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번에서의 여행을 끝마치고 캔버라로 이동했다. 국내선 비행기로 캔버라까지 갔다. 캔버라에 도착하자 마자 멜번과는 분위기가 완전히 다르단 것을 느꼈다. 정말이지 멜번과는 달라도 너무나 달랐다. 이 다름이 관광을 하는 자의 입장에서는 불편함을 느꼈지만, 다른 한편으로 한 인간으로써 시간이 정지한 듯한 조용함 속에서 새로운 삶의 유형을 느낄 수 있었다. 캔버라는 관조를 즐기는 사람들에게는 참 좋은 곳 같았다. 분주하고 복잡한 도시의 삶과는 다른 삶 같았다. 정치와 외교, 문화의 도시 캔버라는 그야말로 도시라고 하기에는 너무나도 농촌스러운 그러나 문화적으로는 세련된 그런 곳이었다. 정말이지 묘한 매력을 가진 도시였다. 

멜번 공항의 국내선 로비

국내선의 탑승구로 가는 길

캔버라행 탑승 게이트가 있는 로비

공항 카페에서 찍은 공항 전경과 비행기. 국내선으로 취항하고 있는 버진 블루(Virgin Blue) 항공기가 보인다.





멜번 공항 탑승구 앞에 있는 카페에서 바라 본 하늘







캔버라에 내려서 찍은 사진이다.

캔버라에는 국제 공항이 없다. 국내용 공항만 있는 데 공항의 규모가 무척 작고 시설이 빈약하다. 갠버라에 국제 공항이 없는 이유를 모른다. 캔버라의 도시 분위기로 추측해 보건데, 관광으로 인한 번잡함을 피하고 있는 듯한 인상을 받았다.


캔버라 공항 입구 전경. 규모가 너무 작은 데 놀랐다.


호텔로 찾아가는 택시 안에서 찍은 사진이다. 캔버라의 교통편은 최악이었다. 공항에 내리자 마자 멜번과 같은 스카이 버스나 공항 리무진 같은 것을 찾아 볼 수 없었다. 버스와 택시가 다였다. 버스는 정확치 않지만 40분 간격으로 운행했고 요금도 만만치 않았다. 택시를 탔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ndman 2009.11.08 06: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가보고 싶은 곳!~~

    • 걸어서 하늘까지 2009.11.08 1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인드맨님, 호주 여행 생각하시고 계시군요.
      여행이라면 김치님이나 하쿠나마타타님의 블로그에 가시면
      호주의 많은 정보들을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2. 티런 2009.11.08 0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벽비가 내리네요.
    시드니여행기는 많이 접해봤는데..
    멜버른과 캔버라의 모습 처음보는것 같네요^^

    • 걸어서 하늘까지 2009.11.08 1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새벽비가 내렸군요. 전 늦잠을 자서 새벽비 오는 걸 몰랐습니다^^;; 예, 그런가요. 그런데 저도 많은 곳을 둘러보지 못해 많은 걸 전해드리지 못할 것 같은데...아무튼 조금씩 올리도록 할께요^^

  3. 소이나는 2009.11.08 0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항이 아담하네요 ㅎㅎ
    붉은 색 비행기가 강렬한 걸요 ^^

  4. Phoebe Chung 2009.11.08 1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글 읽으니 남편 전에 같이 일하던 친구들 생각나네요.
    버진 블루에서 일하는 친구가 몇명 있거든요.^^

  5. 바람처럼~ 2009.11.09 0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나중에 캔버라 가는 포스팅을 올리게 될 거예요 ^^
    전 개인적으로 캔버라 나쁘지는 않았어요
    아마도 카지노가서 돈 따서? ㅋㅋㅋㅋㅋ

  6. 보시니 2009.11.09 2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캔버라는 호주의 수도라 하지만 블로그에서 흔치 않은 곳 같아요~
    캔버라의 이야기 기대해 볼게요!!

  7. 블루버스 2009.11.10 08: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행기 안이 너무 썰렁합니다.;;
    공항도 작아보이구요.
    캔버라의 재미있는 이야기 기다리고 있습니다.ㅎㅎ

  8. 자유여행가 2009.12.20 17: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깔끔하고 잘 꾸며진 도시라는 생각이 드네요

    맬버론으로 해서 한번 도전을 하고 싶어지네요..

    상큰한 공기가 벌써 유혹하네요~~

  9. mark 2010.05.02 0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회사 업무차 다른 큰 도시는 가봤는데도 수도인 캔버라는 가보질 못했네요. 잘 봤습니다.

  10. 바람흔적 2010.08.02 07: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주 맬버런구경을 님의 블로그에서 하게 됩니다.
    언제한번 나갈수있을런지....
    더운 여름 건강하세요.

