은 분명하다. 링거 투혼이라는 말도 있잖은가? 몇일 전 <공주의 남자>에서 정종역을 맡고 있는 이민우가 추간판장애로 약을 복용해 가면서 드라마를 촬영하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지기도 했듯이 송지효의 케이스와는 다르지만 연기자가 드라마를 촬영중이라면 자신의 몸을 돌보기가 참 어려운 현실이다. 송지효도 링거를 맞아가면서 촬영을 하고 있는 상황은 시청률에 강제된 우리나라 드라마 제작 현실에 대한 보다 많은 논의를 필요로 한다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이것이 요원해 보이는 것은 '한예슬 사태' 에도 꿈쩍하지 않았다는 사실이다. 하물며 링거를 맞다 응급실에 실려간 송지효에 대해서 그저 '양약 알러지' 에 초점을 맞추는 언론의 인식이라면 참으로 한숨만 나온다.



어쩌면 송지효는 참 현명했는지 모른다. 만약 그녀가 피곤을 이기지 못하고 자신의 집에서 늦잠을 잤다면 어떤 일이 벌어졌을까? 트위터에 그녀의 불만을 호소했다면 어떠했을까? 그녀가 병원에서 링거를 맞다 이름도 생소한 '양약 알러지' 증세가 나타났기에 불행중 다행으로 그나마 그녀를 위한 시간을 벌 수 있는지도 모른다. 이런 의미에서 '양약 알러지' 는 연기자들 사이에서는 두고두고 회자될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개인적으로 이런 양약 알러지의 행운을 기대(?)하는 것 보다 중요한 것은 송지효를 잡을 뻔 했던 사람잡는 드라마 제작 현실의 개선이 아닐까.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희나리 2011.09.18 1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 방송제작현실 당연히 고쳐져야 한다는건 다 알고 있지만 그게 힘들기 때문에 배우들도 참고 촬영하는 거죠..
    송지효 아픈 몸을 이끌고 밤새 촬영했다 하더군요..
    제작진과 스텝들도 그런 송지효를 보면서 마음아파 했답니다..
    하지만 촬영을 중단하지 못하는게 우리 방송 현실이죠..
    배우가 아파서 못한다 하면 모르겠지만 배우가 하겠다면 촬영을 할 수 밖에 없습니다..
    송지효도 그런 방송현실을 잘 알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를 끼치기 싫어서 무리하는 거겠죠..
    열악한 방송제작환경 알면서도 고치지 못하는 문제라 더 마음 아프네요..

  3. 자나가던과객 2011.09.18 13: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건의 본질을 느끼게하는 글이네요. 대다수 생각없는 개티즌들이 원색적말로 사람하나 죽이자고할때 공통적으로 하는말이 있더군요. 회당받는돈이 얼만데, 연기력도 없는 주제에.. 난 개인적으로 그 개티즌들에게 되묻고싶군요. 월급이 작은건 니들 능력이 그정도니 그 대접 받는거고, 능력도 없는 니들이지만 그정도 대우는 고마운일이기에 밤샘철야하고 주말철야하라면 또 급여가 작아서 그렇겐 못하겠다고 할거니? 아무리 능력이 달려도 기본노동시간을 오버하면 당연히 정당하게 요구할수가 있는거다. 하물며 니들보다 고급능력자들이 그런 요구를할때 무조건 까대는건 니들 자격지심 아닌가? 대통령,정치인,연예인들은 뭐가 나아도 나으니 그만한 대우를 받고있는거다 무식한 인간들아. 물론 그 사람들이 잘못하는 부분들도 많지만 그걸 지적하고 싶으면 그에 상응하는 힘을길러! 능력 키울생각없음 돈벌 궁리나 하던가! 한심해서 욕나오는걸 억제하면서 쓰려고해도 자꾸 감정적으로 써지네.. 에라! 욕하고 싶음 하고살어! 걍 고따위로살다 가버려! 생각있음 공부나 능력개발에 매진하고말이야. 한심한것들..

    • 지나가던과객2 2011.09.19 0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통령, 정치인이 뭐가 나아도 나으니 그만한 대우를 받고 있는거다 무식한 인간아...
      당신이 더 무식해 보이네요.. ㅉㅉ

    • 지나가던과객3 2011.09.20 13:50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나가던과객2 ..
      니는 더 무식해보여, 븅띤 ㅉㅉㅉ

    • 지나가던과객4 2011.09.21 07: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에 댓글다는놈들도 수준보니 참 한심하군, 백수들인가? 돈벌 궁리나해라 이거드라~ ㅉㅉㅉ

  4. 온누리49 2011.09.18 1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이 고생스러웠을 것이란 생각이네요
    밤샘 촬영에 또 딴 출연까지 겹쳤다면
    건강하길 바랍니다^^
    휴일 편안하시고요

  5. 이카스 2011.09.18 16: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의 경우 드라마 제작 환경이 거의 생방송이라고 하더군요.
    사전 제작 환경이 도입되지 않아서 배우들이 고생을 많이 하는 것 같은데
    제작 환경이 좋은 방향으로 바뀌었으면 하네요.~

  6. ksh 2011.09.18 16: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약알러지라는 단어는 없습니다.

