찐빵과 빠삐용인데요 숫컷 두마리가 함께 생활하다보니 서로 간에 동성애적인(?) 관계가 형성되는 것이 아닌지 의심스러울 때가 많습니다.  아니면 외롭다보니 본능적으로 이런 행동을 하는 것인지도 모르겠구요.  이 두 녀석들의 행동을 관찰 할 때 마다 이런 모습이 자주 목격이 됩니다.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동성애적인 관계일까요, 아니면 단순한 장난일까요?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양이의 포스가 느껴지지 않나요?  (23) 2010.08.03
찐빵의 목배게  (11) 2010.08.02
우리는 사랑하는 사이?  (5) 2010.07.31
찐빵, 비만이 걱정되네요!  (11) 2010.07.29
우리들의 일그러진 햄스터  (11) 2010.07.29
멍 때리는 엘리  (8) 2010.07.27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늘엔별 2010.07.31 1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다정하네요. ㅎㅎㅎ

  2. 이곳간 2010.07.31 14: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해받기 딱좋은 포즈네요 ㅋㅋㅋ

  3. 건강정보 2010.07.31 15: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너무 다정한데요...저는 만약 제목 안 봤으면 암컷과 수컷인줄 알았을꺼예요^^

  4. 노지 2010.07.31 1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BL !!!!!! 이다

  5. 지후니74 2010.08.01 08: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장난치는게 아닐까요?~~~ ^^ 귀엽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