  11. 일반인의 시선 2010.11.12 1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멜버른을 못 가봤는데 정말 가고 싶네요!



마지막으로 이전의 포스트에서 빠트린 멜번 근교 밸러렛 소버린 힐에서 찍은 동영상을 모아 올립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소이나는 2009.11.03 0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 분위기가 시골같아도 보이고, ㅎㅎ 그런데 총을 쏘고 그러네요 ^^;;
    모하는 건가요?



멜번의 크라운은 복합오락 단지(entertainment complex)라고 할 수 있는 곳으로 카지노, 극장, 식당가, 쇼핑몰이 밀집되어 있습니다. 시간이 허락치 않아 크라운의 구석구석을 돌아보지 못했습니다. 이 크라운 주변에는 멜번 전시센터(Melbourne Exbition Center), 아쿠아리움 등이 있고 야라강을 따라 펼쳐진 밤의 야경과 스카이라인 꽤 인상적입니다.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크라운 주변을 산책하는 것이 멜번 도심의 정취를 느끼기에는 괜찮지만  크라운 그것 자체로는 그다지 여행의 목적지로는 권할 만은 곳은 아니지 싶습니다. 카지노를 즐기고 싶은 분들에게는 좋은 곳이긴 하겠지만 말입니다.  

*주의: 야경 사진들이 눈을 상하게 할 수 있습니다 



Crown의 입구

크라운 주변의 야경

크라운 바로 맞은편에 있는 멜번 전시센터

크라운의 카지노 입구

 유명 브랜드가 밀집해 있는 지하 쇼핑몰

크라운 내의 인상적인 홀로그램이 펼쳐지던 카지노 앞의 실내 광장 



크라운 내의 Food Court






앞의 오른쪽 음식이 우리의 오징어 튀김과 비슷한 중국식 오징어 튀김이다.




가장 인기있는 곳 중에 하나인 think asia



그리스 음식 코너인데 아시아 음식에 비해 너무 한산하다.

크라운 앞 야라강 너머 멜번의 도심이 보인다.



크라운에서 야라강 건너편에 보이는 멜번 아쿠아리움





왼편이 크라운의 길게 늘어진 건물이다. 오른쪽으로 야라강이 나란히 흐른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멜번 근교 금광의 도시 밸러랫의 소버린 힐(금광촌) 바로 맞은 편에는 금 박물관(Gold Museum)이 있습니다. 밸러랫과 관련된 금광의 역사와 금, 그리고 사람 이야기들 뿐 만 아니라 금에 대한 일반적이고 상식적이고 과학적인 자료들과 기기들이 많이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시간이 좀 촉박했던 관계로 여유있게 구경하지 못한 아쉬움이 있네요.  





















아래 사진들은 금 박물관 구경을 마치고 버스를 가는 도중에 찍은 사진들과 밸러릿 역에 도착해서 기차를 기다리는 시간동안  밸러랫의 중심가를 걸으며 찍었던 사진들입니다. 유럽풍의 고건축물들이 인상적입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여행사진가 김기환 2009.10.21 14: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 박물관....
    독특한 박물관이네요.
    아마도 그곳이 금광과 많은 관련이 있나 봅니다.

  2. 홍콩달팽맘 2009.10.23 0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년전에 멜번을 여행했어요. ^^ 두달 정도 환경자원봉사 관련 일로 다녀왔는데, 도시 자체가 참 마음에 들었습니다. 이곳 박물관에는 가지 못했지만, 근처에 금광으로 가는 작은 기차를 탔던 것 같은 기억이 얼핏 납니다. 디카가 일반화되기 전에 다닌 여행은 사진이 별로 없어서 참 아쉽습니다.


밸러랫(Ballarat) 의 버린힐(sovereignhill)은 금광촌으로 유명합니다. 소버린힐에서는 지금은 폐광이 된 금광을 둘러 볼수 있는 짧은 투어 코스가 있습니다. 밸러랫 소버린힐(금광촌)은 일단 들어가는 입장료가 있습니다. 기타 교통편, 볼거리, 이벤트,입장 시간 등 이와 관련해서는 소버린 힐의 홈페이지를 참조하세요(http://www.sovereignhill.com.au/). 이렇게 입장료를 내고 소버린 힐에 들어가면 여러가지 시설들이 있습니다. 금괴를 만드는 곳, 금광 투어하는 곳, 식당, 마차역, 가게들, 장의사, 소방소 등등 실제 마을을 그대로 재현하고 있습니다. 이 시설들 중에서 또 입장료나 사용료를 지불하고 이용할 수 있는 것이 있는데, 바로 금광 투어(Gold Mine Tour), 마차 투어가 있습니다. 또한 여러가지 이벤트들이 진행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금광투어는 금광의 이곳저곳을 둘러 보면서 안내원이 설명을 해줍니다. 금광을 직접 들어가서 보면서 당시의 금광의 모습을 간접적으로나마 체험할 수 있어 좋았습니다. 교육적으로 무척 좋은 금광 체험 투어였습니다.   