  7. 참내 2011.09.18 18: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약알러지는 또 뭔가? 약물알러지 라면 모를까'양약알러지' 라는 근본없는 단어를 언론매체에서 사용한다는 것 자체가 한심하네.
    그럴러면 의학전문기자는 뭐하러 둔건지. 한심하다.

  8. ondori 2011.09.18 1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가 흔치않게 좋아하는 연예인인데...그런일이 있었군요..
    ^^

  9. 양약알러지가 뭐야? 2011.09.19 00: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보고 알았음 약물알레르기=_=

  10. -_- 2011.09.19 08: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충보고 양악 알러지인줄알고, 성형한다음에 부작용 있나 했다 ㅋ

  11. 양악알러지가 더 기사화된 이유 2011.09.19 1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악 알러지가 더 기사화된 이유는 대한민국에서 드라마 애청자 혹 애청자가 아니어도 우리나라 드라마 제작 현실을 모르는 사람이 없기 때문에 이미 알려진 내용이 기사화 해봤자 별다를 반응이 없기 때문이죠. 심지어 한예슬 행동으로 얼마전까지 사회적 이슈가 된 드라마 제작 현실이니 말이죠.. 그러니 송지효가 양악 알러지로 응급실에 실려간 내용의 기사를 쓰는게 더 많은 이슈를 불러올수 있을것이라고 기자는 판단 했겠죠..

  12. 12222 2011.09.19 11: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너로 먹고 사는 블로그인가. 익스플로러 설정이 어케 됬는지 들어오면서 확인창을 10개쯤 누른거 같네..

  13. 당근천국 2011.09.19 1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된 이유의 8할은 한예슬책임이죠-_-;
    그 당시에
    "이딴 환경에선 나뿐만아니라 스탭들도 힘들다!"
    라고 말하고 떠났다면 송지효가 쓰러지는 일이 없었을지도 모를일이죠 ㅎㅎㅎ
    그렇게 됬다면 이번 기사도 알러지가 아닌 열악한 제작환경이 더 이슈가 됬겠죠.
    "한예슬의 노력에도 또 이렇게 됐다!"
    라는 재목과 함께 말이죠.

    • -_-;;; 2011.09.19 1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예슬이 튄것은 대박 사고 친거고요...
      그 전에도 생방제작으로 인한 사건 사고가
      한 드라마당 하나씩 나왔죠..
      멀게는 3년전 바람의 화원 때, 문근영이 코에 부상당했을때
      현대극이었다면 그냥 반창고 붙이고 다친 설정으로 어떻게든 나올수 있었겠지만 사극이라서 결방하고,
      최근에는 박신혜 교통사고로 결방하고..
      그 전에도 출연자 부상이나 질병으로 인한 결방사태까지는 아니었지만 몇개월전부터 여유롭지 못한 제작환경으로 인해 드라마 하나당 방송사고 하나 이상씩은 발생했었죠..
      이건 열악한 제작환경 부각시키지 못한 한예슬 책임이 아니에요..

    • 당근천국 2011.09.19 15: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미 열악한 환경인건 다알던 사실이고 누가 방화쇄를 당기냐 문제였습니다.
      거기서 한예슬이 당겼다면 서로 윈윈(막장 재작환경 만들던 시스템빼고)하는 거죠.

      물론 그걸 한예슬이 당기라는 법은 없지만 사고치지 않고 수습만 했어도 최소한 이 기사에 열악한 환경은 저밑에 두고 어이없는 알래르기 타령은 안했은 안했을 겁니다-_-;
      "한예슬의 예언이 현실이 되다!"
      라는 기사를 보았겠지요-_-;

  14. Ustyle9 2011.09.20 1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열악한 드라마 환경 게속 문제가 되는 군요.. !!
    주연이 저러한데 조연들은 어떻하나..

  15. 시골영감 2011.10.06 1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강하게 배우들이 연기할 수 있는 환경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16. 바람처럼~ 2011.10.08 15: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솔직히 양악 알러지인줄 알았네요. -_-
    그래서 깜짝 놀랐어요.

  17. 모르세 2011.10.11 1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보다 열악한 환경에 고생이 많군요.보이는 것만 보았지 이면을 보지 못하기에...

  18. 둘러앉은밥상 2011.10.13 14: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 오늘도 으랏찻차 화이팅 ^^:

  19. *저녁노을* 2011.10.20 2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타갑군요.ㅎㅎ

    잘 보고가요

  20. 2011.10.22 09: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1. biodiesel process equipment 2011.11.23 1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불가사의 셨 네 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