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귀여운 찐빵의 모습입니다. 긴 말이 필요 없어요~~정말 귀엽죠^^ 


사진을 클릭하시면 더 큰 사진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 속이 아닌 톱밥 속의 루이  (4) 2010.01.05
삼형제의 심각한 속삭임  (12) 2010.01.04
두 손 안의 귀여운 아기(?)  (19) 2010.01.04
위험천만이었던 상황  (8) 2010.01.03
[동영상] 윙크하며 잠을 자요  (4) 2010.01.02
새해 인사 드립니다  (6) 2010.01.01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ndman 2010.01.04 06: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 해 복 많이 받으세요. ^.^

  2. 티런 2010.01.04 0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와우!찐빵너무 귀엽습니다.
    행복한 한주 시작하세요~

  3. 몽고™ 2010.01.04 0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걸어서 하늘까지님 할루~

    ㅋㅋ절라 귀여워연~~ㅎ

  4. 빨간來福 2010.01.04 0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이름이 찐빵인가봐요. 넘 귀여워요. ㅎㅎㅎ

    행복한 첫주 보내세요.

  5. 옥이 2010.01.04 09: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햄스터인가요?
    이름이 찐빵이고요??
    귀엽네요...
    눈오는 월요일 아침 건강하시고요...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6. 표고아빠 2010.01.04 1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왕 정말 넘넘 귀엽네요.
    저희집에 오면 꼬맹이들이 조몰락 조몰락
    찐빵이 몸살나버리겠는걸요.
    눈이 오더니 이젠 또 비가 옵니다.
    다시 또 눈으로 바뀔거 같아요
    새해 더욱 건강함 가득하시구 행복또한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7. dentalife 2010.01.05 0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너무 귀엽네요. 두 손안에 쏙 ^^

  8. ruby0903 2010.01.15 1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햄스터아가처럼 귀엽네여

  9. ruby0903 2010.01.15 1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햄스터아가처럼 귀엽네여

  10. ruby0903 2010.01.15 1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햄스터아가처럼 귀엽네여

  11. ruby0903 2010.01.15 1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햄스터아가처럼 귀엽네여



햄스터들의 귀엽고 깜찍한 모습들입니다. 두 발로 서있느 모습이 호기심이 꽉찬 듯한 표정입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늘엔별 2009.12.12 06: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햄스터의 귀여운 모습 보고, 요 위의 햄스터 먹이를 주니, 기분이 묘하네요. ^^

  2. 악랄가츠 2009.12.12 06: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 발 모으고 서있는 모습이 너무 귀여워요! ㄷㄷㄷㄷ

  3. Zorro 2009.12.12 06: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나봐도 귀엽네요~ 저도 애완동물 하나 키워야 겠습니당ㅎㅎ




뭘 그리 열심히 드시나요? 몰라서 물으시나요~~

이전에 찍은 동영상이라 어린 모습이 아직 남아 있네요^^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hoebe 2009.11.29 15: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등 돌리고 먹는게 너무 웃겨요.^^

  2. 소이나는 2009.11.29 1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어린 것이 좀더 귀엽긴 하군요.. ㅎㅎ
    어려서 부터 잘 먹어서 ,, 비만이 되었나봐요 ㅎㅎㅎㅎ

    • 걸어서 하늘까지 2009.11.30 0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전 사진 속의 새끼 햄스터들 다시 보니 참 귀여워요^^
      그런데 오늘 컴터 먹통 되는 바람에 사신 동영상이 다 날아가 버려 안타깝네요;; 소이님, 새로운 한 주 활기차게 시작하세요^^

  3. 펨께 2009.11.29 2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여운 햄스터 구경 잘하고 갑니다.

  4. 하록킴 2009.11.30 1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집에서 예전에 토끼를 기른적이 있는데...새끼를 낳고 위협을 느끼면...그 빨간 어린 새끼를 어미가 냠냠;;;
    갑자기 그게 생각이 나네요 ㅋ

  5. ciroo 2009.12.01 15: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데체 뭘 먹고 있는 걸까요? 다 먹고 손도 씻고 하는 것 같은데...ㅎㅎ

  6. 호련 2009.12.02 2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햄스터키우시는구나+_+ 어릴 땐 좀 징그러웠는데 지금은 참 이뻐보여요

 

아래 사진들 중 흰 햄스터(펄 햄스터)는 아빠 햄스터인 루이입니다. 이 루이는 자식들 보다도 더 몸집이 작습니다. 잘 먹지도 않구요. 우리 밖을 나오려는 발버둥을 처절할 정도로 쳐대고 말입니다. 참 애처로울 때가 많습니다. 몸집이 작은 것이 건강에는 오히려 좋기만을 바란답니다~~

아래는 새끼 정글 햄스터들입니다. 잡종인 셈입니다. 모습은 완전히 다르지만 사랑스런 루이의 새끼들이지요. 서로 만나지는 못하지만 항상 같은 피를 나눈 혈육으로 건강했으면 좋겠습니다. 












