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가 본 영화들 중에 경마와 기수들이 나오는 영화는 우리나라 영화<각설탕>과 일본영화<눈에게 바라는 것>이 다란 생각이 든다. 기억을 하지 못해서 그렇지 기수와 경마를 다룬 영화가 더 있을 것이다. <각설탕>도 참 감동적으로 보았지만 일본영화 <눈에게 바라는 것>은 정말 감동적으로 본 영화다. 하지만 필자의 말만 믿고 본다면 실망을 하실지 모르겠다. 박진감도 없고 재미도 없다. 잠오는 영화일 수 있다. 그러니 권하고 싶은 생각은 조금도 없다.(이런 혼자서 무슨 오버를......)


다음 영화


그랬기에 경마와 기수를 다룬 <그랑프리>의 개봉 소식을 듣고 참 기대가 크다. 개인적으로 <눈에게 바라는 것> 보다 더 좋은 영화면 좋겠다. 그기다 양동근과 김태희가 주연을 맡아 열연하였다고 하니 금상첨화가 아닐 수 없다. 연기로 따지자면 양동근 참 대단한 배우가 아닌가. 김태희도 아이리스에서 열연하면서 그 연기력이 일취월장하지 않았는가. 이 그랑프리는 필자로서는 꼭 봐야할 영화가 아닐 수 없다. 경마와 기수의 영화이며 그기다 양동근과 김태희가 출연하니 말이다.


그런데 김태희가 <그랑프리>에 함께 출연한 양동근에 대해서 호감을 보여 이들 관계에 대해 호기심이 일고 있다. 물론 필자 개인의 호기심이다. 김태희는  KBS 2TV 김승우의 토크쇼 '승승장구'에서 "양동근은 마음으로 가까워진 사람" 이라고 하며 특별한 관심을 내비추었데, 정말 그 의미와 저의가 너무 궁금하다. 김태희에게 마음으로 가까워진 사람이라면 '감각적인 매력' 보다 양동근의 진실함에 더 후한 점수를 준 것이 아닐까 싶다.

 
김태희의 이러한 태도는 또 다른 말에서 더욱 분명해지는데 그녀는 '이병헌과 양동근과의 키스신 중 더 마음에 드는 키스신은?' 은 어떤 것인가라는 시청자의 질문에 김태희는 의외로 양동근과의 키스신을 선택하여 주위를 놀라게 했다. 이러한 선택이 의외인 까닭은 드라마 <아이리스>에서 이병헌과 나누었던 사탕 키스가 숱한 화제를 낳았기 때문이었다. 이런 화제가 되었던 사탕 키스보다 양동근과의 키스가 더 마음에 들었다고 하니 그저 영화<그랑프리> 홍보를 위한 립서비스에 불과한 것일까?




잠깐 샛길로 새서 김혜수와 류해진의 관계를 잠시 언급해 보자. 다들 알다시피 김혜수와 류해진은 연인 사이이다. 참 미녀와 야수와 같은 커플이다. 이들이 결혼을 할지의 여부는 알 수없다. 단지 연인 사이로 지낼 가능성도 클 것 같다. 이들이 파파라치에 의해 서로의 관계가 들통나자  공식적으로 연인 사이임을 밝혔다. 이 때 필자는 솔직히 충격을 받았다. 김혜수를 감당할 남자가 누구일까 궁금했는데 류해진이 '김혜수를 감당할 남자' 라니 믿기지 않았다. 참 의외의 사건이었다. 뭐 이와 유사한 예들을 들라면 수도 없이 들 수 있을 지도 모른다.



