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드라마/신데렐라언니

신데렐라 언니, 송강숙은 왜 구대성이 살아 있기를 바랄까?


 

신데렐라 언니, 송강숙은 왜 구대성이 살아 있기를 바랄까?



8회에서 송강숙은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구대성이 수술을 받는 동안 수술실 앞에서 하느님, 부처님의 이름을 들먹여 가면서 구대성이 살아있기만을 간절히 기원했다. 적어도 송강숙의 이 간절한 바램은 진실처럼 보인다. 물론 이 진실의 이면에서 이기적인 본성이 도도하게 흐르지만 말이다. 그렇다면 사실 진실이라고 부르기도 어색하다.


그런데 왜 송강숙은 구대성이 살아있기를 기원했을까? 의외가 아닐 수 없다. 필자의 짧은 생각인지는 모르겠지만, 구대성의 갑작스런 죽음은 송강숙에게는 엄청난 부를 자신에게 불러 모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구대성이 죽기보다는 살기를 기원하는 것은 무슨 변덕인지 모르겠다. 애당초 송강숙은 구대성의 사랑 보다는 구대성의 재산을 탐내고 접근했을 가능성이 더 크다. 그랬기에 자신이 안방마님의 자리를 차지하고 호적에도 자신과 은조의 이름을 올리면서 법적으로 정당하게 구대성의 재산 상속자가 된 것이다.


그녀가 상속자가 되어 구대성의 재산을 일부라도 차지하게 된다면 이야말로 그녀 자신이 지금까지 원해왔던 삶을 살아갈 수가 있는 것이다. 그런데 송강숙은 구대성이 살아남기만을 바라고 있으니 과연 이러한 바람에는 어떤 꿍꿍이속이 있는지 모르겠다. 혹 재산을 나누어 갖는데 대한 불만일까? 아니면 구대성에 대한 새로운 감정이 싹텄기 때문일까? 이도 저도 아니라면 도대체 어떤 이유에서 그런 선택을 했을까? 그 이유가 무엇이던 간에 잔머리 굴리는 데는 도가 트인 송강숙에겐 자신만의 생각이 있을 것이다.



우선, 송강숙은 자신의 앞으로의 긴 삶을 생각해 보았을 때 남편인 구대성이 살아있는 것이 더 이익이라고 생각했을 지도 모른다. 아무리 진실한 사랑이 없는 관계이지만 송강숙도 외로운 인간이고 보면 구대성의 존재는 필요할 것이다. 그리고 자신이 떵떵거리며 살아가는 데 있어 구대성이야 말로 효과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허울좋은 꼭두각시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결국 구대성이 살아있는 것이 지금 죽는 것보다 남는 장사라는 것이 송강숙의 판단일 것이다. 이렇게 생각해 보면 그야말로 송각숙이 너무 무서워진다.
 

그런데 만약 송강숙이 구대성과 함께 살아오면서 마음이 조금이라도 바뀌었다면 어떨까? 시청자의 입장에서 필자는 그런 확실한 흔적을 발견하지는 못했지만 송강숙의 마음속까지 헤집고 들어 갈 수는 없는 일이고 보면 송강숙의 마음 변화도 전혀 배제 할 수는 없는 것이다. 어찌 송강숙도 인간인데 구대성을 그토록 철저하게 이용만 해먹을 수 있단 말인가? 단물만 빨아먹고 뱉어 버리는 껌도 아니고 그래도 인간인데 작은 감정의 소용돌이가 싹트지 않을까? 송강숙에게 일말의 양심을 기대하는 이유이다. 이렇게 믿는 게 너무 순진한 생각일까, 아니면 당연한 생각일까?


아무튼 송강숙은 남편 구대성이 심근경색으로 쓰러지고 난 후에 수술을 받고 있는 수술실 앞에서 구대성을 위해 기도하는 그 모습은 위에서 언급한 두 가지 심리적인 이유가 뒤섞여 있을 것이지만, 그러나 조금이라도 구대성을 이해하는 쪽으로 나아가 있기만을 바랄 뿐이다. 송강숙에서 사랑을 바랄 수는 없지만 그녀를 아내로 받아주고, 반항적이던 은조를 딸로 받아준 구대성에게 적어도 인간적으로 고마운 마음을 가지기를 바란다. 이것이 그녀 변화의 작은 싹이 되어 꽃으로 만발하는 변화를 보여주면 좋겠다.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