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데렐라 언니> 기훈과 정우, 은조의 선택은?




은조에게 기훈은 어떤 존재인가? 송강숙이 대성도가의 안방마님의 자리를 꿰차면서, 그 속물스럽고 혐오스런 삶의 늪에서 허우적거릴 때 은조에게 손을 내밀던 존재가 아니었던가? 신비스럽기까지 했다. 기훈의 "은조야, 은조야." 하는 그 나지막한 목소리에 취한 은조의 모습에서 애정에 목말라 하던 은조는 참으로 설득력 있게 다가왔다. 은조를 잡아주던 그 목소리. 은조에게는 어느 누구보다도 자신을 위해주었던 남자였다. 애정에 목말라 하던 은조에게는 그렇게 다가오는 기훈이 과장된 감정을 일으키게 했을지도 모른다. 발효실에서 술독에 귀를 기울이며 누룩이 발효되는 소리를 함께 듣던 그 시간들이야 말로 은조에게는 표현할 수 없이 아름다운 시간이었다. 기훈에게서 느꼈던 애정은 은조에게는 삶의 도피구이기도 했다. 그런 기훈......


그런 기훈이 은조에게 한 마디도 없이 떠나버린 것이다. 애정이 깊었던 만큼 그 슬픔도, 아픔도 너무 컸을 것이다. 한 순간의 물방울이었을까? 영롱하게 반짝이지만 덧없이 사라져버리는 물방물......그렇게 쉽게 터져버린 기훈을 향한 사랑이 너무나도 원망스럽고 한스러워 강가에서 흐느껴 울던 은조의 모습은 정말 가슴을 후비며 파고 들었다. 기훈을 뭐라고 부르지를 못했기를 그냥 "은조야 은조야" 하고 흐느끼던 은조의 모습은 참 가슴 아팠다. 그런 기훈...... 


그런 기훈이 이제 은조 옆에 다시 돌아왔지만 단순히 애정으로서의 옆이 아니라 물리적인 공간으로서의 옆이라는 사실일 뿐이다. 더 이상 이전의 기훈이 아니라는 사실을 확인하는 순간 은조의 가슴은 너무나 고통스러웠다. 왜 이렇게 엇갈려 버린 것일까? 기훈은 떠나면서 효선에게 자신의 편지를 은조에게 전해주도록 부탁을 했지만 효선이 그 편지를 전달해 주지 않은 것이다. 엇갈린 운명은 이렇게 해서 만들어 진 것이다.



은조의 입장에서는 한 마디 말도 없이 떠나버린 기훈이 못내 야속했을 것이다. 그렇게 엇갈린 운명이 참 가슴이 아팠다.
 

기훈이 은조를 떠난 존재라면, 정우는 은조를 찾은 존재이다. 정우는 단지 은조에게 같은 처지의 불쌍한 동생일 뿐이었다. 애정이라고는 애당초 없었다. 그저 같은 처지에 놓인 동정의 대상이었을 뿐이었다. 어린 시절 정우는 비만에 미련한 모습이었다. 그랬기에 더 불쌍하다는 느낌이 촉촉하게 전해져 오던 그런 천덕꾸러기 아이였다. 이런 정우가 멋진 사내가 되어 은조 곁으로 돌아 온 것이다. "누우야 니는 내가 책임 질꺼다." 하고 어린 동심을 은조에게 솟아내던 그 정우가 말이다. 그 말이 현실로, 현실로 끈끈하게 이어져 올 것이라고는 누가 생각했을까? 그러나 정우의 마음 깊이에는 그 말이 언제나 새롭게 메아리쳤던 것이다. 얼마나 절절한 사랑이었을까? 그런 정우였다......


기훈과 정우, 이 둘이 은조와 엮어나갈 이야기가 참 호기심을 자아낸다. 은조에겐 아직 기훈에 대한 미련이 서려있다. 훌훌 털어버리기에는 기훈에 대한 그 사랑이 너무 강렬했던가 보다. 정우는 은조에게 조금씩 다가서고 있다. 마치 잔잔하게 사랑을 속삭이고 있는 것 같다. "누우야 니는 내가 책임 질꺼다." 라는 그 어린 시절 장난 같은 정우의 말이 여전히 귓전에 메아리치는 것은 왜일까?


