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난히도 더웠던 올 여름. 집에 에어콘이 없는 관계로 햄스터들이 엄청 고생을 하였답니다. 사람들이야 선풍기라도 사용할 수 있었지만 햄스터 가족은 사방이 막힌 우리 속에서 무더위와 사투를 벌이느라 엄청나게 고생을 했습니다. 힘없이 늘어져 있는 모습이 불쌍하기까지 하더군요, 그래서 햄스터가 물을 엄청 싫어한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목욕을 가끔씩 시켰습니다. 케이지를 가는 동안에 잠깐 놓아 둔 정도이긴 하지만 말입니다. 

아마 햄스터 녀석들이 스트레스 좀 쌓이지 않았나 걱정도 되었지만 그래도 시원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행동에 대한 변명으로 삼았습니다. 목욕을 다 시키고 나니 물에 젖은 핸스터 녀석들의 모습이 너무 귀엽더군요,  

꼭 하늘나라의 별 요정처럼 보이지 않나요?

















* 목욕을 끝낸 후 우리 속 햄스터들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에구구, 온몸이 너무 간지러워요?  (10) 2010.11.10
아빠와 딸  (17) 2010.11.08
별의 요정이 된 햄스터들?  (8) 2010.11.07
헴스터 녀석들 자는 모습  (6) 2010.11.06
마초녀 깜찍이?  (11) 2010.11.02
찐빵과 빠삐용의 슬픈 이별  (13) 2010.09.28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hite Rain 2010.11.07 2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근히..목욕시키는 장면을 떠올려봐요.
    무척 예쁘고 귀여울 듯. 그러면서도 조심스럽게..^^
    애들 너무 귀여워요.

  2. 소이나는 2010.11.07 2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림고수가 기를 뿜어내는 듯한 모습이군요. ㅎㅎ
    천녀유혼~~~ (만화책 열혈강호에서 작가님이 기르는 햄스터가 생각난요 ^^;; )

  3. 문을열어 2010.11.08 0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끼야아아~~ 완전 귀엽습니다!!!!!!
    하얀색 아이가 사랑스럽네요^^

  4. PinkWink 2010.11.08 04: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애들이.. 음.. 멋져졌는데요.. ㅎㅎ^^

  5. 라온그리메 2010.11.08 14: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별이네요^^ 저도 내년 여름엔 샤워 좀 시켜줘야겠습니다. 축축 늘어지는 여름날의 햄스터는 불쌍해요...

  6. Zorro 2010.11.08 18: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이뿌니 햄스터들이 목욕을 햇네요^^

  7. 하록킴 2010.11.09 0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햄스터들도 목욕이 가능하군요+_+
    저는 시도 차체를 안해봤는데...
    사실 무서워서 만지지도 못햇어요 ㅋ 자꾸 물어서;;

  8. iPhone Development 2012.05.07 2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쥐 놀랍 귀엽다.



햄스터 가족들 사진들을 너무 오랜 만에 올리네요. 밀린 사진들이 너무 많은 데도 컴퓨터에 사정에 좀 있어서 차일피일 올리는 걸 미루다보니 거의 올리지를 못하고 있네요. 햄스터 가족 동정이 궁금하신 분들께는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려요.

아래 사진들은 올 여름, 정말 무더웠던 여름에 찍은 사진들인데요(여름에 찍은 사진들이 너무 밀려있어 앞으로 여름에 찍은 햄스터 사진들이 당분간 올라갈꺼에요), 자신 모습들입니다. 엄마 햄스터 엘리만 빠져있는데 엘리에게 미안한 마음에 엘리 자는 모습들만 모아 올려주도록 하죠.

