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론부터 말하자면 제작진이 강호와 다혜의 관계 설정상 그들의 베드신이 꼭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 같다. 베드신이라고 하지만 사실 키스나 육체적인 접촉이 전혀 없다. 다만 강호와 다혜가 그러한 상황으로 이어지기까지의 과정과 모텔 침대에서의 장면이 다소 어처구니가 없고 민망할 뿐이다. 그러니 막장 소리를 듣는 가족드라마와는 걸맞지 않는 장면이기도 하다. 술취한 남녀-모텔의 네온사인-모텔의 침대-나신-모텔 밖이라는 일련의 씬들은 코믹하긴 하지만 정황상 보기보다는 상당히 즉흥적이고 선정적이고 심지어 엽기적이기까지 하다.


그런데 왜 제작진은 가족드라마에도 불구하고 막장이란 비난과 비판을 불러올 이런 모험을 2회에서 시도했을까? 이해하기 힘든 부분이 아닐 수 없다. 이미 결론적으로 언급을 했지만 필자의 판단으로는 이 모텔에서의 베드신은 강호-다혜의 관계 설정상 피할 수 없는 베드신이 아닌가 판단된다. 젊은 날의 실수를 좀 더 리얼하게 그리려는 의도처럼 여겨지기 때문이다. 이를테면 한 예로 미혼모가 된다는 설정인데 술에 취하고, 성에 무지하며 말광냥이에다가 고리타분한 것을 싫어하는 다혜와 우유부단하고 판단력이 떨어지며 어리버리한 강호의 실수를 그려야 했기 때문이다. 만약 이 베드신을 부모의 입장에서 보게 되었더라도 충격적이다. 즉 앞 뒤 판단 없이 즉흥적이고 충격적인 젊은 남녀의 실상을 다소 코믹하게 그리고 있는 것이다.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10062118437


강호와 다혜가 앞 뒤 판단 없이 저지른 결과가 또 얼마나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할 것인가를 그 베드신을 통해서 예상할 수 있다. 이러한 어처구니없는 베드신은 앞으로의 변화를 위한 설득력 있는 근거로 사용될 수 있다. 말하자면 너무나도 즉흥적이고 무책임한 젊은이들에서 진지하게 생각하고 책임감 있는 젊은이의 변화로 말이다. 다혜가 미혼모가 되든 아니든 관계없이 강호와 다혜의 이런 어처구니 없고 철딱서니 없는 관계를 좀 더 실감나게 보여준 것이다.


따라서 베드신을 단순히 막장이라고 폄하하기 보다는 젊은 날의 실수에 대한 묘사라고 생각하는 편이 좋을 듯하다. 필자는 다혜의 예기치 않은 임신까지도 생각하고 있는데 어떻게 될지는 다음 회에서 확인해 볼 일이다. 아무튼 이 베드신은 강호-다혜라는 특정하 젊은이들의 특수한 일면이라기 보다, 모텔이 그렇게도 늘어나고 밤의 유흥문화가 광범위하게 펴져있는 현실을 보여주고 있다고 할 수 있고, 이러한 현실에 대해 비판적인 인식으로 바라 볼 수도 있을 것이다. 부모의 심정으로 그들을 바라본다면 여러 가지 면에서 의미있는 장면으로 해석 가능한 것이다.


또 한 가지 재미있는 것은 강호와 다혜의 부모의 관계이다. 강호의 아버지 김종대와 다혜의 엄마 송인선은 젊은 시절 사랑하던 사이였다는 사실이며, 김종대가 의사인 송인선을 찾아 병원을 기웃거리고 있다는 사실이다. 부모대의 이루어지지 않은 사랑이 자식대에서 아주 과도하게 이루어진 느낌이다. 부모대에서는 상상조차 할 수 도 없던 일이 자식대에서는 너무나도 쉽게 생각 없이 진행되어 버린 것이다. 강호와 다혜의 베드신과 김종대와 송인선의 과거의 결별은 참 재미있는 사실이다. 인생에 어찌 이런 상황을 예측이라도 했을까?


이렇게 강호와 다혜의 베드신을 상징적인 의미로 이해하면 좋겠다. 이 베드신은 제작진들에게 의해 앞 뒤 좌우의 스토리 전개를 위해 치밀하게 의도된 것이라고 생각되며, 여러 결과들의 근원적인 원인으로 베드신이 자리하고 있다고 할 수도 있다.

첫번째사진: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0062107024715861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모과 2010.06.23 1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삼보다 재미있 을 것 같아요.
    백일섬 시아버지 밉상이고 고두심 시어머니 바람직하고 큰아들 폼만 잡고 그러나 착한 구석이 있고, 며느리 김지영은 강단있고 성질도 있어서 좋고 ....막내는 기가 죽어 있고 ...대체로 일반집에 잇는 현상입니다.^^

  2. BlueRoad 2010.06.23 16: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뉴스기사에서 본 것 같군요.
    다만, 요즘 기사라는 것이 자극적이고 흠집내기로 일관된게 많아서 좀 더 객관적인 시선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3. ㅋㅋㅋ 2010.06.23 16: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골이 타분이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진짜 웃기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고리타분이에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4. 블루버스 2010.06.23 17: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삼보다는 좋다는 반응이던걸요.
    뭐 일단은 안보고 버텨볼 생각입니다.ㅎㅎ

  5. mami5 2010.06.23 2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한번도 보지못한거네요..^^
    잘 보고갑니다.^^

  6. 햄톨대장군 2010.06.24 16: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TV를 잘 안보는 인간이라~
    이렇게 후기를 보며 정보를 습득하고 있습니다. 쿠쿠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