위의 사진들은 아빠 햄스터 루이의 모습입니다. 자신의 자식들 보다도 더 작은 몸집이 안타까워 보입니다. 새끼를 보고 싶다는 듯이 언제나 애처로운 눈망울을 드러내곤 합니다. 우리 밖을 나오려고 너무 자주 발버둥을 칩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얀 비 2009.11.11 17: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리넥스를 뚫고 나오는 것 하고는...ㅋㅋㅋ
    그런데..이왕이면 공모전이니까..자연스러운 것도 좋지만, 좀더 설정샷을 하는 것이 어떨까 싶기도..합니다.
    물론 햄스터가 스트레스를 받으면 안 되겠지만....^^

    • 걸어서 하늘까지 2009.11.11 17: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흰비님 댓글 읽으면서 뜨금했습니다.
      녀석들 자신 찍으면서 스트레스를 너무 준 건 아닌지...
      공모에 한 번 참가는 했는데...이 사진으로 그래도 되는지 부그러울 정돕니다. 사진 찍기는 영 형편이 없답니다^^;; 흰비님, 관심 고마워요~~

  2. 팰콘 2009.11.11 17: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쥐같아요^^*

  3. 티런 2009.11.11 1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귀여워요.
    크리넥스안에 있는 모습....ㅎㅎ
    행복한 저녁시간되세요~

  4. 소이나는 2009.11.12 0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햄시터 사진 종합 앨범 같네요 ㅎㅎ
    좋은 하루 되세요~^^*

  5. Mr.번뜩맨 2009.11.12 1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햄스터 너무 귀엽네요.. ^ ^그리고 아래 있는 햄스터 위젯 정말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6. 블루버스 2009.11.12 2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스 안에서 내다보는 사진 정말 귀엽습니다.^^



새끼 햄스터들의 귀엽고 깜찍한 모습들입니다. 이 녀석들의 이런 모습을 보면서 한편으로는 미안한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그들은 불편한 것은 아닌지 하고 말입니다. 어딘지 우수에 찬 모습이 드러납니다. 채울 수 없는 욕망에 대한 안스러운 모습도 비칩니다.

새끼 햄스터들은 무엇을 갈망하는 것일까요? 자유일까요? 본능적인 욕구일까요?

반려라는 이름을 달고 이 녀석들과 함께 살아가고는 있지만 채워 줄 수 없는 아쉬움이 언제나 녀석들과 나 사이에 항상 습기처럼 뿌옇게 도사리고 있는 것 같습니다.

항상 건강했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느릿느릿느릿 2009.11.10 1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맨 위 사진보고 어릴 때 보던 할머니 여우목도리 목 부분이 떠올랐습니다.ㅋㅋ
    너무 귀엽네요.^^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모모군 2009.11.07 15: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햄스터 정말 귀엽네요. ㅎㅎㅎ 마지막 위젯까지.. ㅎㅎ

  2. 하얀 비 2009.11.07 15: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을 질끈 감고 있을 때의 모습은...천사나 다름이 없는 듯....주말 행복하게 보내세요. 저도 햄스터 키워봐야겠습니다. 키울 자신은 없지만...ㅠㅠ

  3. Phoebe Chung 2009.11.07 15: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먹고 자고 부시고
    먹고 자고 부시고 귀여워요.ㅎㅎㅎ

  4. 홍천댁이윤영 2009.11.07 16: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번째 사진에서 햄스터가 들고 있는 게 옥수수알인가요??? 넘 귀여워서요^^ 호호

  5. 한수지 2009.11.07 16: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엽네요 저희집에서도 애들때문에 길러봤는데ㅐ... ㅎㅎ
    조놈들 성깔 있더라구요 ㅎㅎ
    잡으려니 손을 막 무는데 ㅎㅎㅎㅎ