안내원이 투어 내내 안내하고 설명을 해줍니다.

금광으로 내려가는 광부용 기차. 이걸 타고 금광으로 내려갑니다.

안내원은 탄광의 이곳저곳을 안내 하면서 설명해 줍니다.

금광의 일부 모습. 갱목으로 바쳐 놓은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광부들의 휴식처입니다

금맥입니다











 운반용 기구입니다.

금광을 캐는 굴착기입니다. 엄청난 먼지로 고통스러웠을 것입니다.

손에 들고 있는 것이 카메라입니다. 저걸 들고 뒤의 구멍으로 들어가면 아래 사진 처럼  화면으로 내부의 모습을 설명과 함게 볼 수 있습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악랄가츠 2009.10.12 06: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금이 아직도 있나요? ㄷㄷㄷ
    곡팽이 필수로 들고 가야겠네요 ㅋㅋㅋㅋㅋㅋㅋ
    쫓겨날려나요? >.<

  2. 소이나는 2009.10.12 0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워~ 좀 으스스 한데요?
    금 파러 갔다 귀신보고 올거 같아요 ㅎㅎㅎㅎ

  3. 빛이드는창 2009.10.12 1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간에 번뜩이는 노란색은... 금?금..금... 이러면서 눈도 번뜩^^;;ㅋㅋㅋㅋㅋㅋ

  4. 친절한민수씨 2009.10.12 2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네킹이 정말 진짜 같은데여?
    우리나라는 너무 티나는데 ㅋ

  5. 구름~ 2009.10.12 2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폐광인데도 꽤 실한 금맥이 보이네요? 모형인가요? ^^;

  6. 보시니 2009.10.15 16: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 더 금 좀 파내고 관광용으로 해도 되겠는데요?ㅎㅎ
    사람들이 다 비슷비슷한 마음을 가진 모양인지 다들 금맥에 관심이 지대하시네요.
    같이 투자단 결성해야 할 것 같습니다.

  7. ageratum 2009.10.16 1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는 관광상품인거 같네요..^^
    관광용으로 붙어 있는 금을 떼어가고 싶군요..ㅋㅋ

  8. 느릿느릿느릿 2009.10.17 1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탄광이 그대로 보존되어 있는 듯 한걸요.
    일부러 꾸며놓지 않은 듯한 모습이 더 자연스럽고 매력적입니다.
    금은 좀 안나올런지...ㅎㅎ

  9. 내영아 2009.10.18 1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렇게 어두운데서 금을 캐는 군요.
    광부들의 고충이 느껴집니다.
    잘 봤습니다. ^^



자유여행을 하는 경우 맬번 공항에 도착하면 멜번 시내까지 가는 교통편이 아주 불편합니다. 대중 교통 수단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택시를 타면 비용이 만만치 않습니다.  공항에서 맬번 시내로 왕복 운행하는 Sky Bus 가 여행객들에겐 편리한 수단입니다. 성인 편도 16 호주달러(AUD)이고 왕복이 26달러, 가족인 경우 성인 1명에 자녀가 1-  4명시 편도 22달러 왕복 36달러, 성인 두명에 자녀가 1-4명인 경우 편도 36달러 왕복  56 달러인데 왕복으로 미리 구입한다면 그나마 할인혜택을 많이 볼 수 있습니다. 이 Sky Bus 는 관광객들에게 상당한 편리를 제공해 주고 있습니다.

숙박은 맬번 시내에 정하면 여러가지면에서 여행의 효과를 거두리라 생각합니다. 물론 대개의 여행이 그렇지만 말입니다. 최근의 숙박 요금을 알아보니 별 2-3개에 1인 기준으로 AUD로 1일 150-200달러 정도입니다. 만만치 않은 가격입니다. 인터넷 서핑을 통해서 다양한 가격대의 호텔들을 알아보고 미리 예약해 두는 것이 좋습니다. 인터넷 예약인 겨우 할인 혜택이 적용됩니다.

