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articleid=20100119183912579a3&linkid=4&newssetid=1352



김현중이 전두환의 팔순 잔치에 참석했다고 비난을 받고 있다. 그런데 과연 문제의 본질이 김현중일까? 김현중이 아니다. 김현중은 문제의 본질에서 아주 멀리에 위치해 있어야 할 인물이다. 그런 김현중이 마치 문제의 한 가운데 있기라도 하는 듯이 그에게만 비난을 쏟고 있는 현실이 참으로 안타깝다. 


문제는 전재산이 29만원 밖에 안된다는 범법자 전두환이 팔순 잔치를 성대하게 한다는 사실 자체에 있다. 팔순 잔치의 비용이 어디에서 나왔는지 밝혀내고 만약 전두환 개인의 돈이라면 아직도 못내고 있는 벌금으로 강제 징수해야 한다고 본다. 팔순 잔치를 했다고 하는 그 집만 해도 그렇다. 왜 압수를 하지 않는지 도무지 이해하지 못하겠다. 이래놓고 서민들은 그렇게도 만만한가? 또한 그 팔순 잔치에 정치권 주요 인사 등 300여명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 참석자들중에 이미자, 이문열 제씨들도 있었다고 하니 그야말로 김현중은 저리 가라이다. 

기사 참조: http://bbs1.agora.media.daum.net/gaia/do/debate/read?bbsId=D003&articleId=3031849


김현중이 참석했는가가 문제의 여지를 남기지만, 문제의 본질은 어떻게 벌금을 물어야만 하는 범법자가 팔순 잔치를 그토록 성대하게 치르고 정치권 주요인사들이 300여명이 참석할 수 있느냐이다. 국민을 바라보고 정치를 해야할 정치원 주요인사들이 어떻게 범법자의 잔치에 참석해서 자리를 빛낼 수 있다는 말인가. 정말 당신들 만의 천국인란 말인가? 정말 후안무치라도 이런 후안무치는 없다. 아무리 이해하려고 해도 할 수 없다. 


그러니 김현중은 좀 내버려 두면 좋겠는데, 소속사가 김현중이 참석하지 않았다고 왜 거짓말을 해가지고  안갔다고 거짓말은 왜 해가지고 평지풍파를 만드는지!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현중팬입니다 2010.01.21 0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현중은 그 자리에 자의에 의해서 참석 한 것이 아니고
    평소에도 소속사사장의 개인 스케줄에 의해서 여기저기 많이 불려다닌 것 처럼, 그 날도 사장님의 생신을 축하하기 위해서 만났다가
    소속사사장이 잠시 들릴 때가 있다며 그가 이끄는 데로 어딘지도 모르면서 가게 된 겁니다.

    도착해서 무슨 자리인 줄 알았을 땐 싫다고 뛰쳐나올 수 없는 상황이었구요. 그 자리에 있었던 기자들의 목격담을 들어 보면 김현중은 예상치 못했던 자리에 온 양 무척 당황해 하더란 말이 있으니까요.

    그리고 김현중의 공식 해명글이라고 알려진 글은 김현중과 팬들이 편하게 안부인사나 게임 제안을 해서 같이 놀던 팬들과의 소통의 공간에 쓴 글이었어요. 김현중팬들이 어린 팬들이 많기 때문에 반말이나 장난처럼 글을 썼었거든요.
    그런데 그 글을 기자들이 회원가입을 하고 복사해서 기사화 하는 도중에 공식 해명글로 둔갑이 된 거죠.

    그리고 거짓말은 멍청한 소속사가 한 겁니다. 이 멍청한 소속사는 처음엔 안 갔다고 발뺌을 했다가, 김현중이 먼저 솔직하게 " 나는 그저 사장님 생신이라 갔었고 그 곳에 가게 된 줄은 몰랐었다. 알게 된 후에도 나에겐 거절 할 힘이 없었다"....라고 팬들에게 하소연 식으로 글을 올린 걸 보고 나서야 마지 못해 시인하면서 해명 이랍시고 올린 글이구요.

