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데렐라 언니, 실망스런 결말은 해피엔딩에 대한 지나친 집착 탓?




<신데렐라 언니>의 제작자들은 해피 엔딩에 어떤 강박을 가지고 있었을까? 글쓴이는 개인적으로 비극은 아니더라도 해피 엔딩을 등장인물들에게 그토록 집요하게 요구하는 그런 드라마를 기대하지 않았다. 솔직히 20회는 <신데렐라 언니>를 망친 듯한 느낌이다. 19회에서 송강숙이 돌아오는 장면에서부터 "어, 뭐 이리 송강숙이 쉽게 돌아오나!" 는 한탄이 나오기 시작하더니, 20회에서 은조가 떠 난후 다시 찾는 장면은 너무나 실망스러웠다. 왜 모든 등장인물들이 대성 참도가로 돌아오고 해피 엔딩으로 끝나야 하는지 도대체 이해하기가 어려웠다.


글쓴이가 이전에 썼듯이(2010/05/22 - [드라마] - 신데렐라 언니, 송강숙은 효선에게 다시 돌아올까?) 송강숙이 돌아오기 위해서는 충격이 필요하다고 했다. 등장인물들의 죽음까지도 생각했다. 특히 준수의 죽음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정도의 충격이 되어야 송강숙이 돌아 올 것이라 판단했다. 그런데 송강숙은 준수가 없어졌다는 말을 듣고 부리나케 뛰어왔다. 아들을 잃은 엄마의 심정이었겠지만 너무 쉽게 돌아왔다. 사실 송강숙이 역사에 효선을 두고 사라졌을 때, 그것으로 송강숙이 사라지기를 바랬다. 영영 말이다. 송강숙이 사라지고 다시 나타나지 않는 것이 드라마의 극적인 재미와 감동의 여운을 남기는 것이라 판단했다. 그런데 송강숙이 나타나고 만 것이다. 동화로 치면 "집을 나간 계모가 돌아왔습니다. 그런데 그 계모가 개과천선을 하여 돌아온 것입니다."  이런 모양새다. 수 없이 많은 결론들이 가능하지만 이상하게도 송강숙과 관련해서는 송강숙이 돌아와 대성 참도가의 분위기를 쇄신하는 것을 선택하였으니 최악의 결론을 선택한 느낌이다. 송강숙과 관련해서는 여운을 남겨두어도 충분히 괜찮을 듯 싶었는데 말이다.


아무튼 송강숙이 대성참도가로 돌아 온 것은 그다지 바람직하게 느껴지지 않는다. 송강숙의 역할은 대성 참도가를 떠나면서 함께 사라졌어야 하는 것이다. 이 전의 글에서 이미 언급했지만 송강숙은 동화의 나라 같은 대성 참도가에서는 가장 어울리지 않는 불순한 존재이기 때문이다. 비록 송강숙이 근본적으로 변화를 했다고 하지만 말이다.



둘째로, 은조가 대성 참도가를 떠난 건 참 의미있는 사건이었다.  기훈과의 결혼을 약속하지만, 결국 효선 때문에 당혹스러워진 은조는 대성참도가를 떠난다.  이 일에 앞서 정우가 대성 참도가를 떠났다. 정우처럼 이렇게 쉽게 떠나면 되는 것이다, 라고 은조는 자조섞인 눈물을 흘린다. 효선은 어찌보면 은조로부터 거의 전부를 빼앗기다시피 했다. 이런 효선이었기에 은조는 가슴이 아픈 것이다. 은조가 떠나는 반전은 참으로 매력적이었다. 은조가 떠나는 장면에서 이 드라마가 멈추어 주기를 바랬다. 하지만 아니나 다를까, 기훈과 효선이 은조를 찾아 나서게 되고 기훈이 은조를 찾게 된다. 왜 이렇게 되어야만 하는지 결론이 사족이 된 듯한 느낌이다.