금강산도 식후경이라고 맬번에 도착해 짐을 풀어놓고 Flinders station, Square Federation 부근으로 나가 Prince Bridge를 건너 Southbank 로 갔습니다. 이 Southbank 쪽에서 야라강을 구경하고 food court 에서 식사를 하고 Eureka Sky Deck 88에에 올라가 전체적으로 맬번을 내려다보고자 했습니다. Prince Bridge 는 야라강을 가로지르는 다리로 St Kilda Rd 로 이어져 있어 킬다 해변으로 이어져 있습니다. Prince Bridge 를 건너  St Kilda Rd 를 한 5분 거리에 맬번의 여러 명소들이 밀집해 있습니다.

더해서, 식비의 압박이 상당히 컸습니다. 푸드 코드의 음식을 기준으로 보통 음식 한 접시에 9-15달러 선으로 조식을 호텔에서 한다고 해도 우리나라 돈으로 1인당 3-5만원을 식비로 부담해야 합니다. 좀 그럴듯한 식당에서 외식을 한다면 그 부담은 더 커지겠죠.




맬번 공항에 착륙하는 모습




공항 출구에 있는 Sky Bus 매표소. 공항에서 맬번 시내로 가는 이  Sky Bus의 서비스가 좋다. Southern Cross역에 내리면 그기서 공짜로 호텔(분근)까지 운행을 해 준다. 공항까지 갈때도 물론 공짜로 픽업을 해준다.







Federation Square의 모습. 뒤쪽으로 보이는 성당은 성 패트릭 성당이다. 호텔이 있는 엘리자베스 스트리트에서  걸어서 5분 정도이 거리에 있다.




Prince Bridge 에서 바라본 야라강의 모습. 강의 왼편이 Southbank 이며, 오른편이 멜번 중심지가 형성되어 있다.  쪽으로 Flinders Stataion이 있다.





Prince Bridge 를 건너는 사람들과 자동차들




Southbank Promenade(사우스 뱅크 산책로).





Southbank Promenade(사우스 뱅크 산책로)에 있는 푸드 코트에서 점심을 먹었다. 음식은 아시아, 동남아시아 음식같은데 이름은 모르겠음(가격은 9-10달러 선. 작은 것(small)은 기본적으로 밥과 누들중 하나에 다른 하나의 음식을 추가 할 수 있고. 큰 것은 밥과 누들 중 하나에 두 가지의 음식을 추가할 수 있다. 위의 사진은  작은 것으로 누들을 기본으로 해서 양념 볶음 고기를 추가했다. 대개의 푸드 코드에 있는 아시아 음식은 이렇게 음식을 제공한다.)




인도 카레와 양고기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멜번 국제 공항에 도착하는 순간입니다. 하늘에서 내려다 본 높은 산이 없이 펼쳐진 호주의 광할한 대지가 인상적이더군요. 산악지대인 우리나라와 대조적인 모습이었습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코리안블로거 2009.08.19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블로그에 댓글 남겨주셔서 답방왔다가 멜번 여행하신 포스트를 봤네요.
    저도 2003년에 멜번에 거주하고 있었는데, 왠지 반가운 생각이 들어서요..^^






음식 사진은 선명도가 중요한데 사진의 선명도가 너무 떨어지는군요. 음식 맛까지 느끼해 집니다. 아무튼 올리기 거시기해서 머뭇거렸지만 올려봅니다. 아해해 주시는 거죠?







쏘세지와 버섯, 그리고 스크램블드 에그



비행기가 막 호주에 접어들었음을 보여줍니다.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퀀타스, 일본 항공기의 기내식(2)  (12) 2009.08.22
감상해 보세요. 행복해 져요^^  (1) 2009.08.21
멜번에서 먹은 음식(1)  (2) 2009.08.16
컨타스 항공기의 기내식(2)  (0) 2009.08.15
JAL 항공기의 기내식  (0) 2009.08.14
퀀타스 항공기의 기내식  (0) 2009.08.13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에 호주(멜번,캔버라,시드니) 여행기를 올려 볼까 합니다만, 제대로 될지 모르겠습니다. 일단 몇 장의 기내식 사진을 올립니다. 퀀타스(Quantas) 항공기에서 저녁으로 먹은 기내식입니다. 흔치 않은 저녁식사(?)라 사진으로 담아보았습니다. 위 두장의 사진은 치킨 커리(?) 인가 그렇구요, 제일 아래 사진은 스테이크 입니다.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퀀타스, 일본 항공기의 기내식(2)  (12) 2009.08.22
감상해 보세요. 행복해 져요^^  (1) 2009.08.21
멜번에서 먹은 음식(1)  (2) 2009.08.16
컨타스 항공기의 기내식(2)  (0) 2009.08.15
JAL 항공기의 기내식  (0) 2009.08.14
퀀타스 항공기의 기내식  (0) 2009.08.13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