    몇몇분들은 성인이 가기 싫은데 거절도 못 하냐...하시는데 김현중은 고등학생때인 연습생이었을 때 맺은 계약에 의해서 움직여야 하고 개인 사생활까지 단속 당하는 종속 관계인 아이돌 가수라는 것을 말씀드리고 싶네요.

    예를 들어 저번 홍콩콘서트가 끝난 직후 잠도 안 재우고 바로 새벽 첫 비행기로 한국에 데려 와서 사장 지인의 결혼식 축가를 부르게 하는 등 ... 계약직인 아이돌 가수는 사장의 힘을 거부 할 수가 없는 현실입니다. (아이돌가수와 사장의 관계는 동방신기 사태 때문에 알려졌듯이 거의 노예계약이나 다름이 없죠)

    김현중이 잘 했다는 것이 아니라 , 데뷰이래 엄청난 스케줄로 건강까지 헤치면서도 올바른 이미지로 착실히 노력하여서 지금 아시아에서 각광 받는 신한류스타로 올라왔는데, 이런 그의 노력이 폭행이나 음주운전 같은 자신의 잘못이 아닌, 소속사사장 때문에 일어난 일이라서 김현중팬들이 안타까워 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지금 지탄을 받아야 할 사람들은 김현중 소속사사장이나 아직도 안 죽고 뻔뻔하게 팔순잔치를 한 살인마 전두환과 자의로 축하하기 위해서 참석한 300여명의 정재계인사들 이란 겁니다.

    언론들도 나서서 자극적인 제목과 기사들로 김현중 죽이기에만 혈안이 되어 있고 , 정작 비난을 받아야 할 전두환과 참석자들은 김현중을 희생양 삼아 뒤에서 웃고 있는 형국이죠.

    아무튼 이번 사건으로 전두환은 어린 안티팬들 엄청 늘었을 것입니다. 쩝;;;

  2. 938호 2010.01.21 0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제가 보기에 이번 기사는 전두환이 문제 입니다 ㅋ

  3. 김현중팬입니다 2010.01.21 0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쓴님 거짓말은 김현중이 한 것이 아니라 미련한 소속사가 했다니까요?? 제가 윗글에서 밝혔는데 아직도 수정을 안 하셨군요.

    김현중이 전두환 잔치에 갔었다. 아니다 안 갔다....고 설왕설래 할 때 김현중이 먼저 팬들만 볼 수 있는 팬까페에 갔었다 라고 시인한 글을 올렸습니다.
    그 시각이 밤 10나 11시 쯤 이었다던데 , 왠일인지 글이 삭제가 되었고 (팬들은 아마도 소속사에서 삭제 한 듯 하다고 추측합니다.) 다시 똑같은 글이 새벽 2시 쯤에 올라온 겁니다.

    이에 소속사는 어쩔 수 없이 다음날 아침 11시경에 해명글이랍시고 글을 올린 거구요.

    안 갔다고 거짓말한 부분을 오해 없게 수정해 주셨으면 감사하겠습니다.

  4. 2010.01.21 06: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2010.01.21 08: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ageratum 2010.01.21 0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 제가 봐서는 그렇게 문제될건 없을거 같은데 말이죠..
    게다가 자발적으로 간게 아니라 사장이 가자고 해서 갔다는거 같은데..
    언론은 참여자들이 받을 비난의 방패로 김현중을 쓰고 있는거 같아 씁쓸하네요..;;

  7. 보시니 2010.01.21 1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쓰잘데기 없는 언론의 자극적인 보도에 많은 사람들이 또 놀아나고 있는 상황인 것 같아요.
    그냥 전두환만 어떻게 조지면 좋을텐데...

  8. 또웃음 2010.01.21 1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요. 김현중은 그냥 가만히 두면 좋겠어요. -.-;;;