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숙과 한승재가 어떻게 파멸이 될지 참 궁금합니다. 이 중에서도 서인숙의 운명이 더욱 더 궁금합니다. 서인숙은 아들인 구마준을 너무나도 사랑하지만 구마준은 서인숙을 파멸로 이끌려고 하고 있습니다. 서인숙과 구마준은 모자의 관계임에도 소통이 부재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구마준은 오직 그 관심이 구일중에게로만 향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현재 서인숙은 구마준으로부터 어떠한 동정이나 이해를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오히려 구마준에 의해서 출생의 비밀과 할머니의 죽음과 관련된 사람으로 증오의 대상이 되고 있습니다. 자식이 어머니를 증오하고 복수를 하고자 하는 것은 패륜적인 행동입니다. 그런데 이런 터부를 깰 수 있는 건 유경의 존재입니다.

KBS 드라마 캡처


서인숙에 대한 복수를 위해 공모한 구마준과 유경이고 보면 애당초 결혼에는 사랑이란 말이 빠질 수 밖에 없습니다. 단지 이 둘의 결혼은 앞서의 포스트에서도 언급했지만 복수심의 결정체에 불과합니다(제빵왕 김탁구, 마준과 유경의 결혼은 변화를 위한 시작?) 비록 서인숙이 구마준 자신의 어머니이기는 하지만 어린시절 자신에게 트라우마를 심어주었던 당사자로서 내면적인 자학과 증오를 유발시킨 존재입니다. 그러나 아들이라는 한계는 그의 행동을 서슴없이 수행하지는 못하게 합니다. 유경을 끌어들인 것도 바로 이런 이유가 아니었을까요. 마준은 결국 유경으로 하여금 복수하게 합니다.


마준은 유경에게 과거 할머니의 죽음과 관련된 사실들을 귓속말로 이야기 한 듯합니다. 우리가 알 수 없는 귓속말로 소곤거렸기에 마준이 어디까지 유경에게 자신의 과거를 털어놓았는지는 알 수 없지만, 유경은 할머니가 돌아가시던 날 서인숙이 어디에 있었는지, 팔지는 무엇인지, 그리고 그날은 비가 왔다는 말을 서슴없이 서인숙에게 하는 것으로 보아 아주 깊은 내용까지 들었던 것이 분명합니다. 유경이 서인숙에게 역공을 가하는 형세입니다. 서인숙은 당황한 기색이 역력합니다. 유경이 서인숙에게 복수를 하기로 한 이상 철저하게 복수를 하면 좋겠습니다만, 구일중에게 단죄되고 법의 심판을 기다리게 될 서인숙을 보면서 자신의 복수를 거둬 들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유경이 서인숙으로부터 받은 정신적인 피해의식, 마음의 상처는 참 큽니다. 서인숙은 유경을 볼 때마다 인격적인 모욕을 주었습니다. 이런 그들이 고부간의 관계로 발전한 것이니 그 갈등의 강도는 불을 보듯이 알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제 유경은 서인숙 앞에서 당당합니다. 서인숙의 코를 납작하게 만들 '과거의 사건'을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관계의 완전한 역전입니다. 그렇게 도도하고 당당하던 서인숙이 유경의 말 한마디에 움츠러들었습니다. 통쾌한 장면이었습니다. 유경이 서인숙을 앞으로 어떻게 괴롭힐지 주목할 만합니다.

KBS 드라마 포토박스 캡처


그러나 복수의 끝까지 가는 순간 유경 또한 파멸되고 말것 입니다. 복수를 향해 나아가는 유경은 정말 위태롭기만 합니다. 탁구가 그토록 행복하기를 빌었던 유경이었건만 정작 유경은 스스로 행복을 포기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목수의 화신, 악녀가 된 유경은 정말 그녀와는 어울리지 않습니다. 정말 답답한 지경입니다. 마준이나 유경이 복수를 위해 결혼을 한 것은 분명하지만 이렇게 자멸로 치닫을 거라고는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어떻게 되던 유경이 선택한 운명입니다. 유경이 파멸의 길로 치닫게 될지 브레이크를 걸게 될지는 아무도 알 수 없습니다. 유경이 서인숙에게 하는 복수를 통해 통쾌함을 느끼지만 정작 복수를 하면 할 수록 유경은 파멸의 구렁텅이로 빠져들겠지요. 사실 서인숙과 유경이 화해를 하는 것은 구마준으로 보아서도 참 이상적이라 할 수 있습니다. 서인숙은 법의 처벌을 받아야만 할 대상이기에, 유경은 어떤 경우라도 서인숙과 같은 전철을 밟지 말기를 바랍니다. 유경이 어떤 운명을 선택할지 참 궁금합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핑구야 날자 2010.09.10 0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녀의 변신이 기대됩니다. 사랑때문에 탁구를 내치더니 이젠 유경이까지...

  2. 지후니74 2010.09.10 08: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극의 갈등이 최고조에 이른 것 같습니다.
    유경의 운명이 과연 어떻게 될지 저도 궁금하네요.~~

  3. 소춘풍 2010.09.10 0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경이 서인숙 화 되어가는 것 같아요;
    아픔이 아픔을, 왠지..
    마준이와 유경도, 서인숙과 회장님이 될꺼 같아요..
    마음아픈 ㅠㅠ

  4. 도꾸리 2010.09.10 08: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요새 탁구 보느라 정신없네요~
    아자아자~
    화이팅~

  5. 머니야 머니야 2010.09.10 0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ses 비호감이라서..ㅠㅠ 이 드라마 안봤엇는데..후회된다능..ㅠ

  6. 느킴있는 아이 2010.09.10 1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 2회만 남겨두고 있는 탁구!!
    어떤 결말이 될지 너무나 기대됩니다

  7. 풀칠아비 2010.09.10 1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어제 빵은 김탁구빵(?) 사먹었는데, 정작 드라마는 보지 못했네요.
    댓글보니 끝이 얼마 남지 않았나보네요.
    결말이 궁금해집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8. 2010.09.10 1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9. 건강정보 2010.09.10 1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경이 너무 극단적으로 변해버렸죠...
    근데 어제 마지막에서 구일중 알아차렸을때와 마준이가 그걸 지켜보는 장면 정말 압권이였어요...^^

  10. 소소한 일상1 2010.09.10 1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다들 표정들이 ㅎㄷㄷ합니다. 정말 연기자들이라는...마준은 대체 어디서 그런 악마스런 표정이 나오는지...소름끼쳐요. 유경도 그렇구요. 마준과 유경의 행보가 가장 궁금합니다.

  11. 티모시메리 2010.09.10 1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고.. 어제 못봤는데.. 결말이 궁금해 지는군요

  12. 들참새 2010.09.10 14: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경이는 악녀가 되었다라고 하기보다는, '망가졌다.'에 가까운 것 같습니다. 요즘은 마준 때문에 보고 있습니다. 연기 엄청 맛깔나서. 스토리는 일단 무시해야지 욕 안 하고 볼 수 있으니까요. 일어나는 이벤트에 만족하고 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