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햄스터의 일상

우리는 사랑하는 사이?



찐빵과 빠삐용인데요 숫컷 두마리가 함께 생활하다보니 서로 간에 동성애적인(?) 관계가 형성되는 것이 아닌지 의심스러울 때가 많습니다.  아니면 외롭다보니 본능적으로 이런 행동을 하는 것인지도 모르겠구요.  이 두 녀석들의 행동을 관찰 할 때 마다 이런 모습이 자주 목격이 됩니다.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동성애적인 관계일까요, 아니면 단순한 장난일까요?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양이의 포스가 느껴지지 않나요?  (23) 2010.08.03
찐빵의 목배게  (11) 2010.08.02
우리는 사랑하는 사이?  (5) 2010.07.31
찐빵, 비만이 걱정되네요!  (11) 2010.07.29
우리들의 일그러진 햄스터  (11) 2010.07.29
멍 때리는 엘리  (8) 2010.07.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