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이란 문맥이 중요하다. 문맥 속에서는 그다지 심각하지 않은 글이나 표현이 그 글만 떼어놓는 경우에 심각한 결과를 초래 할 수 있다. 아래 캡처 이미지의 제목을 보면 알겠지만 '같이 자요' 란 저 말은 문맥을 떠나서는 아주 고약한 뉘앙스를 풍긴다. 천박한 느낌, 성적인 분위기, 남녀관계 등 수많은 느낌이나 생각을 불러 일으킨다.


서현, 정용화에 "같이 자요"  워낙 면역이 되어 있어 낚시성 제목이라는 사실을 충분히 짐작하기는 했지만 그래도 "같이 자요" 라는 저 표현은 클릭을 거부하기 힘들게 만들었다.    



클릭을 하고 들어가 보면 그 제목을 그대로 접하게 된다. "서현 정용화에게......같이 자요" 문맥을 삭뚝 잘라버리고 호기심을 한껏 고조시키고 있다. 내용을 읽고 나서야 "같이 자요"의 의미를 이해할 수 있다. 적어도 제목에 문맥을 추측할 수 있는 단서 정도는 제공해 주었어야 하는 것이다. 이를테면, "다정한 우결 커플 마주보고 함께 자다" 라거나 "정동진에서 해돋이를 기대리면 함께 잔 커플"  정도가 바람하지 않을까 싶다.


소시에서 서현은 호들갑스러운 멤버가 아니다. 정용화에게 당차게 "같이 자요" 란 말을 할 그런 멤버도 아니다. 다소 내성적이고 여성스러운 서현이다. 이 제목으로 서현에게 어떤 오해나 피해도 없기를 바란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6.14 2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이름이동기 2010.06.15 04: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 말만들어도 두근거려요 ㅠ

  3. 티비의 세상구경 2010.06.15 04: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직히 블로그 하기전엔 이런 낚시성 제목을 마구 욕을 했지만..
    블로그 하다보니.. 네이밍(?) 이라고 하면서..
    이런걸 조금은 배울 필요하가 있더라구요 -0-ㅎㅎ

  4. 티런 2010.06.15 06: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윽...ㅎㅎㅎㅎ
    제목 잘뽑았다고 해야할쥐....ㅋ
    두근거림은 저도 그런것 같사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