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어처구니없는 일이다. 아들과 여자 친구의 문제에 아버지가 얽혀든 진흙탕 싸움이 근 일주일 정도 연예가를 시끄럽게 만들었다. 무엇이 진실인지, 거짓인지 종잡을 수 없는 싸움이었다. 이렇게 시끄러웠던 문제가 참 어처구니없이 해결이 되었다.


그 동안 억울함을 호소하며 난리 브루스를 떨었던 여자 친구라는 최모씨가 사과 각서를 쓰면서 일단락이 되었기 때문이다. 그토록 태모씨를 파렴치한 인간으로 몰아넣었던 이 여자가 왜 갑자기 180도 태도를 바꾸어서 사과 각서를 썼는지 의아할 뿐이다. 만약 그녀가 잘못한 것이 맞다면 피해당사자인 태모씨나 그의 아들 이모씨가 아무리 용서를 한다고 하더라도 과연 법적인 처벌을 피할 수 있는지도 의문이다. 공갈에 협박이 아니었던가? 그런데 안타깝게도 이 문제가 형사 문제가 아니라 단순히 민사 문제일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기자회견을 마치고 떠나는 가수 부자. 사과 각서를 받은 사람들이 가과 각서를 쓴 것 같은
그런 분위기라니 이해하기가 힘들다.


태모씨의 아들인 이모씨의 기자회견 내용을 보면 자신의 여자친구 최모씨가 사과 각서를 쓰게 된 이유에 대해서 ‘모든 근거를 확보한 상황이었고 사법적인 처리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해 지금과 같은 결심을 하게 된 것 같다.’ 고 한다. 그렇다면 그녀는 사법처리를 받을 것을 뻔히 알면서도 위증을 계속해 온 셈이다. 이모씨의 기자 회견 내용이 사실이라면 그녀는 정말 뻔뻔스럽고 몰염치한 인간이 아닐 수 없다. 어떻게 그렇게 모질게 가수 부자를 농락할 수 있었단 말인가?


그런데 가수 부자에 대해서도 그다지 신뢰가 가지 않는다. 연예인은 명예가 생명이다. 억울하게 이름이 더러워지면 끝까지 그 명예를 찾고 지키려 해야 하는 것이다. 아무리 바다처럼 넓은 마음이라고 해도 명예 훼손과 협박을 한 그녀에 대해서는 분명하게 법적으로 시시비비를 가려야 한다고 본다. 그래야지만 공인으로서 다시 국민들과 팬들 앞에 떳떳이 설 수 있는 것이다. 그러나 그녀가 사과 각서를 작성하였음에도 불구하고 그냥 내버려 두는 것은 그 이면에 어떤 거래가 있지 않았는가 하는 의혹을 불러놓기 딱 알맞은 것이다. 무언가 의혹은 그대로 남아있는 것 같은 느낌이다. 화장실에서 뒤처리를 하지 않았을 때의 그 찝찝함, 바로 그런 느낌이다.


이씨가 기자회견을 한 모양새도 이해하기 힘들다. 응당 이씨의 여자친구인 최모씨가 직접 자신이 작성한 사과 각서를 들고 발표를 했어야 하는 것이다. <사과 각서의 내용이 사실이다, 지금까지 저지른 잘못을 용서해 주시기 바란다> 는 식으로 말이다. 이것이 잘못한 인간의 바른 태도인 것이다. 정작 잘못했다는 최모씨는 온데 간데가 없고 피해자라고 할 수 있는 가수 이모씨가 기자 회견을 하고 있으니 이상한 모양새가 아닐 수 없다. 이러니 그 여자의 진정성이나 태모씨, 이모씨의 진정성이 여전히 의심스러울 밖에 없는 것이다.


아무튼 이 여자친구라는 최모씨 세상에 떳떳한 모습으로 거짓말을 떠들어 대었다니 정말 기가 막힐 일이다. 그녀의 거짓말에 언론이 방송이 놀아난 셈이다. 온 세상이 놀아난 셈이다. 그러다 사법처리를 받을 지도 모른다는 위기의식에서 사과 각서를 썼다니 이건 도대체 어떻게 해석해야 할지 모르겠다. 또 사과 각서 하나에 더럽혀진 명예는 생각지도 않고 그냥 없었던 일로 덮어놓으려는 가수 부자의 처사도 어처구니 없기는 마찬가지이다.


