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국에서 파는 드링크나 병 음료수를 어떻게 마시나요? 대부분의 사람들이 두껑을 돌려 개봉한 후 바로 마실 것입니다. 그러나 이 병 음료수에는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는 사실을 알았으면 합니다. 내용물을 이야기 하는 것이 아닙니다. 몸에 맞는 가를 이야기 하는 것도 아닙니다. 바로 병 자체의 위험성입니다.

 
 

제가 직접 경험한 일입니다. 항상 그렇듯이 병 두껑을 돌려 열고는 대수롭지 않게 병 끝을 입에다 밀어 넣고는 음료수를 마셨습니다. 그런데 입속에 이상한 가루같은게 느껴지지 않겠습니까! 무얼까 하고 손가락으로 집어보니 작은 병 조각이었습니다. 순간 얼마나 놀랬는지 모릅니다. 병의 주둥이를 보니 떨어져 나간 홈이 보였습니다. 병 두겅을 돌리는 과정에서 병조각이 떨어져 나간건지, 아니면 불량한 것인지 확인 할 수는 없었지만 어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지 기가 찰 노릇이었습니다. 당장 회사로 전화를 해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항의도 하고 싶었지만 감정을 참았습니다. 지금 그때를 생각하면 다소 후회가 되기도 합니다.



드링크 병과는 좀 다른 이야기이지만 식당에서 일어난 일입니다. 한정식집이라고 하기는 그렇고 횟집이라고 하기도 그런 식당이었습니다. 뭐 그런 건 중요하지 않으니까 넘어가죠. 생선회가 나오는 정식상을 주문하고 식사를 하는데 입속에서 딱딱한 무언가가 혀의 감촉에 느껴지는 것이 아닙니까! 아뿔싸! 이건 병조각 보다 더한 것이엇습니다. 아마 고기 낚시 바늘 조각이거나 고기를 꿴 쇠조각 같았습니다. 아무튼 0.5cm 정도의 철사라고 하면 되겠습니다. 만약 제가 이걸 아무 생각없이 삼켰더라면......생각만 해도 끔찍합니다. 그때 일만 생각하면 등골이 송연해 집니다. 매너저인지 주인인지 그 철사 같은 걸 보여주고 큰 일 날뻔한 일을 이야기 해주니 그런 일이 없도록 신경을 써겠다고 하더군요. 정말 일어나서는 안될 일이 일어난 것입니다.


이런 일은 언제나 일어날 수 있는 일입니다. 항상 조심해야 할 것입니다. 병류의 음료를 마시는 경우에는 항상 병주둥이에 이상이 없는지 확인하는 것이 좋습니다. 무심결에 마시다가 저처럼 위험한 경우를 당할 수 있는 것입니다. 꼭 드링크 뿐만 아닙니다. 우리의 입속으로 어떤 종류의 음식을 넣던지 간에 우리 몸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를 생각하고 조심스럽게 음식을 입으로 가져가고, 씹고, 삼킬 필요가 있습니다. 우리는 가끔씩 목에 생선가시가 걸리는 경험을 한 번쯤 해보았을 것입니다. 그런데 이러한 일은 음식에 너무 집중하다 보니 부주의해서 일어나는 일입니다. 큰 생선 가시인 경우 고통스럽기도 합니다. 그러나 생선가시는 치명적이지는 않습니다. 어느 경우이던 마시고 먹는 행위에 좀 더 느긋한 여유를 가질 필요가 있습니다. 음식만 슬로우 푸드가 좋은 것이 아니라 먹는 행위 자체도 슬로우가 좋습니다. 우리의 몸을 위해 음식도 슬로우 푸드, 먹기도 슬로우 너무 좋을 것 같습니다. 우리의 몸은 너무나도 소중하니까요.



*이전 글 다시 올립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idas 2011.07.19 16: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다치지 않으셨다니 천만다행이네요 ^^

  2. 굴뚝 토끼 2011.07.19 17: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회 먹다 낚시바늘 나오는 얘기는 많이 듣던 얘기네요.
    요즘 양식들이 많아져서 드물어지긴 했지만,
    싱싱한 갓잡아 올린 놈들 먹을 때는 진짜 위험한 듯 합니다.

  3. 안나푸르나516 2011.07.19 2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워어~~~ 큰일날뻔 하셨네요... 낚시바늘을....;;;;
    응당 물고기님이 드셔야할.....