송강숙도 돌아오고, 은조도 기훈이 찾아 데리고 온다. 정우만 떠나갔다. 왜 이렇게 촌스런 결말을 만들었는지 아쉽다. 이미 언급했지만 제작진들이 해피 엔딩에 너무 집착한 것 같다. <신데렐라 언니> 가 상처를 가진 인간들과 그 상처를 서로 보듬으며 아물게 하는 인간들의 모습을 그리고 있고 그 궁극의 지점이 상처가 아무는 시점이긴 하지만 꼭 해피 엔딩으로 만들 필요는 없었다는 생각이 든다. 결말이 너무 실망스러웠기에 이 드라마에는 분명 디렉터의 컷이 숨겨져 있지 않을까 하는 정도이다.  아마도 TV드라마 이다 보니 해피엔딩에 집착하게 된 듯 싶다. 아 그러고 보니 <지붕 뚫고 하이킥>의 무모한 결말이 떠오른다. 왜 그럴까?


P.S. 그래도 신언니의 모든 제작진들에게 갈채를 보낸다. 정말 좋은 시간을 함께 했다고 말이다.
       드 라 마  제작하면서 고생하신 여러분들에게 감사드린다.


첫번째 이미지: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0060323202295271
두번째 이미지: http://star.mt.co.kr/view/stview.php?no=2010060321463909158&outlink=2&SVEC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빛날 휘 2010.06.04 07: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요. 너무 싱거운 결말에 실망할 수 밖에 없었네요.
    차라리 이럴바에야 해피엔딩이 아니었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

    좋은 글 잘보구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2. 이기적인 여우 2010.06.04 09: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연히 들러 좋은 글을 봤습니다.
    그런데..저는 조금 다른 생각이에요..
    송강숙이 준수가 없어졌다는말에 놀라서 집으로 돌아오긴 했지만
    그전에.. 친구의 딸이 울고있는 모습에서 은조나 효선에게 미안하다는 마음도 느꼈을거라고 생각되네요..
    친구 딸이 엄마의 모습이 싫다고 우는 모습을 보고
    지난날 자신의 모습을 보며 자라온 은조에 대한 미안함도 함께 느꼈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해봤어요..ㅎ

    누구나 다르게 느끼겠지만요..ㅎ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3. Angel Maker 2010.06.04 1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반부 캐릭터의 무너짐과 홍주가의 가벼운 대립이 무게감을 떨어트리고
    너두좋고 나두좋구 다좋구 식의 엔딩은 초반 열혈팬으로서 아쉬움이 컸답니다.

  4. killerich 2010.06.04 1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싱거웠다는... 의견이 대세더군요^^;;
    아...ㅎㅎㅎ

  5. 2010.06.04 15: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자수리치 2010.06.04 16: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만 그렇게 생각한게 아니였네요.
    너무 밋밋한 결말이었다는....

  7. 장난하냐 2010.06.04 23: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홍기훈은 지금까지 봤던 남주중에 최악이었죠.
    ㅋㅋ 자기가 알아서 하겠다며 기다리라고 해놓곤,
    납치되어서 죽내 마내 하곤 있었죠.
    은조 아니었음 넌..굶어죽었겠다.

    은조 산 속에 내려놓고 혼자 처리하겠다며
    다시 되돌아갔던 홍기훈씨.. 이미 검찰에 고발되어
    아버지 연행되기 일보직전에도 모르다가 은조 말 듣고서야 알았죠. ㅋㅋ
    은조 아니었음 넌 아주 죽치고 기다리고 있었겠구나.

    진짜 내 스무시간.. 되돌려달라고 하고 싶을 정도의
    전개였습니다. 진짜 최악입니다.

    • 걸어서 하늘까지 2010.06.06 0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그렇긴해죠. 홍기훈의 해결책은 사실 불법적인 것이죠. 법을 무시하고 자신이 적당하게 타협을 하려고 한 것 말이죠~~차라리 실의에 빠져있고 그냥 내부 고발자에 의해 홍주가가 무너지는 것을 그렸으면 어땠을까 싶기도 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