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데렐라 언니, 이미숙도 신데렐라?



드라마 <신데렐라 언니>는 동화 <신데렐라>의 패러디인지 아니면 제목만 차용해 온 것인지 알 수는 없다. 그러나 패러디든 차용을 했든 신데렐라와 관계있는 것만은 틀림없다. 그렇다면 누가 신데렐라 언니일까? 신데렐라는 누구일까? 신데렐라는 효선(서우)이 분명하다. 그러니 신데렐라 언니는 은조다.


그러나 이런 드라마 상의 도식을 벗어나 흔히 우리가 일반적으로 생각하고 있는 신데렐라 증후군을 떠올려 본다면 드라마 상 은조의 엄마인 송강숙(이미숙)이야말로 신데렐라라고 할 만하다. 미천한 자신의 삶에 종지부를 찍으려는 신분 상승에 대한 욕구는 그 누구보다도 강렬하기 때문이다. 동화를 벗어난 세속적인 의미의 신데렐라라고 할 수 있겠지만 결과 또한 신데렐라가 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술주정꾼의 내연녀로 미래가 없는 듯한 삶을 살다 일약 대성도가의 안방마나님이 되었다는 사실은 신데렐라증후군의 극단적인 사례가 아닐 수 없다. 이런 일은 동화가 아닌 현실에서는 쉽게 일어나기가 힘들다. 드라마에서 이미숙이 뿌려놓은 신데렐라 증후군의 후유증은 실로 크고 많은 갈등을 만들어 내고 있다. 자신이 신데렐라가 되겠다는 위선적인 탐욕과 허영이 자신의 딸 은조를 끊임없이 괴롭히는 족쇄가 되고 있으며, 효선의 불행을 잉태하고 있고, 자신의 남편인 구대성의 운명도 예측하기 힘들어 지고 있다. 이래저래 한 사람의 세속적인 신데렐라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괴로움을 당하고 있다.



말하자면, 세속적인 신데렐라에 의해 동화 속 신데렐라가 생긴다는 사실은 참 재미있는 사실이다. 신데렐라 언니도 마찬가지이고 말이다. 세속적 신데렐라의 탄생으로 효선은 신데렐라의 고행을 시작하게 되고, 신데렐라의 언니가 되는 은조는 자책과 분노와 냉소로 파괴적이고 부정적인 반항을 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효선에게 가해질 은조의 위악적인 행동은 자기만족적이기 보다는 자기 피에 대한 자책에 가깝다. 자신의 엄마(송강숙)에 의해 형성된 애정 결핍과 위선에 대한 혐오는 새로운 창조적인 출구를 찾지 못하고 파괴적인 방향으로 나아갈 가능성이 농후하다. 6회까지 은조의 성격과 태도가 이를 잘 입증해 준다. 은조가 짊어지고 가야할 원죄같은 것인지도 모른다. 자유롭게 떠나고 싶어 하지만 떠나지 못하고 발이 붙어있는 것처럼 말이다.


위선적인 말과 행동으로 신데렐라가 된 송강숙의 행복이 다른 등장인물들을 파멸시키고 몰락을 걷게 할 것인지, 아니면 그저 위선적인 행동만을 지속적으로 하게 될지는 알 수 없다. 지금까지 신데렐라가 되는 데는 어떤 걸림돌도 없었다. 대성도가의 안방마님으로서 앞으로 탄탄대로이다. 그러나 위선적인 신데렐라로 계속 남아있는다면 은조나 효선 사이의 비극은 더 커지는 불행을 잉태하게 될 것이다. 실로 살 얼음을 걷는 형국이다.


대성도가의 안방마님의 자릴 꿰찬 송강숙의 앞으로의 변화와 드라마의 전개가 흥미를 자아낸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ennpenn 2010.04.18 1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색다른 지적이로네요~
    드라마를 보는 눈이 저와는 차원이 다르군요~

  2. Phoebe Chung 2010.04.18 2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좋은 자리 차지햇으면 그냥 재미나게 살지
    왜 못되게 굴어서 여러 사람 힘들게 할까요. 요상한 여자예요.^^

  3. 악랄가츠 2010.04.19 04: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조와 효선이에게만 집중되었는데 ㄷㄷㄷㄷ
    촌스런블로그님께서 키포인트를 알려주셨네요! ㅎㅎㅎ
    오늘은 잠깐이나마 재방송을 시청하였답니다! >.<
    점점 흥미진진해요! ㅎㅎ

  4. 라라윈 2010.04.19 05: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언니를 통해 다시금 이미숙씨의 매력이 폭발하는 것 같아요~ ^^
    배우로서의 매력에 가려 생각 못해봤는데,
    그 분이야 말로 신데렐라였군요...

  5. 머니야 머니야 2010.04.19 1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기파 배우는 언제 어디서 어떤 역활을 맡아하더라도..명품이더군요~^^

  6. 둔필승총 2010.04.19 1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역쉬 발상의 전환...^^
    잘 보고 갑니다.~~

  7. 탐진강 2010.04.19 2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미숙의 연기에 대해 칭찬이 많더군요.

  8. 유아나 2010.04.21 1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갑수 형님이 병원에서 모녀가 한 얘기를 엿들었는데 어찌 될지 오늘 기대돼요^^

  9. *저녁노을* 2010.04.23 1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미숙...대단한 배우입니다.
    다른 각도로 보니 또 그렇게 ...느껴집니다.ㅎㅎ

  10. 하록킴 2010.04.23 2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이런 드라마도 있었군요 ㅜ.ㅡ TV를 자주 안보다 보니 ㅋ
    이미숙 선배님 열연하시는군요 ㅎㅎ
    스크린샷만으로도 포스가 느꺼져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