  4. 해바라기 2011.07.20 06: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그런 경험이 있습니다.
    낚시갈치에 간혹 낚시 바늘이 꽂힌채로 가지고 올 때가 있었지요.
    먹을 때 조심해야겠더라구요. 글 잘보고 갑니다. 오늘하루도 시원한 시간 되세요.^^

  5. PinkWink 2011.07.20 08: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험한데요... 그런일이 있다니... 하긴 또 생각해보면.. 정말 있을 수 있는 일이기도 합니다만..
    정말...안다치셔서 다행입니다.

  6. 뚱이맘 2011.07.20 13: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큰일 나실뻔 했네요..
    안 다시쳤다니 천만다행이예요!!
    아.정말..조심해야 할 거 같아요!! 전 예전에 뼈를 갖다가 우지끈 씹어서..이 다나가는 줄 알았어요;;
    그 뒤부턴 항상 조심하게 되더라구요;;

  7. CANTATA 2011.07.20 2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러번 그런일이 발생하고계시네요...
    조심하세요;;
    그냥 삼켰다가는 큰일나겠는데요..

  8. 설이 2011.07.22 08: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상상만 해도 끔찍한데요;;;
    음식 먹을때는 정말 조심조심 해야겠네요..ㅠㅠ
    참.. 저 티스토리의 Lynne 이에요 ^^ 네이버로 이사 중이라... 닉넴도 설이로 바꿨구요~~
    인사드리려고 왔는데.... 무서운 글이 있네요 ㅠㅠ
    역시 음식 먹을 땐 조심 또 조심해야겠어요~

싱싱한 바다장어회

음식 2010. 7. 2. 17:46



장어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말은 '스태미너' 라는 말이죠. 그 만큼 보양식으로 효과 만점이지요. 기력이 허해질 때 바다장어회나 장어구이(2009/09/27 - [음식] - 장어구이 맛 보세요)를 드시면 몸 상태 아주 업되는 게 느껴지죠. 아래 사진들은 부산 대변항의 한 횟집에서 먹은 바다장어회입니다. 대변에는 멸치회와 다바다장어로 유명한데요.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너돌양 2010.07.02 1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어구이는 정말 좋아하는데 장어회는 아직;;;전 구이가 더 좋은 것 같아요^^

  2. 하늘엔별 2010.07.02 18: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어먹고 스테미너 가득 채우셨겠어요? ㅎㅎㅎ

  3. Zorro 2010.07.02 18: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음... 제대로 맛나 보입니다..
    집에가면 밥도 없는데.. 괜스레 우울해집니다ㅠ

  4. BlueRoad 2010.07.02 1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어회는 처음 보는데 아주 맛있게 생겼네요..
    아.. 배고파옵니다;

  5. 세민트 2010.07.02 2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저게 모두다 장어횐가요???
    우와~ 엄청 많이 주네요..
    맛있었겠어요..

  6. 아딸라 2010.07.02 2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칠암의 아나고회가 유명하다고 해서 한번 먹으러 갔었는데 -
    써는 방법이 조금 다른 것도 같았구요 -
    조금 비싸긴 했는데 아주 고소하더라구요.
    근데 주문하고 거의 1시간이 다 되어서 나오는 데다가 불친절하고
    나오면서 본 조리장이 너무 지저분해 보여서...ㅜ
    너무 유명하고 사람많은 곳에 가서 먹는 것도 썩 괜찮은 건 아니다라는 생각이 들었어요..ㅜ

  7. Phoebe Chung 2010.07.02 2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저는 밥인가하고 봤더니 아나고.... 우앙 먹고 싶어요. 저는 저거 다 초장 넣고 무쳐서 입으로 쓸어 넣을래요.

  8. 디자인이소 2010.07.03 1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산 기장쪽이군요^^
    양이 푸짐한게 정말 먹음직스럽네요~

  9. papam 2010.07.04 05: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산에 가면 꼭 먹고 싶은 음식

  10. PinkWink 2010.07.04 05: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저녁으로 컵라면 먹었는데.. 흑흑흑... ㅠㅠ

  11. 모르겐 2010.10.12 04: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아나고.....
    아나고는 광안리 방파제에 앉아서 소주랑 먹는 게 최고 맛있더라구요^^




부산 자갈치 시장 아시죠. 부산의 상징들 중에 상징이라고 할 수 있죠. 이 자갈치 시장의 밤 풍경을 엉성하게나마 포스트로 올립니다.

도로 건너 맞은 편 PIFF광장의 아치가 보인다

 
자갈치 시장 공판장이다. 새벽마다 활기차게 싱싱한 수산물 경매가 진행된다. 