드라마 <신데렐라 언니>의 스토리가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하지만 특히나 기훈- 효선-은조-정우의 관계에 일어나는 이야기는 당연히 이 드라마의 백미를 이루게 될 것이기에 더욱 흥미를 자아낸다.


첫번째이미지: http://www.mhj21.com/sub_read.html?uid=28306&section=section3
두번째이미지: http://www.artsnews.co.kr/news/73725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4.24 08: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내영아 2010.04.24 1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마음이 순수한 정우에게 쏠리지만, 은조는 지조있는 여자니까 ㅎㅎ
    역시 기훈을 사랑할것 같아요~ '은조야'한마디에 흔들리는 은조를
    누우야~가 어쩔순 없는 거겠죠 ? ㅎㅎㅎ

  3. Lynne. 2010.04.24 1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도 '은조야.... 하고 불렀다' 라는 은조의 나래이션이 귓가를 맴돌아요...^^

  4. 핑구야 날자 2010.04.24 1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훈의 목 라인이 상당히 강하게 보이더라구요

  5. 탐진강 2010.04.24 14: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언니도 봐야 하는데 이렇게 눈팅만 합니다. ^^;

  6. 대한민국 2010.04.24 16: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요즘 신데렐라 너무재밌게 보고있슴..
    짱 어디로 튈지모르는 이야기전개가 참
    신선하네요 ㅎㅎ
    이런드라마 계속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

  7. 정우 은조 앞에서 쑈할때 2010.04.24 19: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면 은조는 정우 어렸을때 모습을 같이 보고 있죠.
    제가 볼땐 정우는 은조한테 동생 그 이상은 아닌거 처럼 보임(정우월급 받아서 결혼자금 만든다고 할때 보면 짐덩이 하나 추가 ㅋ)..아직 까진

  8. mami5 2010.04.24 1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조야 하는 그 다정힌 목소리가 은조는 못있는거지요..
    개인적으로 은조는 정우와 참 잘 어울린다고 봅니다..^^
    잘 보고가요~~
    휴일 행복한시간이시길요..^^

  9. 둔필승총 2010.04.25 09: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훈, 은조, 정우의 팽팽함. 좀 더 이어지겠죠?^^
    잘 보고 갑니다.~~

  10. 버섯공주 2010.04.25 2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다른 드라마보다 요즘 신데렐라에 푹 빠져 있어요. 앞으로의 전개도 더욱 기대가 됩니다. 잘 보고 가요. ^^

  11. 신비한 데니 2010.04.25 23: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오오~! 개인적으로 기훈이랑 됐으면 하는데;;
    제가 원하는대로 안흘러가네요 ㅠㅠ

  12. 못된준코 2010.04.26 08: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러브라인이 묘하게 엉켜가는것 같아요.~~~
    제발 진부한 결론이 아니었으면..하는 개인적인 바램이 있습니다. ㅋ

  13. 불탄 2010.04.26 1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게 잘 읽어보았습니다. ^^

  14. 풀칠아비 2010.04.26 11: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드라마는 아직 예고편 밖에 못봤는데...
    한번 봐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네요.
    저는 한번 빠지면 못 헤어나는 성격이라... 조금 걱정도 되지만 말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한 주 보내세요.

  15. 느릿느릿느릿 2010.04.26 1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언니는 안보고 있습니다.
    이렇게 글로 보니 내용이 급 궁금해지는걸요.^^;

  16. Deborah 2010.04.28 04: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정말 두 커플이 이루어 질려나..?

  17. 내영아 2010.04.30 19: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지내셨나요? ^^

    저도 그것이 알고싶다. ㅋ
    갈수록 재미를 더해가요.

  18. PAXX 2010.05.02 2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쁘고 잘생긴 분들이 많이 나와서 눈이 즐거운 드라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