햄스터 자는 귀여운 모습 사랑해 주세요~~*^^*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빠와 딸  (17) 2010.11.08
별의 요정이 된 햄스터들?  (8) 2010.11.07
헴스터 녀석들 자는 모습  (6) 2010.11.06
마초녀 깜찍이?  (11) 2010.11.02
찐빵과 빠삐용의 슬픈 이별  (13) 2010.09.28
햄스터 삼형제의 행복했던 한 때[동영상]  (4) 2010.09.04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소이나는 2010.11.06 2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하고 비슷하게 자네요 ㅋㅋ
    왜 저는 자면서 위로 자꾸 올라가서 벽에 머리를 박는지. ㅋㅋ
    위에 두번째 녀석이 ㅎㅎ 절 닮았어요 ㅎㅎ

  2. 씨디맨 2010.11.07 0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 몸을 똘똘 말고 자는군요. 완전 세상모르게 곤하게 ㅎ

  3. 무념자 2010.11.07 01: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지귀엽네요 ^0^
    귀여운 모습과는 달리 엽기적인 식성을 가지고있지만 ㅋㅋ

  4. killerich 2010.11.07 0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정말 귀엽군요+.+

  5. HKlee002 2010.11.07 0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옴마나!
    정말 귀엽게 자네요 ㅎㅎㅎㅎ

  6. 빨간來福 2010.11.11 07: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햄스터 가족들 정말 오랜만에 올리셨네요. 너무 귀엽습니다.




햄스터 가족 스케치는 초등학교 4학년인 딸아이가 햄스터의 일상을 상상해서 그림으로 그린 것입니다.  그림을 그린 적도 없고 소질이 있는 것도 아니지만 햄스터에 대한 애정 하나는 참 크답니다. 재미 삼아 그림들을 보아주시면 고맙겠습니다.



복권 당첨을 바라는 새끼 햄스터들


 
햄스터 전용 식당에서 맛있는 음식을 먹고있는 햄스터 가족


그림 그리는 새끼 햄스터들

'햄스터 가족 스케치'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햄스터 가족 스케치(7)  (16) 2010.02.17
햄스터 가족 새해인사 드립니다!  (23) 2010.02.14
햄스터 가족 스케치(6)  (18) 2010.02.04
햄스터를 이끄는 여자 해적왕  (14) 2010.02.02
햄스터 가족 스케치(5)  (16) 2010.01.24
햄스터 가족 스케치(4)  (32) 2010.01.22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부지깽이 2010.02.04 1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림에 소질이 없다니요!
    정말 잘 그렸어요.

    우리집도 업둥이로 들어온 햄스터 한 마리를 1년 넘게 키우고 있는데, 처음 볼땐 좀 징그럽더니 지금은 정말 귀여워요. ^^

  2. 모과 2010.02.04 14: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린 것을 스킨 한 것인지 , 컴퓨터로 그린 것인지 궁금합니다.^^
    제가 요즘 컴퓨터 초급반에 다니거든요.

  3. 또웃음 2010.02.04 14: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자 아이다운 색을 고르는 군요.
    저 나이땐 붉은 계통은 여자, 푸른 계통은 남자라고 인식하기 때문에
    색을 보면 햄스터의 남녀를 구분할 수 있답니다.
    색칠한 그림이 역시 훨씬 예뻐 보이네요. ^^

  4. 감성PD 2010.02.04 17: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엽네요 ㅎㅎㅎ
    복권을 들고 다들 꿈 꾸는 햄스터 가족들...

  5. Zorro 2010.02.04 17: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햄스터에 대한 사랑이 느껴져 그런지..
    그림들이 따뜻하게 보이네요..

  6. Phoebe Chung 2010.02.04 1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촌스런 블로그님은 이젠 하산 하시고 따님에게 블로그 운영권을 주심이 어떨까요.
    저는 이 그림보는게 더 즐거운데.... 하하하하...
    따님이 블로그하면 뭐라고 그림 설명을 할까요. 아주 동심이 가득한 상상의 글이 될것 같아요.^^

  7. 쥬늬 2010.02.04 2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 오늘은 색상까지 칠했네요. ㅎㅎㅎ
    위에 피비님 말씀대로 다음에는 따님의 한마디를 적어주세요 ㅎㅎ

  8. 몽고 2010.02.05 09: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걸어서 하늘까지님 할루~

    왕~~ 색깔입히니 흑백티비에서 컬러티비로 전환한 기분??ㅋㅋ

    아주 좋네요 ㅎ

  9. 이그림egrim 2010.02.05 10: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잘 그렸군요. 잼있어요

    정말 재밌게 잘 보고 갑니다



새끼 햄스터들의 귀엽고 깜찍한 모습들입니다. 이 녀석들의 이런 모습을 보면서 한편으로는 미안한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그들은 불편한 것은 아닌지 하고 말입니다. 어딘지 우수에 찬 모습이 드러납니다. 채울 수 없는 욕망에 대한 안스러운 모습도 비칩니다.