이미지 출처: http://www.cbs.co.kr/nocut/Show.asp?IDX=1573793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노지 2010.09.08 06: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로 다 어이없는 그런 상황이었지요 ㅋ

  2. 머 걍 2010.09.08 07: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게 깨끗하게 해결된 거라고 볼 수 있는지 모르겠네요.
    진실은 저 너머에...

  3. 티비의 세상구경 2010.09.08 0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는 이런사건이 일어나면~
    언론에 놀아나기 싫어서
    별로 관심을 안두게 되더라구요 ^^;;

  4. 2010.09.08 07: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루카_ 2010.09.08 0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공감이 가네요.
    언론이 부풀리고있는 느낌도 들어요. ㅠㅠ

  6. 막장의끝 2010.09.08 08: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막장중에 최고의 막장...
    의혹.얼마나 받았을까?
    명예.진흙탕 싸움속에서 태진아부자가 사과문을 받았다?
    여자도 이해못하지만.태진아부자는 더욱더 이해못한다..
    명예라고 진흙탕속에 빠진다음에 명예라고...웃긴다..완전히 대국민 사기..

  7. 감성PD 2010.09.08 0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실을 어느 곳에 있을지.... 저 기사 보고있으면 그저 헛웃음만 나오죠.

  8. ㄴㄴ 2010.09.08 19: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암만봐도 돈주고 입막음한거같은데;;;

  9. Claire。 2010.09.09 06: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까 보니 각서를 쓴 것은 태진아 씨가 최씨의 부모를 협박했기 때문이다, 라고
    최씨가 말했다는 기사도 있더군요.
    이런 이야기는 언제나 말이 바뀌어서.. 진실은 당사자들만 알겠지요 ^^;;

  10. 막장의끝2 2010.09.09 08: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기자회견을 믿어요? 저 각서를 믿어요? 하이구야 순진하시기는.
    최희진 씨 미니홈피 기사 난 거 봐요. 또 말이 다르니까요.
    돈거래 냄새가 폴폴 남.

    아무튼 이번 사건으로 저 사람들 명예는 진흙탕 속에 쳐박혔어요.
    태진아 씨 과거를 전 국민이 다 알게 됐고요.

    하여튼 남자고 여자고 자기 몸 잘 굴려야 함.
    세 사람 다 몸 함부로 굴리다가 막장 됐음.

  11. 생각하는 돼지 2010.09.10 06: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뭐 이 문제에 크게 관심을 두지 않았었지만.
    글을 읽어 보니 이해할 수가 없군요...
    암튼 희안한 세상입니다 ㅋ

  12. 핑구야 날자 2010.09.10 0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작스런 마무리에 언치는 기분이라고나 할까요

  13. Lynne 2010.09.12 0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사건은 이제 정말 뭐가 진실인지 모르겠어요...
    씁쓸할 뿐......
    최씨의 책이 나온다는 말에 더 혼란스러워요..ㅠ

  14. 마이다스의세상 2010.09.15 2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뭐;;; 막장인것 같습니다 ㅠㅠ

  15. 하록킴 2010.09.16 0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런일이 있었군요^^; 저는 모르고 있었음 ㅡ.ㅡ;

  16. 백전백승 2010.09.19 16: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것이 무엇인지 몰라 연예 뉴스를 보면서 짧게 알았는데 자세한 것은 모르지만 댓글 등을 보니 막장같은 것이라 이해하면 되겠네요.

  17. 루비™ 2010.09.20 2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실은 본인들만 알겠지만...
    그들도 한때는 정말 사랑했겠지요..

    행복한 추석입니다.
    즐거운 시간 되세요~~

  18. 십장생★너도나도 2010.10.07 17: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랑해㉲요Щ <좋은 글 감사합니다.<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기를 기원합니다.<평생 건강정보 : 내 병은 내가 고친다.>

  19. thank you gifts 2011.09.08 12: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를 기원합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