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의 취향, 김남길 출연이 카메오가 아니라고?





<개인의 취향>을 보다가 깜짝 놀랐다. 비담, 아니 김남길이 출연한 것이다.  카메라의 중심에 선명하게 잡힌 김남길의 모습은 의도적인 출연이라고 하기에 충분했다. 대화를 나누고 있는 나해미와 김인희 사이에서 등장인물처럼 잡혔기 때문이다. 김남길을 보는 순간 이전에 카메오로 출연한 윤은혜처럼 그런 잠깐의 역할을 하리라는 기대가 컸다. 드라마가 진행되면서 김남길이 다시 나오리라는 기대는 물거품이 되었지만 김남길이 11회 이후에도 나올 것이라는 기대는 지울 수가 없었다. 김남길은 분명 카메오 출연처럼 보였다. 그런데 김남길의 소속사 측에서는  "예정된 출연이 아니라 우연히 카메라에 잡힌 것이기 때문에 카메오 출연이라고 하기도 어렵다"고 말하고 있으니 조금 혼동스럽다. 필자가 봤을 때는 분명 카메오가 맞는데 소속사에서는 우연히 잡혔을 뿐이라고 하니 사실 확인이 아직은 어렵다. 소속사가 그렇게 주장하는 것이 사실일까? 아니면 김남길에 대한 기대를 좀 더 크게 하려는 소속사의 은폐일까? 


김남길의 출연(?) 에 대해 <개인의 취향> 제작진은 아직 공식적인 언급이 없다. 김남길도 마찬가지이다. 그러나 소속사가 있는 김남길로서는 굳이 소속사와 이견을 가질 필요가 없다고 판단할 것이다. 그러나 김남길이 자신의 소속사와 일치된 발언을 한다 하더라도, 만약 제작진이 이것을 어떤식으로든 확인을 해 준다면 그 의문은 쉽게 풀릴 것이다. 그러나 소속사와 마찬가지로 제작진도 김남길과 그이 소속사의 입장을 아라곳하지 않고 김남길이 카메오 출연을 했다고 말할 수도 없는 노릇이다. 별 중요하지도 않는 것이기에 조용히 침묵할 가능성이 크다.


사실 김남길이 카메오인가, 아닌가는 그리 중요한 문제는 아니다. 단지 소속사측에서 사실 확인을 하지 않은 채로 카메오가 아니라고 한 태도에 문제가 있다. 만약 이러한 소속사의 말이 사실이 아니라 거짓이라면 김남길을 이용한 노이즈마켓팅을 의도한 측면이 크다. 또한 그렇게 심각한 거짓말은 아니지만 거짓말을 했다는 비판이나 비난을 면치 못하게 될 것이다. 이런식의 거짓말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기 때문이다. 
 

아무튼 개인의 취향에 김남길이 깜짝 등장했다는 것이 재미있다. 카메오가 아니라 실제로 우연히 잡혔다면 아주 재미있는 일이 아닐 수 없다. 또한 앞서 말했지만 비록 소속사가 카메오가 아니라고 부인했지만 그러한 부인이 김남길의 깜짝 출연을 좀 더 극적으로 만들기 위한 위장 발언일 수도 있기에 앞으로 김남길이 등장 할 수도 있는 것이다. 참 재미있는 게임인 것 같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나가다가 2010.05.09 14: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글에서 보니 당시 김남길씨는 인근에서 촬영이 있었고 이에 김남길씨와 친분이 있던 드라마스탶분이 부탁하여 한 씬 참여 하게 된 것이라고 합니다. 소속사에서 말한 '까메오가 아니다' 라는 말은 계획적으로 출연이 예정된 것이 아니다 라는 것 아닐런지요. 소속사에서 잡아준 약속이 아니란 얘기죠 ^^ 순수하게 김남길씨의 자유의사로 순간적으로 촬영에 임하게 된 것이라고 보여집니다~ㅎㅎㅎ '까메오가 아니다' 라는 말에 그렇게 민감하게 반응할 필요가 없을 것 같습니다. 상식적으로 유명인이 뒤에 있는데 동요안한다는 게 말이안되죠~ ㅋㅋ

  2. 쇼쇼 2010.05.09 19: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기사가 틀린거겠죠. 요즘 사실과는 다른 기사들이 인터넷에 많이 뜨잖아요.
    다른 기사에는 전부 김남길이 우연히 만난 스테프의 부탁으로 뒷배경으로 출연했다고 쓰여 있어요
    그래서 방송 전부터 개취 갤러리에는 김남길이 몇 회인지는 모르지만
    개취에 잠깐 등장할 것이다라는 내용의 꾸준글이 올라도 왔었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