바로 재미있는 점은 이 지점에서다. 영화<그랑프리> 홍보를 위한 김태희의 립서비스에 불과할지도 모르지만, 그러나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진척될 지는 아무도 모른다. 마치 김혜수와 류해진의 관계처럼 말이다. 솔직히 필자는 김태희와 양동근이 잘되면 좋겠다. 단지 좋은 동료의 관계도 좋지만 그 이상의 관계가 되면 좋겠다. 남녀의 관계가 단순히 외모와 스펙에 기반한 관계만이 아니기를 바란다. 특히 가진자들이 가진자들과만 이어지는 사회적인 관습화로 굳어진 악습아닌 악습도 좀 사라지면 좋겠다. 서울대 나온 김태희가 얼굴은 못생겼지만 사내답고 진실한 양동근과 사귄다면 긍정적인 사회의 반향을 일으키지 않을까. 필자가 양동근와 김태희의 관계를 기대하는 것은 바로 이런 바램이 강하게 작용하기 때문일지도 모른다. 아무튼 필자의 개인적인 바람이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ㅇㅇ 2010.09.08 09: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살짝 의심이 되긴했는데. 특히 '양동근에게 김태희란' 질문에서 양동근씨가 답변하길 "정말 좋은동료"라고 했을때, 태희씨가 아랫입술 깨물면서 좀 아쉬워하는 표정이 보였거든요. 저 혼자 소설쓰는걸지도 모르지만 만약 사귄다면 잘됐으면 좋겠네요.

  2. ,,., 2010.09.08 1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오면 저도 꼭 한번봐야겠습니다. 양동근 저도
    많이 좋아한답니다.^^

  3. 느킴있는 아이 2010.09.08 1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승승장구에서 보니 ㅎ 사귀는것 같지는 않아보이던데
    ㅎㅎ 두분다 너무 괜찮은 분들이라서 ㅎ 사귀어도 괜찮을듯 하네요

  4. 오지랖 2010.09.08 1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녀사이 연애지사에 왜그리 집착인지....간혹보면, 사귀면 좋겠다라는 정도의 언급이 아닌, 사귀어라. 등의 중매쟁이 같은 말도 하고, 별의별 루머를 만들고 사실인냥 꾸며서, 정작 당사자도 모르는 사이에 이미 연인이 되어버리는 웃지못할 촌극이 벌어지요.

    지금 이 게시글에서 그런 조짐이 엿보입니다.

    남의 연애생활에 적당히 거리를 두세요 들...

  5. 원이맘 2010.09.08 15: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승승장구에서 묘한 분위기 였나요+-+
    아 궁금해
    지금 다운 받아봐야겠어요 ㅋㅋㅋㅋㅋ

    전 사귀든 말든 머 상관없고 재밌겠어서 봐야겠어요 ㅋㅋㅋㅋ

    잘보고 가요~~^ ^

  6. *아루마루* 2010.09.08 16: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키스신에 대한 내용은 단순한 립서비라는 생각이 들어요..
    그런데 둘이 만약 사귀게 된다면 생각보다 잘 어울릴 것 같아요..^^

  7. 레오 ™ 2010.09.08 2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녀와 야수의 사랑이야기보다는 .... 항상 2 세가 궁금합니다 ^^

  8. 김치군 2010.09.08 23: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둘은.. 잘 안 어울리는거 같아요 ㅎㅎ..

    아루마루님과는 다른의견 ㅋ

  9. 지후니74 2010.09.09 07: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태희씨가 영화에서는 흥행에 성공하지 못했지요.
    양동근이라는 좋은 배우와 함께하는 영화이니 만큼 기대가 되네요.~~ ^^

  10. 감성PD 2010.09.09 0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태희씨..제껀데 ㅎㅎ

  11. 선민아빠 2010.09.09 1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동근씨 좋아요~~ㅎㅎ

  12. 또웃음 2010.09.09 1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사진 상으론 양동근 얼굴이 김태희의 2배에요. ^^;;;

  13. 백전백승 2010.09.09 21: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태희와 양동근이 함께 출연한 영화가 그랑프리라는 것을 알았는데 그 영화가 승마에 대한 것이었군요.

  14. 하록킴 2010.09.10 04: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두 사람 잘어울리는것 같아요^^
    이병헌,김태희 커플도 좋았지만,왠지 어색한 감이 있었는데,
    영화홍보나 인터뷰때 양동근,김태희 커플은 너무나 잘 어울렸어요!
    양동근 남자답고,재미있는 사람인데,이런 남자가 보통 미인을 얻습니다+_+

  15. Hong Kong Company Formation 2011.11.22 16: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았는데 그 영화가 승마에 대한 것이었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