새끼 햄스터들은 무엇을 갈망하는 것일까요? 자유일까요? 본능적인 욕구일까요?

반려라는 이름을 달고 이 녀석들과 함께 살아가고는 있지만 채워 줄 수 없는 아쉬움이 언제나 녀석들과 나 사이에 항상 습기처럼 뿌옇게 도사리고 있는 것 같습니다.

항상 건강했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느릿느릿느릿 2009.11.10 1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맨 위 사진보고 어릴 때 보던 할머니 여우목도리 목 부분이 떠올랐습니다.ㅋㅋ
    너무 귀엽네요.^^



농담삼아 부자와 빈자의 차이를 맨션과 맨손의 차이라고 하더군요. 행복한 내집 하나 마련하기가 참 어렵죠. 맨션이라고 하면 일반 서민의 입장에서는 생각하기 조차 하기 힘이들죠. 한 때 서민 아파트나 연립주택의 이름을 맨션으로 붙이기도 했는데, 그래서 많은 서민들이 맨션에 살던 때도 있었지요. 지금도 맨션이 붙은 서민 아파트를 볼 수 있습니다. 이름만 맨션이 아니라 정말 맨션에서 한 번 살아보고 싶네요.

햄스터 맨숀(?)을 만들어 주었습니다. 맨숀이라고 하니 이상하죠? 오타는 아니구요, 맨손과 맨션을 비빔밥 섞듯이 섞어서 맨숀이란 말을 만들어 보았습니다. 맨손과 맨션의 중간쯤이라고 할까요. 새끼 햄스터들이 새로운 맨숀에서 행복하게 서로 사랑하면서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애들아, 번식은 사절이다~~^^ 빨리 암수 구분을 해서 번식을 막아야 하는데 햄스터 입장에서는 어떨지 이러저리 걱정이 됩니다. 만약 또 3대째 번식한다면 감당 할 수 없을 테니까요~~온통 햄스터 판이 될 텐데... )



1차 공사 완성. 1층 완공된 모습입니다. 갈색 새끼 햄스터(이제는 새끼라고 하기에는 몸집이 너무 크져 버렸습니다.) 한마리가  집을 살펴봅니다. 겨우 초코파이 통~~그래도 좋아요~~


 
이번에는 흰색 새끼 햄스터가 올라가 봅니다.

저런 개집보다는 차라리 여기가 낫다는 표정이다(?) 

2차공사 후 완성된 맨숀. 아담한 집이 예쁘죠?



우리집 예쁘죠?

데크레이션으로 계단을 달았습니다. 품위있게 계단을 오르내리기를 바랬지만, 계단은 거의 이용하지
않는 군요. 






완성된 집에서 행복에 젖어하는 햄스터 새끼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감자꿈 2009.10.01 18: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코파이 맨션이 마음에 드나보네요.
    상자에 파이의 향이 묻어 있는 걸까요? ^^

  2. 걸어서 하늘까지 2009.10.01 1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가요^^ 저 새끼 햄스터들이 맨숀을 너무 좋아하는(?) 것 같더라구요.
    얼마나 좋아 하는 지 따로 포스터를 올릴께요~~^^

  3. 까망괭이 2009.10.15 1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댓글 타고 아가들 구경하러 왔습니다. 맨숀은 이쁘지만(오래못가겠지만 ㅎㅎ) 계단은 역시 안쓸거 같아요. 계단 부실공사 같은데요 쥔장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