파장을 준비하는 자갈치 아지메들



구 실내 자갈치 시장 내부



새로 지어진 신 자갈치 시장 건물

경매 공판장















신 자갈치 시장 내부 모습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소이나는 2009.10.23 07: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워~~ 맛있어 보이네요. ^^
    요리를 하지 않아도 그 자체 만으로 맛있어 보이는 건 역시
    회감이네요 ㅎㅎ 낙지볶음 먹고 싶은걸요 .ㅎㅎ

  2. 영웅전쟁 2009.10.23 1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군요 가까이 있지만...
    잘 보고 갑니다.

  3. Phoebe Chung 2009.10.23 1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싱싱합니다.
    초고추장도 올리셨으면 젖가락 가지러 갈뻔 했습니다.^^
    시장 구경 잘했습니다.^^

  4. 클라리사~ 2009.10.24 1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게불...^^
    자갈치 시장이 단장되어 관광지가 된 건 바람직한테, 저 건물과 간판 등은 다시봐도 참 안 어울린다 싶어요.
    (관광지 되면서 좀 비싸져서 부산 사람들은 의외로 저기서 회 안 먹잖아요~)

    건물 바깥에 꼼장어 포장마차들...아직도 있는지 모르겠네요.




오늘 전어쇼의 주연배우, 싱싱한 전어를 소개합니다. 가을 전어는 깨가 서말이라고 하고 도망간 며느리도 불러들일 만큼 그 고소한 맛이 일품입니다. 말이 필요가 없습니다. 가을 전어쇼는 대단한 흥행거리라고 확신합니다. 영화<해운대>를 제치고 가을에는 <전어쇼>가 관객 2천만에 육박하지 않을까 기대해 봅니다. 기름끼가 너무 많아 너무 많이 드시면 느끼한 느낌도 받을 수 있으니 과유불급, 소주 두어 잔에 전어 적당량(각자 판단)을 드시면 딱 좋을 것입니다. 횟집도 소개해 드리고 싶지만 요즘 불경기에 전국의 횟집 주인들의 막대한 피해를 우려해 횟집 소개는 하지 않겠습니다. 


영화 <해운대>를 뛰어넘어, 올 가을 2천만 관객의 흥행 몰이가 예상되는, 가을 전어쇼의 주연 배우 전어. 머지않아 할리우드를 통해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 잡게될 전어의 강렬한 카리스마 연기,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상상하지도 못했던 가을 전어의 쇼를 시작합니다~~전어 쇼, 쇼,쇼~~



주연배우 전어의 당당한 모습이 인상적이다







막장과 함께 기념촬영한 전어쇼의 주연배우 전어. 막장을 압도하는 주연배우 전어의 포스가 카리스마 넘친다





이제는 여유있고 소탈하게 막장과 함게 뒤섞여 있는 전어쇼 주연배우 전어. 전신에 막장을 둘러친 주연배우 전어의 익살스런 모습이 재미있다. 때로 이런 소탈함이 있기에 그의 매력은 더욱 고소하게 우리들에게 다가온다




아직 드시지 않았으면 말을 마세요~~가을에는 전어쇼를 통해 주연 배우 전어의 매력에 흠뿍 빠져 보라~~ 두 말 하면 잔소리, 세 말하면 어떻게 될지 짐작하기 참 쉽죠잉~~^^






전어쇼의 조연배우 잡어.
잡어도 상당한 인가를 누리고는 있으나 가을 전어쇼의 조연으로 출연한다. 전어의 인기에는 미치지 못한다. 가을에는 일반 회들은 전어에 비해 너무 싱겁다는 생각이 들것이다. 그의 상대로 떠오르는 도다리가 있기 하지만. 도다리는 자신의 이름을 건 쇼가 아직 없다.  








 
전어쇼의 엑스트라들, 전어의 친한 친구들(자막 생략)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치군 2009.09.06 1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놔..

    저도 언능 대하 소금구이 포스팅을 해야겠습니다.;

  2. 탐진강 2009.09.06 1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어와 잡어들의 가을 특집쇼 잘 봤습니다.
    관객들은 이제 시식을 해야 겠지요.^^;

  3. PAXX 2009.09.06 1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햐~ 엄청나군요^^;

  4. 소마즈 2009.09.07 1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보는 순간 입이 딱벌어지는 쑈네요~ ㅎㅎㅎ
    가을 전어 벌써 맛나게 드셨나봐요. 전어회랑 전어구이 먹으러 이번주엔 저도 떠나봐야 겠어요~

  5. 바람노래 2009.09.07 16: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딱, 전어 제철이죠.ㅎㅎ
    월말에 내려가면 좀 먹던가 해야겠어요...
    전어 회랑, 구이랑 같이.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