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빵왕 김탁구>가 시청률 고공 행진을 하면서 국민드라마로 불릴 수 있을 정도로 많은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하지만 결말로 나아가면서 사건들에 우연이 남발되고 있어 아쉬운 점이 있습니다. 예를들면 열려진 문틈으로 조심성 없이 하는 말들이 새어나가면서 갈등이 빗어지는 경우가 정형화되고 있는 듯합니다. 그 가장 대표적인 것이 홍여사가 서인숙과 한승재의 은밀한 대화를 엿들은 것입니다.  결과적으로 이렇게 엿듣는 행동으로 인해서 홍여사는 죽음에 까지 이르게 됩니다. 또 팔봉 빵집에서 구마준이 김탁구와 구일중이 상봉하는 장면을 엿보는 것도 만찬가지입니다. 공주댁은 말 할 필요도 없습니다. 갈등이 발생하는 것이 이렇게 필연성이 부족한 우연한 행동에 의해 빈번하게 일어나면 식상해 지는 것입니다. 아무튼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용이 재미있다보니 이러한 구성상의 헛점들이 그마나 이해되는 것일까요.



KBS 드라마 캡처



이와 관련해서 구일중이 병상에 누워 진구를 조종하고 서인숙과 한승재를 비롯한 가족들의 말을 은밀하게 엿듣는 것을 몰래카메라에 비유를 하고 심지어 비열하다고 까지 하다는 의견이 있습니다. 특히 서인숙과 한승재의 은밀한 대화를 열려진 문틈으로 엿들은 행위를 몰래카메라에 비유를 하고 그것을 비열한 짓이라고 하기도 하는데요, 이건 구일중이 비열한 것이 아니라 작가가 이런 엿들기를 남발하고 있는 것에 문제가 있는 것입니다. 만약 이걸 비열하다고 여긴다면 작가가 비열한 것이지 구일중이 비열한 것은 결코 아니라는 말이죠. 양보해서 작가를 떠난 인물인 구일중이 비열하다고 해도 실제로 더 비열한 인간들은 서인숙과 한승재입니다. 그들이야 말로 비열하다는 말을 들어야 하는 데 병석에 누워 누구를 조종한다는 식이나 단지 열려진 문틈으로 대화를 들었다고 해서 구일중이 비열하다고 하는 것은 너무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오히려 구일중은 자신을 파멸시킬 인간으로부터 자신과 가족을 지키려는 지혜를 발휘하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마치 팔봉 선생처럼 말입니다. 우리가 지금까지 지켜봐 왔듯이 서인숙이나 한승재야 말로 비열한 인간들입니다. 그런데 구일중이 그 비열한 인간들에게 대항하고 또 그러한 한 방법으로 대화를 엿들었다고 해서 구일중이 비열하다고 하면 도대체 정의는 어디에 있고 진실은 어디에 있을 수가 있을까요.



앞서 언급했듯이 이 엿듣기는 숱하게 등장하였습니다. 어린 시절의 탁구도, 마준도, 그들이 다 커서 성인이되어서도 그들은 엿듣고, 엿보고 그러면서 갈등이 고조되기도 하고 갈등을 자제하기도 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제 기억에는 그렇습니다. 그걸 모두 비열한 짓이라고 한다면 이 드라마의 등장인물들은 비열하지 않은 자들이 없을 지경입니다. 공주댁만 하더라도 그렇습니다.구일중을 비열하다고 하는 기준으로 공주댁을 본다면 공주댁은 비열함을 넘어 무어라고 표현해야 할까요. 김미순도 마찬가지입니다. 이 공주댁을 움직인 김미순 또한 비열한 인간이 되는 것입니다. 악을 응시하고 그들을 지켜보는 행위가 비열하다면 그 악은 도대체 누가 응시하고 지켜보아야 한다 말일까요.


따라서 엿듣기는 작가가 남발하는 우연이라고 해야 하며, 좀 긍정적으로 표현하면 진실에 다가가려는 장치인 것입니다. 엿듣는 행위 그 자체는 그다지 바람직 한 행위는 아니지만 그 의도를 전적으로 무시할 수는 없는 것입니다. 아니 무시해서는 안되는 것입니다. 왜 엿들을 수 밖에 없는 가 하는 사실 말입니다.     