    좋은 글.. 마음으로 읽고갑니다
    멋진 주말 되시길 바랍니다 ^^*

  6. 소이 2009.11.07 17: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왜케 구석을 좋아하는지 ㅎㅎㅎㅎ
    두손 앞으로 모으니 ㅋㅋ 귀여운 짓하는 것 같네요 ^^

  7. 또웃음 2009.11.07 1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젠 진짜 다 컸군요. ^^

    • 걸어서 하늘까지 2009.11.07 1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이제는 자 자란 건 같습니다.
      아빠 햄스터가 오히려 가장 적어 걱정입니다.
      잘 먹지도 않고 움직임만 많을 걸 보니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것 같기도 하고 말이죠.
      감자꿈님,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8. PAXX 2009.11.08 0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깜찍하고 귀엽습니다^^

  9. rince 2009.11.08 1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햄스터에게 안 좋은 기억이 있어서요. 햄스터가 스트레스를 받으면 이상 행동을 보이는데 너무 잔인하더라구요. ㅠㅠ

  10. 스누피탕 2009.11.09 18: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고 있는 모습이 너무 귀여운데요~



새끼 햄스터들 귀엽게 자는 모습입니다. 너무 귀여워요~~ 언제나 행복한 시간 되시기 바래요~~^^




눈을 떠시고 잠을 잡니다.



















눈을 떠고 잠을 잡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민시오™ 2009.10.26 1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렇게 자그마한 녀석들을 어떻게 만지죠~
    손을 대면 부숴질것만 같은 느낌이 ;;;;

  2. 하얀 비 2009.10.26 14: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는 모습이 너무 사랑스러운 나머지...만지고 싶은 이 이기적인 마음...ㅠㅠ

  3. 감자꿈 2009.10.26 15: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녀석들 이제 청년 아닌가요? 많이 컸네요. ^^

  4. 느릿느릿느릿 2009.10.26 16: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자는 모습이 너무 귀여워요.
    드러 누워서 발 보이는 사진 재밌습니다.^^

  5. Phoebe Chung 2009.10.26 16: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여워요.ㅎㅎㅎ
    만져보고 싶은 충동이 ....

  6. 소이나는 2009.10.26 1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볼이 참 오동동 해요 ㅎㅎ 귀엽네요 ^^

  7. 보링보링 2009.10.26 2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글동글 오동통한 햄스터들이네요~ㅎㅎ
    너무 귀엽습니다~ㅋㅋ

  8. 핫스터프™ 2009.10.27 0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구.. 너무 귀여운 모습이네요.
    특히 잠자는 눈이 참 이쁩니다^^

  9. leedam 2009.10.27 2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햄스터 넘 귀여워요 ^^

  10. ageratum 2009.10.28 08: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너무 귀여운데요..^^
    작은 솜뭉치 같아요..ㅋㅋ

  11. 바람처럼~ 2009.10.29 0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아~ 너무 귀엽네요
    갑자기 손으로 집어서 만지고 싶다는 충동이 느껴지네요 ^^;

  12. 지노다요 2009.10.29 0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모든 걱정을 다 버리고 자는듯한 모습이내요 ㅎ 부럽다는 ㅎㅎ

  13. alice。 2009.10.30 1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아, 정말 귀엽따!!!
    뒤집어서 자는거 진짜 깨물어주고 싶어요 ㅎㅎㅎ

  14. Xenie 2009.10.31 0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햄스터 정말 귀엽네요 ..ㅎㅎ 저 종이 다 햄찌가 박살(?)낸건가요? ㅎㅎ

  15. 리시안샤스 2009.11.01 0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귀여워요 ^^ 눈도 정말 까맣군요!! ㅎ




아기 햄스터들이 귀엽게 자는 모습들입니다. 너무 귀엽죠^^ 보통 햄스터는 하루 14시간을 잔다고 합니다. 그외 시간들은 이빨을 가는 데 사용합니다. 평균 수명이 3~4년이라는 짧은 기간 동안 자고,  또 이빨 가는 데 많은 시간을 사용하는 햄스터들이 한편으로는 가엾기도 합니다. 설치류의 운명이라고 할까요~~  귀여움의 이면에 드리워진 슬픈 운명이라고나 할까요. 아무튼 이렇게 귀여운 햄스터들의 자는 모습을 보면서 잊혀졌던 어린 시절의 기억들이 새록새록 떠오릅니다.  

귀엽게 자는 모습 감상하세요~~^^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