KBS 드라마 포토박스 사진 갭처


구일중의 엿들기와 관련해서 참 재미있는 사실은 홍여사가 서인숙과 한승재의 은밀한 비밀을 엿듣던 상황과 너무나도 흡사하다는 것입니다. 비가 내리면 더욱 흡사해 지겠네요. 홍여사와 마찬가지로 구일중이 서인숙과 한승재의 대화를 엿듣습니다. 그리고 이 광경을 다시 구마준이 지켜봅니다. 이거 우리가 비오는 날 홍여사가 죽는 바로 그 날과 너무나도 흡사합니다. 그렇습니다. 바로 홍여사가 죽는 그 날이 다시 대를 이어 반복되고 있습니다. 오직 홍여사를 대신해 구일중이 있다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구일중은 홍여사의 전철을 밟게 될 것인지도 참 궁금합니다.서인숙과 한승재의 대화를 엿들은 구일중은 엄청난 분노에 휩싸입니다. 병석에 있던 구일중이 그런 분노에 휩싸여 고함을 지르는데요, 구일중이 쓰러질만한 조건이 충분히 조성된 듯한 느낌입니다. 홍여사와 마찬가지로 구일중이 쓰러질 가능성이 무척 높습니다. 그러나 구일중이 죽을 가능성은 그다지 커보이지는 않습니다. 만약 구일중이 죽는다면 탁구를 돕고자 하는 그의 노력이 모두 수포로 돌아가고 말기 때문입니다. 비록 탁구가 구일중의 대리인으로서의 권리를 부여받았지만 서인숙과 한승재가 탁구를 밀어내는 것은 그다지 힘들지 않을 것입니다. 악이 승리하는 드라마라면 구일중이 죽는 것도 좋겠죠. 하지만 그럴 가능성은 별 크지 않습니다. 아무튼 구일중이 살아남아 모든 것을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판단입니다.     

KBS 드라마 포토박스 사진 갭처


그런데 구마준에게도 어린 시절  트라우마로 남아있는 그 때의 모습이 고스란히 떠오를 것입니다. 이번에는 할머니 홍여사가 아니라 아버지 구일중입니다. 마준은 도대체 이러한 기시 장면을 어떻게 받아들이게 될까요? 필자가 판단컨데 구마준은 할머니 홍여사에 대한 부채감을 항상 가슴에 안고 있다고 여겨집니다. 그런 부채감이 서인숙이나 한승재에 대한 분노로 나타나고 말이죠. 홍여사에 대한 부채감을 만회하는 것은 무엇일까요? 아마도 쓰러진 구일중을 누구보다도 먼저 들쳐 엎고 병원으로 달려가지 않을까 싶습니다. 구마준에게 아버지 구일중을 살리는 것은 돌아가신 홍여사를 살리는 것과 동일선상의 사건이 될 것입니다. 이렇게 함으로써 어린 시절의 트라우마가 조금은 치유되지 않을까 판단됩니다. 여기에 병실에 누워있는 구일중의 진심이 전해진다면 마준의 마음이 조금은 평온해 지지 않을까 싶구요. 이것은 구일중과 마준과의 화해로 이어지게 될 지도 모르구요, 궁극적으로 유경에게도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싶습니다. 슬픈일이지만 서인숙과 한승재는 법의 심판을 받게 될 것입니다.  바로 이 지점에서 혼란스러운 갈등의 끈들이 조금식 풀리지 않을까 싶습니다. 특히 유경과 마준에게 말입니다. 이와 관련해서는 따로 포스트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결론적으로 구일중이 쓰러져 있으면서 서인숙이나 한 승재의 말을 엿들은 것은 몰래카메라도 비열한 짓도 아닙니다. 그것은 작가가 선택한 진실로 나아가는 한 방식이며 이 방식이 너무 남발되어 식상한 느낌이 든다는 것입니다. 또한 비열하다면 서인숙과 한승재가 비열하지 구일중이 비열하다고 하는 것은 그 대상이 뒤바뀐 것이 아닌가 합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노지 2010.09.11 06: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열은 저런 곳에데가 갖다 붙이는 말이 아니지요.
    자신이 모르는 진슬을 보기위해 그저 낚싯대를 던진 것 뿐입니다.

  2. 너돌양 2010.09.11 07: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찌보면 무섭다는 생각도 드네요ㅡㅡ;

  3. 달려라꼴찌 2010.09.11 08: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디어 다음주면 대장정의 막을 내리겠습니다. ^^

  4. 소춘풍 2010.09.11 0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갈수록 흥미진진한데 말이죠~
    구일중 회장님, 할머니처럼 쓰러지면 안되는데..ㅠㅠ

  5. 꽁보리밥 2010.09.11 08: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해설입니다.
    진실로 다가가기 위한 방버의 하나로 우연을 가장한 옅듣기
    횟수가 많다보니 조금음 짜증나지만 다른 방법이 없으니
    이해할만도 합니다.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6. 티비의 세상구경 2010.09.11 0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디어 다음주가 마지막회네요~!
    처음 조금 보다 놓쳐버려서~ 잘 보지 않게 되었는데요~
    포스팅을 읽다보니 어떤 결말을 지어줄지 너무 궁금해지네요!

  7. 유머나라 2010.09.11 17: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심하게 당하고만 살아온 듯도 싶어요.
    이제 복수의 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